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71-2380 / 2,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中 해커 사이버 전면전

    ... 사이트들에 대한 대대적인 보복성 공격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중국 신문화 운동인 5·4 운동일에 맞춰 미국 사이트에 대한 무차별 공격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번 사이버전쟁을 일으킨 미국 해커들의 공세도 만만치 않다. 미 해군 정찰기와 중국 전투기 충돌사건 이후 4월 한달 동안 미국 해커들이 파손한 중국 웹사이트는 최소한 3백50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해커들은 ''포이즌박스''(Poizon Box)라는 조직을 결성,중국 공격에 조직적으로 나서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5.02 00:00

  • [월드투데이] 중국이 미국에 큰소리 치는 이유

    [ THE WALL STREET JOURNAL 본사 독점전재 ] 요즘 미국과 중국의 정찰기 충돌 사건으로 세계가 시끄럽다. 미국이 승무원 반환을 위해 사용한 단어를 놓고 사람들은 논쟁을 벌이기도 한다.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어떻게 변화하는지 모두들 궁금해하고 있다. 이번 사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과 중국의 힘의 문제다. 미국은 요즘 중국에 대한 과잉 투자, 특히 첨단 기술 이전을 통한 중국군 현대화가 미국 스스로를 얼마나 무력하게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美.中 '정찰기 분쟁' 한국 중재에 감사

    미국과 중국이 정찰기 충돌분쟁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한국정부가 중재역할을 톡톡히 해내 양국 정부로부터 감사표시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승수 외교통상부 장관은 20일 "미 정찰기 승무원 석방이 이뤄진 것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 양쪽으로부터 감사의 뜻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은 "김대중 대통령이 실종된 중국 조종사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명하는 등 한국정부가 역할을 잘해 줬다"며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

    한국경제 | 2001.04.21 00:00

  • 중국주재 美대사 경질 .. 부시, 랜트2세 임명할 듯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미군 정찰기 사건으로 인한 승무원 송환협상을 주도했던 조지프 W 프루어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를 경질,홍콩에서 활동중인 미국 변호사 겸 사업가 클라크 랜트 2세를 후임 주 중국대사로 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 소식통이 17일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부시 대통령의 예일대학 동창이었던 랜트 2세가 1999년 오랜 물색 끝에 클린턴 대통령에 의해 주중대사로 임명됐던 해군제독 출신 프루어 대사의 후임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1.04.19 00:00

  • 고르비 "미.중 관계 끝장난 것 아니다"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은 16일 자신은 미국과 중국 관계가 미국 정찰기 사건으로 인한 양국간의 분쟁으로 ''끝장''이 난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 델타항공과 조지아대학이 공동으로 수여하는 2001년도 델타''국제 이해''상을 받기위해 애틀랜타를 방문중인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미 중 관계는 "많은 주의가 필요한 관계"라고 전제하고 "양국 관계가 흘러가버릴 것으로 예상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냉전 종식과 환경 보호에 관한 ...

    한국경제 | 2001.04.18 00:00

  • [워싱턴저널] 장쩌민과 중국 군부

    장쩌민(江澤民) 중국 국가주석의 군부 장악력은 확고한가. 미 해군 정찰기와 중국전투기 접촉사고로 빚어진 미.중간의 신(新)냉전기류 속에 제기되고 있는 의문이다. 한반도엔 중국 지도부의 권력구조와 안정만큼 중요한 변수도 없다. 장 주석을 정점으로 하는 중국 지도부가 군부와 알력을 빚어 그 권력기반에 균열이 생긴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역학구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기류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워싱턴 국제전략연구소(CSIS)의 게리트 공(옥스퍼드대 ...

    한국경제 | 2001.04.18 00:00

  • 파월,이지스함 판매 시사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정찰기사건에 대한 대미 비난을 중단하지 않으면 대만에 이지스함 판매를 허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발칸지역 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파월장관은 재급유를 위해 기착한 아일랜드에서 중국의 비난공세가 계속된다면 대만에 대한 이지스함 판매를 허용하라는 정치권의 주장을 고려할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대만의 방공능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이지스함의 대만판매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한국...

    한국경제 | 2001.04.15 00:00

  • [워싱턴 저널] 美.中 관계의 미래

    양봉진 ''외교는 말''이라고 했던가. 미 해군정찰기와 중국 전투기의 접촉사고로 빚어진 11일간에 걸친 미·중간의 대치관계는 ''very sorry''라는 단어 하나로 그 매듭이 풀렸다. 치밀한 득실계산을 해 온 양측은 부활절을 앞둔 절묘한 시점을 택해 ''큰 거래(big deal)''를 성사시킨 것이다. ''유감(regret)''에서 ''애도(sorry)''로, 그리고 결국에는 ''매우 미안하다(very sorry)''로 바뀐 말 하나가 ...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정찰기 승무원 괌 도착

    중국억류 11일만에 석방된 미군정찰기 승무원 24명이 12일 컨티넨털항공 특별전세기편으로 미국영토인 괌의 앤더슨공군기지에 도착,비행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괌AP연합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中 현실외교 선회..美승무원 석방배경.의미

    공군기 충돌 문제로 위기로 치닫던 미국-중국 관계가 미국정찰기 승무원 귀환 허용으로 정상화의 돌파구를 열었다. 중국이 승무원을 석방키로 결정한 것은 향후 협상을 통해 실익을 얻겠다는 현실 외교로 해석된다. 부시행정부 출범이후 연이어 터진 미국의 "중국 때리기"공세를 역전시킬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는 뜻이 엿보인다. 중국은 특히 대만에 대한 이지스구축함 판매여부 결정을 눈앞에 둔 부시행정부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으로선 또 막바지 협상을 ...

    한국경제 | 2001.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