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폭설에 교통사고·고립 속출…77.6㎝ 미시령 옛길 등 통제 여전

    ...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오후 10시부터 2단계 운영에 돌입했으며, 18개 시군도 약 400명을 소집해 비상 근무를 하고 있다. 제설작업에는 장비 955대, 인력 1천96명, 제설재 4천170t을 투입했다. 양양군은 한국도로공사에 빵과 우유, 생수, 담요 등 물품을 지원했고, 8군단 등 군인력 160여 명도 제설작업에 힘을 보탰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기상 상황을 지켜보며 제설 작업에 힘을 쏟는 한편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도 파악할 방침이다. ...

    한국경제 | 2021.03.02 07:58 | YONHAP

  • thumbnail
    강원 폭설 여파로 눈길 교통사고 53건…사망 1명·부상 94명

    ... 21척은 강풍·풍랑으로 발이 묶였다. 이밖에 태백산, 설악산, 북한산, 소백산, 오대산 등 8개 국립공원 197개 탐방로의 출입도 통제되고 있다. 중대본과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은 밤사이 고속도로 고립 차량 지원과 제설 작업에 집중했다. 제설작업에는 전국에서 인력 3천166명과 장비 2천893대, 제설재 1만5천406t이 투입됐다. 이 가운데 강원 지역에서만 인력 1천233명, 장비 1천91대, 제설재 4천572t이 동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2 07:45 | YONHAP

  • thumbnail
    강원 `역대급` 폭설 피해 잇따라…교통사고 32건·경상 35명

    ... 장착하지 못한 차들이 크고 작은 교통사고를 일으키면서 뒤엉켜 차량이 오지도 가지도 못한 상황이 됐다. 고속도로 제설에 투입된 제설 차량과 장비도 고립 차들 속에서 함께 발이 묶이기도 했다. 하지만 제설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동해고속도로 ... 12km가량 정체돼 평소 1시간 30분 거리의 춘천까지 소요시간이 8시간가량 걸리기도 했다. 도로 관리당국은 160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해 눈을 치웠고, 8군단과 23사단, 102 기갑여단 등 군부대 200여 명의 장병도 폭설 현장에 투입돼 ...

    한국경제TV | 2021.03.02 06:40

  • thumbnail
    동해·서울양양고속도로 고립 벗어나…통행 재개

    ... 장착하지 못한 차들이 크고 작은 교통사고를 일으키면서 뒤엉켜 차량이 오지도 가지도 못한 상황이 됐다. 고속도로 제설에 투입된 제설 차량과 장비도 고립 차들 속에서 함께 발이 묶이기도 했다. 하지만 제설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동해고속도로 ... 12km가량 정체돼 평소 1시간 30분 거리의 춘천까지 소요시간이 8시간가량 걸리기도 했다. 도로 관리당국은 160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해 눈을 치웠고, 8군단과 23사단, 102 기갑여단 등 군부대 200여 명의 장병도 폭설 현장에 투입돼 ...

    한국경제 | 2021.03.02 00:59 | YONHAP

  • thumbnail
    강원 폭설에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경상 35명

    ... 국립공원 95대 탐방로의 출입도 통제되고 있다. 중대본과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은 고속도로 고립 차량 지원과 제설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중대본은 고립 차량 견인 등을 위해 인근 군부대 인력 160명을 긴급 투입했다. 양양군은 ... 고속도로에 고립된 차량에 전달했고, 강원도와 속초시 등에서 보유한 핫팩과 담요를 추가로 확보해 지원하도록 했다. 제설작업에는 전국에서 인력 2천284명과 장비 1천706대, 제설재 7천683t이 투입됐다. 이 가운데 강원 지역에서만 ...

    한국경제 | 2021.03.01 23:51 | YONHAP

  • thumbnail
    정 총리 "강원 폭설, 모든 자원 동원해 조치하라"

    ...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국방부 장관에게 폭설이 내린 지역의 도로 정체를 해소하고, 도로 위 고립된 차 안에 있는 국민의 안전 확보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또 2일 오전 출근 시 교통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설·제빙 작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고, 행안부·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눈이 습기를 머금어 무게가 나가는 점을 고려해 비닐하우스 등 붕괴 우려가 있는 시설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

    한국경제 | 2021.03.01 23:16 | 이보배

  • thumbnail
    대설 대처 중대본, 강원 고속도로 고립차량 견인 위해 군 투입(종합2보)

    대응수위 2단계로 격상…"가용자원 총동원해 제설작업" 1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에 차량 수백 대가 고립되는 등 폭설 피해가 속출하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군 인력을 투입했다. 중대본은 강원지역 폭설로 동해선과 서울-양양선 등을 중심으로 고속도로 정체가 계속되자 인근 군부대 인력 160여명을 긴급 투입해 정체 차량 견인 등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대본 관계자는 "군 인력은 오후 11시에 현장에 도착하는 ...

    한국경제 | 2021.03.01 22:59 | YONHAP

  • thumbnail
    정총리, 강원 폭설 긴급지시…"모든 자원 동원해 조치"

    ... 총리는 우선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국방부 장관에게 폭설이 내린 지역의 도로 정체를 해소하고, 차 안에 있는 국민의 안전 확보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2일 오전 출근 시 교통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설·제빙 작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행안부·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는 이번 눈이 습기를 머금어 무게가 나가는 점을 고려해 비닐하우스 등 붕괴 우려가 있는 시설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3.01 22:56 | YONHAP

  • thumbnail
    미시령 55.3cm 폭설…도로 곳곳 차량 고립 '아수라장'(종합2보)

    ...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을 전면 통제하고 우회 조치시키고 있다. 현재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은 차량 수백여 대가 폭설에 갇혀 사실상 고립됐다가 제설작업이 이뤄지면서 서서히 고립에서 벗어나고 있다. 도로 관리당국이 고립된 차량을 속초 방면으로 1∼2대씩 통행시키면서 제설작업을 병행하고 있지만, 크고 작은 사고까지 속출해 제설에 어려움을 겪었다. 동해고속도로 삼척방면 노학1교 일대는 눈길에 미끄러진 차량과 크고 작은 접촉사고로 차들이 ...

    한국경제 | 2021.03.01 22:35 | YONHAP

  • thumbnail
    영동 폭설 대란…"춘천∼속초 8시간 걸렸다"

    서울양양·동해고속도로 곳곳 '아수라장' 폭설에 사고 겹쳐 제설 지연…운전자 불만 잇따라 "고속도로에 올라서자마자 꽉 막혀 서있다 시피 했어요. " 강원 속초에 일을 보러 갔다가 돌아오기 위해 1일 정오께 서울양양고속도로에 ... 거리가 8시간이 걸려 춘천 집에 도착했다. 3·1절 연휴 마지막날 귀경길에 오른 차량에다 한꺼번에 많은 눈이 내려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 극심한 지정체 현상을 빚은 탓이다. 이날 서울양양고속도로 서면 서양양IC 일대는 곳곳에 차들이 ...

    한국경제 | 2021.03.01 21: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