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前주한미군사령관 "주요 훈련시설 주한미군 접근제한 제거돼야"(종합)

    ...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어 "한국의 국내적 정치적 압박은 훈련 제한의 주요 요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기간 이런 포퓰리즘적 정책을 채택했으나 최근에는 덜 정치적 방식으로 이런 사안에 접근하고 있다. 이건 한국이 대선에 접어들면서 유지돼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지난 5월 정상회담 등으로 한미동맹에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과 중국이 한미의 틈을 계속 벌리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중국이 경제적 ...

    한국경제 | 2021.07.30 13:05 | YONHAP

  • thumbnail
    前주한미군사령관 "주요 훈련시설 주한미군 접근제한 제거돼야"

    ...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어 "한국의 국내적 정치적 압박은 훈련 제한의 주요 요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기간 이런 포퓰리즘적 정책을 채택했으나 최근에는 덜 정치적 방식으로 이런 사안에 접근하고 있다. 이건 한국이 대선에 접어들면서 유지돼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지난 5월 정상회담 등으로 한미동맹에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과 중국이 한미의 틈을 계속 벌리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중국이 경제적 ...

    한국경제 | 2021.07.30 05:52 | YONHAP

  • thumbnail
    남북대화 신호탄 '통신선 복원'…북미 비핵화 대화로 이어질까(종합)

    ... 대화다. 그런 맥락에서 남북 대화 재개를 계기로 북미 간 대화를 모색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에 직접 관여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남북관계와 북미대화의 선순환을 기조로 삼아왔다. ... 방증으로 볼 수 있다. 미 국무부 2인자인 웬디 셔먼 부장관의 최근 방중도 눈여겨볼 만하다. 셔먼 부장관은 방중 기간 왕이 외교부장 등과 회담하면서 미중 간 협력 현안으로 북한을 적시했다. 중국이 북한에 작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

    한국경제 | 2021.07.28 07:37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원희룡 "윤석열 이길 자신 있다…어떤 공격에도 당당"

    ... 높은 사교육을 개개인의 특성에 맞게 연결해주는 'AI 튜터'제도를 국가적 프로젝트로 진행할 예정이다. --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은. ▲ 당연히 해야 한다. 북이 비핵화를 받아들이고 약속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국내 ... 감사원장은. ▲ 기본적으로 같다. 보복 프레임이라는 근본적 한계에 더해 국정 경험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 이게 단기간에 되는 게 아니다. --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의원과 비교했을 때 장점은. ▲ 유승민은 보수에서 배신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7.28 05:20 | YONHAP

  • thumbnail
    남북대화 신호탄 '통신선 복원'…북미 비핵화 대화로 이어질까

    ... 대화다. 그런 맥락에서 남북 대화 재개를 계기로 북미 간 대화를 모색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에 직접 관여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남북관계와 북미대화의 선순환을 기조로 삼아왔다. ... 가능성이 다분하다. 미 국무부 2인자인 웬디 셔먼 부장관의 최근 방중도 눈여겨볼 만하다. 셔먼 부장관은 방중 기간 왕이 외교부장 등과 회담하면서 미중 간 협력 현안으로 북한을 적시했다. 중국이 북한에 작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

    한국경제 | 2021.07.27 23:41 | YONHAP

  • thumbnail
    靑 "남북정상회담 논의한 바 없다…특사, 코로나 탓 한계"(종합)

    ... 정상 간 대면 접촉 또는 화상 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친서를 교환한 이후 최근까지 여러 차례 문서 형태의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양 정상은 남북관계가 오랜 기간 단절돼 있는데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조속한 관계 복원과 신뢰 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부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8:42 | YONHAP

  • thumbnail
    [시론] 국방비 日 추월, 한·미 방산협력 기회다

    ... 미국 등 주요 우방국들의 지원으로 근근이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 개전 당시 국방비는 1490억원이었다. 이후 상당기간 무기의 대부분은 미국의 군사원조로 유지됐다. 그러나 1970년대 들어 우리 경제 및 산업 발전이 본격화하면서 국방비의 ... 내외를 국방비로 지출해 온 데 비해 우리는 연간 2.5~2.8%씩을 지출해 왔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시 미사일협정 종료 선언은 우리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주는 구체적 사례다. 한국이 동북아 평화 및 안보 균형에 ...

    한국경제 | 2021.07.27 17:37

  • thumbnail
    '통신선' 다시 연 北…南 지렛대로 '제재 완화' 노려

    남북한 간 통신연락선이 지난해 6월 북한에 의해 차단된 지 413일 만에 복구되면서 장기간 경색됐던 남북 관계가 새로운 국면 전환의 계기를 맞았다. 남북 연락채널 복구를 통해 북한이 외교적 고립에서 벗어나 제재 완화를 얻어내려는 ... 9월 이후에나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날 선을 그었지만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을 계기로 남북 정상회담 개최 등을 추진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신 센터장은 “다음달에는 연합훈련도 있기 때문에 대화 가능성은 ...

    한국경제 | 2021.07.27 17:37 | 송영찬

  • thumbnail
    靑 "통일부·군 통신선 우선 복원…정상회담은 논의한 바 없어"

    청와대는 오늘(27일) 남북 통신 연락선이 복원된 데 따른 남북간 대화 재개 가능성과 관련해 "남북 정상간 대면 접촉이나 화상 정상회담에 대해선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 이 관계자는 이번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계기에 대해 "지난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두 정상이 친서를 교환한 이후 최근까지 여러 차례 친서를 주고 받았다"며 "양 정상은 남북관계가 오랜 기간 단절돼 있는 데 ...

    한국경제TV | 2021.07.27 17:27

  • thumbnail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논의한 바 없다"

    ... 계기로 남북 정상 간 대면 접촉 또는 화상 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친서를 교환한 이후 최근까지 여러 차례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양 정상은 남북관계가 오랜 기간 단절돼 있는데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조속한 관계 복원과 신뢰 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부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