전체뉴스 1-10 / 10,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청학련' 변호 맡은 1세대 인권변호사 강신옥 前 의원 별세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의 전신 격인 정법회를 만들어 인권 변론 활동을 이어가다 1988년 정계에 진출해 통일민주당 인권위원장을 맡았다. 이후 13·14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2002년 대선 때 정몽준 후보의 ‘국민통합21 창당기획단장’을 맡았다가 이듬해 정계에서 은퇴했다. 유족으로는 강한승 쿠팡 대표, 강동승 연세힐피부과 원장, 강정은 씨, 홍윤오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3일 ...

    한국경제 | 2021.08.01 17:23 | 배태웅

  • thumbnail
    "후보님들 1:1 맞짱토론합시다" 정세균의 파격 제안

    ... 5회, 전체 15차례의 토론을 통해 그동안 갈고 닦아 온 후보자들의 자질과 능력은 물론이며 도덕성과 정책 능력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그는 "2002년 국민의 시선이 집중됐던 노무현 후보와 정몽준 후보의 토론, 미국 대선의 1대1 토론처럼 국민의 관심을 높여 민주당 경선을 붐업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각 후보가 동의만 해주시면 쉽게 성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21.07.30 11:3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아름다운 단일화 없다…장외주자 입당 늦어질수록 필패"

    ...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SNS에 “윤 전 총장의 입당이 ‘8월이냐 11월이냐’를 이야기하는 분들은 솔직해져야 한다”며 “지난 서울시장 선거나 노무현-정몽준 후보 단일화 사례를 비춰볼 때, 당 경선 후 단일화 판은 내년 2월 후보등록일 전까지 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경선에 당장 참여하지 않아도, 국민의힘 최종 대선후보가 결정된 11월 이후 야권 단일화를 할 ...

    한국경제 | 2021.07.25 17:18 | 성상훈

  • thumbnail
    JP·핫태·J형…野, 주자난립에 '브랜드 만들기' 붐

    ... 누리는 일종의 '특권'처럼 여겨진 측면도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YS), 김대중 전 대통령(DJ),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JP)에서 시작된 '약칭 계보'는 정동영(DY), 전 열린우리당 의장, 이명박 전 대통령(MB),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MJ) 등으로 이어졌다. 홍 의원의 이러한 시도에는 '대권 재수생'으로서 지난 2017년 대선 때 '홍카콜라' 이미지를 불식하려는 의도도 담겼다 지난 9일부터는 'JP의 희망편지'라는 이름 아래 자신의 공약이나 ...

    한국경제 | 2021.07.15 11:24 | YONHAP

  • thumbnail
    아산나눔재단, '2020 아산나눔재단 연차보고서' 발간

    ... 지출현황은 물론이고 재무상태표와 운영성과표, 감사보고서 등을 수록해 공익법인으로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했다. 아산나눔재단은 ‘한국가이드스타’가 진행한 2020년 공익법인 평가에서 별3점 만점을 받기도 했다.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은 연차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대한민국에 기업가정신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기업가정신의 대중화가 필요하며, ‘누구나 제2의 청년 정주영이 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7.12 17:47 | 이진호

  • thumbnail
    부친 여의고 대선 뛰어든 둘째아들…昌과 '닮은꼴' 어디까지

    ... 정치권에서 상가는 단순한 조문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약 20년 앞서 대권가도를 걸었던 이 전 총재는 2002년 대선이 정치적 내리막길의 시작이었다는 분석이 있었다. '이회창 대세론'에 대권을 눈앞에 둔 듯하다가 막판 '노무현-정몽준 단일화'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당시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이 전 총재가) 방심했다"면서 "특히 부친 빈소를 찾아온 JP(김종필 전 총재) 등이 내민 충청권 연대의 손을 내친 게 결정타였다"라고 회고했다. 최 전 원장은 이제 ...

    한국경제 | 2021.07.08 19:58 | YONHAP

  • thumbnail
    尹·崔 빼고도 두자릿수 후보…제1야당 경선룰 격론 예고

    ... 자초하는 사안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의 2012년 대선후보 경선에서는 대의원 20%, 일반당원 40%, 국민참여선거인단 40%를 반영한 기존의 경선룰에 따라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을 대선 후보로 선출했다. 완전국민경선을 주장하던 정몽준, 이재오 후보가 경선포기를 선언하기도 했다. 경선 시점을 놓고서도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 당내에서는 후보군의 윤곽이 잡혀가는 흐름에 맞춰 본격적인 경선룰 세팅에 들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 관계자는 4일 통화에서 ...

    한국경제 | 2021.07.04 08:14 | YONHAP

  • 럼즈펠드 前 미 국방장관을 애도하며

    ... 민주주의 국가가 협조해 중국이 강압적으로 행동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10년 후를 정확하게 내다본 혜안이었다. 요즘도 럼즈펠드 전 장관과의 대담이 담긴 책을 책상에 놓고 가끔 읽어본다. 코로나가 지나고 미국을 방문하면 한 번 찾아가 만나봐야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그의 별세 소식을 들으니 우리나라에 가장 도움이 되는 친구를 잃어버린 느낌이 든다. 럼즈펠드 전 장관의 명복을 빈다. 정몽준 < 아산정책연구원 명예이사장 >

    한국경제 | 2021.07.02 17:33

  • thumbnail
    정몽준, 럼즈펠드 애도…"한국에 가장 도움되는 친구 잃어"

    정몽준 아산정책연구원 명예이사장이 2일 "우리나라에 가장 도움이 되는 친구를 잃어버린 느낌이 든다"며 최근 별세한 도널드 럼즈펠드 전 미국 국방장관을 추모했다. 정 명예이사장은 이날 '럼즈펠드 전 미 국방장관을 애도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코로나가 지나고 미국을 방문하게 되면 한 번 찾아가 만나봐야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별세 소식을 들었다"며 안타까워했다. 7선 국회의원 출신인 정 명예이사장은 의원 시절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현 외교통일위원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7.02 16:48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내가 막말? 이재명은 쌍욕…프레임 걸기 어려울 것"

    ...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보수가) 비주류가 됐다. 외부에 있는 세력과 연대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진보정당이 비주류였던 때인 1997년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2002년엔 노무현-정몽준 단일화를 통해 정권교체에 성공했다는 점을 예시로 들었다. 그러면서 "연대의 제1차적 대상은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이라며 "3석밖에 없다고 깔보면 안 된다. 연대하면 시너지 효과가 난다"고 했다. 홍 의원은 강연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

    한국경제 | 2021.06.30 10: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