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8,2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용태 "박원순 젠더감수성 능가할 男 없다고? 수준 이하"

    ... 있나"라면서 "젠더갈등의 원조가 어디인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앞서 정 변호사는 "‘비극의 탄생’은 직장, 조직 생활을 하는 중간 관리자급 이상의 모든 남성들, 정치인 등 공인들도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나라의 그 어떤 남성도 고 박원순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음에도 그런 박원순조차 그렇게 죽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9일 실종 신고가 ...

    한국경제 | 2021.08.04 11:40 | 이미나

  • thumbnail
    대만 선수 응원했다가 '손절' 당한 유명 연예인…57억 날렸다

    ... 이미 종료됐다고 발표했다. 이 외에 중국 내 화장품 기업도 쉬시디와의 계약 종료를 알렸다. 일부 매체는 쉬시디가 광고계약 해지로 3천200만 위안(약 57억원)의 손해를 볼 것이라고 추정했다. 특히 중국 네티즌들은 배우로 활동한 쉬시디의 언니인 쉬시위안(徐熙媛·大S)까지 비난하고 있다. 반면 대만의 정치인들과 네티즌들은 중국의 대응을 지적하며 쉬시디를 지지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4 08:05 | 김수영

  • thumbnail
    [인터뷰] 장성민 "윤석열은 정치 모르는 아마추어…바로 판 흔들릴 것"

    ... 끌고 올 수 있다. 문재인 정권은 호남에 뿌리가 없다. 지금 호남은 문재인 정부를 선택하고 후회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인) 'DJ 적자'와 문빠가 호남에서 붙는다면 만만치 않은 승부일 거다. -- 윤 전 총장도 호남 정치인과 손잡으려 한다. ▲ 호남에 뿌리가 없어서 불가능하다. 윤석열은 그렇게 오래 가지 않을 것이다. 몇 번 공격하면 주저앉을 것이다. 윤석열의 지지는 사우나탕의 수증기와 같다. 꽉 차 보이지만, 창문 5㎝만 열어도 말끔히 빠져나간다. ...

    한국경제 | 2021.08.04 06:00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전 부총리 "지역주의 부추기는 정치 그만해야"

    "최저임금 속도와 시장의 수용성이 문제…범죄 표현 적절치 않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3일 "정치인들이 지역주의를 부추겨 선거에 이용하는 건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 논산의 돈암서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 전 부총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곳을 방문해 충청대망론을 불러일으켰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하고 "진정한 충청대망론은 단순히 지역주의를 뛰어넘는 통합과 균형의 정치를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

    한국경제 | 2021.08.03 21:50 | YONHAP

  • thumbnail
    與, 한미훈련 이견 분출…비껴간 이재명 "정부·당 판단 존중"

    ... 민홍철 의원도 라디오에서 "한미동맹, 주권의 문제이고 그동안 연례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외교 문제는 아주 예민하고 저도 일부 책임을 져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당장 닥친 현안에 대해선 정부나 당의 판단을 존중해야지, 이래저래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원론적으로 언급했다. 이 사안에 대해 거리를 두며 논란을 피해간 것으로, 연기론을 내비친 이 전 대표와는 온도 차가 감지된다. ...

    한국경제 | 2021.08.03 18:15 | YONHAP

  • thumbnail
    울산언론인클럽 "언론자유 침해 언론중재법 개정 철회해야"

    ... 보도지침과 유사한 느낌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울산언론인클럽은 한국기자협회가 제기한 개정안의 독소 조항에 대해 적극 동의한다"며 "'열람 차단 청구 표시 조항'은 언론 입막음 도구로 활용될 소지가 크고 주관적 판단으로 정치인, 공직자, 대기업에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요구할 법적 근거를 만들어주는 것은 독소 조항"이라고 꼬집었다. 성명은 "우리는 헌법이 보장한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며 시민의 권리 강화보다 정치, 자본 권력에 언론 봉쇄 도구로 ...

    한국경제 | 2021.08.03 13:48 | YONHAP

  • thumbnail
    대만팀 응원했다가 '미운털' 대만 연예인 中광고계 퇴출

    하루 만에 4개 브랜드 계약 해지…대만 여야 정치인들 지원사격도 대만의 유명 연예인이 도쿄올림픽에서 대만 대표 선수들을 열렬히 응원했다가 중국에서 미운털이 박혀 광고가 줄줄이 끊겼다. 3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샤오S(小S)라는 예명으로 널리 알려진 쉬시디(徐熙娣)는 지난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대만 선수들을 응원하는 글을 잇따라 올렸다. 이는 중국 누리꾼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쉬시디는 가수 출신의 TV쇼 진행자로 중국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8.03 11:45 | YONHAP

  • thumbnail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민주당 텃밭 광주서 복당 봇물

    권리당원 자격 기준일 앞두고 10→200명 폭증 국민의당·민생당 출신 정치인 복당 여부에 관심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광주에서 민주당 복당이 크게 늘고 있다. 3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시당은 지난달 30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복당 자격을 심사했다. 170여명이 복당을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150여명이 복당 자격을 얻었다. 지난 선거에서 출마자 등의 권유로 입당했다가 탈당한 '단순 탈당자'들은 대부분 ...

    한국경제 | 2021.08.03 10:56 | YONHAP

  • thumbnail
    조은산 만난 尹 "조국 수사, 정의 아닌 상식이었다"

    ... 맞으려 요리조리 피하는 메이웨더와 우직하게 두들겨 맞으며 KO를 노리는 타이슨 중 어떤 스타일의 정치를 하고 싶은가'라는 조씨 질문에 "타이슨"이라고 답했다. 이어 조씨가 "잘 어울린다. 요즘 심하게 얻어맞고 계시던데"라고 하자 큰 소리로 웃었다고 한다. 조씨는 윤 전 총장이 콩 국물을 흘리며 마시는 모습을 봤다면서 "야권의 거물급 정치인이라기보다는, 그저 선글라스 하나 걸치면 영락없을 마을버스 기사 아저씨에 가까웠다"고 평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3 10:36 | YONHAP

  • thumbnail
    조은산, 윤석열 만났다 "조국 수사 왜 했냐고 물었더니…"

    ... 중에 어떤 스타일의 정치를 하고 싶은가'라고 물었다"며 "그는 생각할 겨를도 없이 타이슨이라 답했다"고 했다. 끝으로 조 씨는 "윤 전 총장과 저출산 문제, 기본소득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며 "직접 접한 그의 모습은 거물급 정치인이라기보다는 선글라스 하나 걸치면 영락없을 마을버스 기사 아저씨에 가까웠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3 10:3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