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로당국 늑장대처 vs 운전자 불감증…폭설 도로마비 '갑론을박'

    ...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폭설로 고속도로와 국도 등에서 수 시간씩 고립되는 불편을 겪었던 운전자들은 대부분 도로당국의 제설과 대처가 늦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운전자들은 대부분 "폭설이 예보됐는데도 도로당국이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고립됐던 김모(35)씨는 "폭설에 대비한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운전자는 "도로가 막힐 것 같으면 빨리 통제하고 제설작업을 해야 ...

    한국경제 | 2021.03.04 07:07 | YONHAP

  • thumbnail
    강원 산간 주민들 "폭설로 3일째 고립…병원 가야 하는데 불안"

    고성서 40여 명 발만 동동…"도움 요청에 감감무소식" "소관 어딘지 답답" 토로…지자체 "일손 모자라 제설 늦어져" "폭설로 3일째 고립돼있습니다. 눈 좀 치워달라고 이곳저곳에 전화해도 '알겠다'라고만 하고 조치가 없습니다. ... 도대체 어디에 도움을 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고성군 관계자는 "통행량이 많은 도심부터 제설작업을 하고 있고, 워낙 여러 군데서 작업이 이뤄지다 보니 일손이 모자라 일부 외곽지역은 늦어지고 있다"며 "불편이 없도록 ...

    한국경제 | 2021.03.03 15:03 | YONHAP

  • thumbnail
    "봄이 오나 했더니 폭설"…눈 치울 엄두조차 못 내는 산골 주민

    ... 그의 집 주변에 쌓인 폭설은 어림잡아 허벅지 가까이 빠질 정도였다. 특히 이번 눈은 습기가 많은 눈이어서 홀로 제설작업을 한다는 것은 엄두조차 내기 힘들었다. 이씨는 "봄이 오나 좋아했는데 폭설이 내리고 말았다"면서 "이 눈을 치우려면 ... 입학식을 맞아 처음 등교하는 초등학생과 학부모는 아침부터 폭설을 뚫고 학교에 가느라 안간힘을 썼다. 강릉시가 제설장비를 동원해 주요 버스 노선 등은 치웠지만 학교 주변의 길은 미처 치우지 못해 입학생 등은 빙판길에 첫날부터 조심조심 ...

    한국경제 | 2021.03.02 17:08 | YONHAP

  • thumbnail
    군 장병 폭설 현장서 제설작전 구슬땀

    동해안 폭설 현장에 군 장병이 투입돼 구슬땀을 흘렸다. 육군 22사단은 지난 1일부터 이틀간 강원 고성지역에서 제설 장비와 2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한 제설 작전을 펼쳤다. 첫날인 1일 고성군의 요청으로 죽왕면 지역에 제설 장비를 투입해 도로제설 작업을 벌인 부대 측은 2일에는 장병들을 투입해 현내면과 죽왕면을 비롯한 5개 지역에서 마을 곳곳에 쌓인 눈을 치우고 주민 통행로를 뚫는 작업을 진행했다. 육군 102기갑여단도 이날 양양전통시장 등 ...

    한국경제 | 2021.03.02 16:54 | YONHAP

  • thumbnail
    신세계 야구단 2군 스프링캠프, 강원도 폭설로 조기 종료

    ... 2군 선수단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2일까지 강원도 속초 설악야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일 영동 지방에 최대 1m에 가까운 폭설이 내려 실외 훈련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고, 선수단은 캠프지 제설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해 훈련을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구단 관계자는 "2군 선수단은 4일부터 11일까지 인천 강화도에서 남은 훈련을 소화하기로 했다"며 12일엔 예정대로 부산으로 이동해 타팀 2군과 연습경기를 ...

    한국경제 | 2021.03.02 16:20 | YONHAP

  • thumbnail
    고속도로·국도 마비 원인은…단시간 많은 눈에 속수무책

    ... 시작된 시점은 1일 새벽부터 오전 8시 사이다. 초기 적설량은 그리 많지 않았다. 이 때문에 도로 관리당국의 제설작업과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은 원활하게 이뤄졌다. 하지만 오전 11시를 넘기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당시까지만 해도 ... 차량까지 연쇄적으로 멈춰서면서 차량으로 뒤엉킨 도로는 순식간에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다. 도로에 늘어선 차들 때문에 제설 차량까지 진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연출됐고 결국 도로 상황은 최악으로 치달았다. 연휴를 동해안에서 보내고 돌아가는 ...

    한국경제 | 2021.03.02 15:45 | YONHAP

  • thumbnail
    '막히고 갇히고'…3월 첫날 강원도 폭설 피해 잇따라

    ... 소방당국은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79건의 크고 작은 눈길 교통사고로 다친 66명의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폭설로 인해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을 접수해 45명을 구조했다. 이틀째 이어진 폭설이 오후 들어 잦아들면서 제설작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 제설작업은 도내 18개 시군 4098개 노선 7649㎞ 구간에서 진행 중이다. 제설작업에는 장비 955대와 인력 1096명이 투입됐다. 육군 102기갑여단 장병들은 동해고속도로에서 폭설에 고립된 차량을 밤새 ...

    한국경제 | 2021.03.02 14:26 | 이미경

  • thumbnail
    눈 1m 내린 강원도, 버스 끊기고 도로통제…고립속출

    ... 병원으로 이송했다. 폭설로 인해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을 접수해 45명을 구조했다. 이틀째 이어진 폭설이 오후 들어 잦아들면서 제설작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 제설작업은 도내 18개 시군 4천98개 노선 7천649㎞ 구간에서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장비 955대와 인력 1천96명이 투입돼 제설재 5천여t을 눈길에 뿌렸다. 육군 102기갑여단 장병들은 동해고속도로에서 폭설에 고립된 채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고립된 차량을 밤새 구출했다. ...

    한국경제TV | 2021.03.02 14:06

  • thumbnail
    '1m 육박 춘설'에 시내버스 끊겨…강원 교통통제·고립 속출

    ... 병원으로 이송했다. 폭설로 인해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을 접수해 45명을 구조했다. 이틀째 이어진 폭설이 오후 들어 잦아들면서 제설작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 제설작업은 도내 18개 시군 4천98개 노선 7천649㎞ 구간에서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장비 955대와 인력 1천96명이 투입돼 제설재 5천여t을 눈길에 뿌렸다. 육군 102기갑여단 장병들은 동해고속도로에서 폭설에 고립된 채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고립된 차량을 밤새 구출했다. ...

    한국경제 | 2021.03.02 13:55 | YONHAP

  • thumbnail
    강원 영동 폭설에 사고 잇따라…도로 곳곳 통제

    ...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오후 10시부터 2단계 운영에 들어갔다. 18개 시군도 약 400명을 소집해 비상 근무를 하고 있다. 제설작업에는 장비 955대, 인력 1096명, 제설제 4170t을 투입했다. 양양군은 한국도로공사에 빵과 우유 500인분과 생수 500개, 담요 200매를 지원했다. 8군단 등 군인력 160여 명도 제설작업을 도왔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기상 상황을 지켜보며 제설 작업에 힘을 쏟는 한편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도 파악할 ...

    한국경제 | 2021.03.02 09:15 | 이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