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4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北 김정은이 南한테 '비만'이라 말한 이유는? [송영찬의 디플로마티크]

    ... 있어왔던 일이었지만 이날 비난의 초점은 미국이 아니라 한국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특히 김정은은 우리 군의 최근 대북 억제력 확보 행보를 일일이 거론합니다. 김정은은 이날 한·미 연합군사훈련,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도입,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등을 언급하며 “남조선의 이같이 도가 넘치는 시도도 방치해두기 위험한 것이겠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인 태도”라고 ...

    한국경제 | 2021.10.13 09:00 | 송영찬

  • thumbnail
    전력화 불과 2년…F-35A 스텔스기 부품 돌려막기 109건

    ... 설명했다. 공군이 2019년 전력화한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 전투행동반경 1천93㎞로,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할 수 있다. 또한 F-35A 외에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B)의 경우도 동류전용이 작년 12건, 올해 12건 등 총 24건이었다. F-15K는 같은 기간 35건, 국산 경공격기인 FA-50은 30건으로 각각 나타났다. F-35A가 1년 반 동안 동류전용 건수가 100건이 ...

    한국경제 | 2021.10.12 18:59 | YONHAP

  • thumbnail
    정세 불안정 '南탓'한 김정은 "남조선 군사적비만증과 과욕 때문"

    ... 주장했다. 자신들의 핵개발을 위협에 맞선 자위적인 차원이라고 정당화한 것이다. ‘이중기준’을 언급하며 대남 비방도 이어갔다. 김정은은 이날 한·미 연합군사훈련,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도입,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등을 일일이 언급하며 “남조선의 이같이 도가 넘치는 시도도 방치해두기 위험한 것이겠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인 태도”라고 ...

    한국경제 | 2021.10.12 15:05 | 송영찬

  • thumbnail
    쿼드, 괌 이어 벵골만서 2차 합동군사훈련…中 견제 강화

    ... 참여했고 올해도 합동 훈련에 나섰다. 인도 해군은 이번 훈련에서 첨단 공격 무기 활용과 대잠수함 전투, 항해술 개선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구축함 INS 란비자이, 다목적 스텔스 함정 INS 사트푸라, 해양 정찰기 P-81 등을 투입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해군에서는 항공모함 칼 빈슨호를 비롯해 구축함 2척이 동원되며, 일본 해상자위대는 구축함 무라사메 JS 등을 내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번 훈련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팽창주의 ...

    한국경제 | 2021.10.12 13:23 | YONHAP

  • thumbnail
    북, 南·美 태도 문제삼으며 국방강화 마이웨이…핵언급은 없어

    ... 연설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김 위원장은 남측의 군비 증강 사례를 조목조목 나열하며 경계심을 드러내고, 최근 집중적으로 지적하고 있는 남측의 '이중태도'도 거듭 꼬집었다. 그는 남측의 스텔스 전투기, 고고도 무인정찰기 등 첨단무기 도입과 미사일 지침 개정, 잠수함 전력 강화, 전투기 개발 등을 일일이 언급하며 "도가 넘을 정도로 노골화되는 남조선의 군비 현대화 시도"라고 규정했다. 남측의 군비 증강 노력을 "과도한 ...

    한국경제 | 2021.10.12 12:11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우선 강해지고 봐야…美 적대적 아니라 믿을 근거없어"(종합)

    ... 참여를 계기로 '한반도의 봄'이 조성된 시기로 이후 2019년 4월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지금까지 남북, 북미 간 대화가 정체됐다. 김 위원장은 한미연합훈련과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한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이후 남측의 미사일 개발 등을 일일이 언급하며 "도가 넘을 정도로 노골화되는 남조선의 군비 현대화 시도"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또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 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

    한국경제 | 2021.10.12 09:10 | YONHAP

  • thumbnail
    중국, 미일 겨냥 대잠 무인기 전력 강화하나…中 군사잡지 제언

    '병공과기', 미일 첨단 잠수함 대응위해 무인기 전력 강화 주장 중국이 미국과 일본의 잠수함 전력에 대응하기 위해 대잠수함 무인 정찰기(초계기)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중국 군사 전문 매체의 주장이 나왔다. 9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군사전문 잡지인 '병공과기(兵工科技ㆍOrdnance Industry Science Technology)'는 최신호에서 군사적 라이벌인 미국과 일본의 첨단 잠수함에 맞서기 위해선 대잠 ...

    한국경제 | 2021.10.09 12:17 | YONHAP

  • thumbnail
    북 매체 "南 파렴치한 이중행태…앞에선 평화·뒤에선 전쟁책동"

    ... 열차에서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 관련 논의가 이뤄진 것을 놓고 "우리의 자위적인 국방력 강화조치를 '도발'로 걸고 들었다"며 "판에 박힌 반공화국 공조 타령이 또 울려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한미연합훈련과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1개 대대 전력화 계획,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등 남측의 군사 계획을 일일이 열거하며 "북침전쟁 책동이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무모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현재의 불안한 남북관계는 "남조선에서 끊임없이 ...

    한국경제 | 2021.10.04 16:53 | YONHAP

  • thumbnail
    중국서 돌풍 '항미원조' 영화 봤더니…역사 미화 시도

    ... 9병단은 낮에는 눈 속에 몸을 숨겼다가 밤에 산 능선을 타면서 장진호 부근으로 이동해 미군을 포위한다. 미군이 추수감사절에 칠면조 파티를 즐길 때 중국군은 하루에 감자 하나로 주린 배를 달래며 전투를 준비한다. 중국군은 미군의 정찰기와 폭격기뿐만 아니라 영하 40도에 이르는 혹한과도 싸운다. 갓 병사가 된 주인공이 얼어붙은 감자를 베어 물다 이가 부러질 정도다. 본격적인 장진호 전투는 영화 시작 2시간을 넘어서야 시작된다. 1950년 11월 27일 중국군은 ...

    한국경제 | 2021.10.01 13:29 | YONHAP

  • thumbnail
    포항서 해병대 주관 첫 국군의 날 행사…'피스메이커' 합동작전

    ...cemaker)라는 작전명으로 진행된 시연은 해군의 해상초계기 P-3C와 '피스아이'로 불리는 공군의 E-737 항공통제기가 도구해안 상공을 가르면서 시작됐다.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KC-330(일명 시그너스)와 전술정찰기 RF-16에 이어 핵심 표적 타격에 나선 F-35A·F-15K 전투기 등이 뒤를 이었고, KAAV 48대와 고무보트(IBS) 48척, 공기부양정 2척의 해상 돌격이 이어졌다. 도구해안에 상륙한 KAAV 등에서 내린 800여 명의 해병대원은 ...

    한국경제 | 2021.10.01 10: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