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에서 노숙하다 폭설에 갇힌 미 할머니, 나흘만에 구조

    ... 세워놓고 지내던 재닛 워드(77)는 지난 1일 새벽 잠에서 깬 뒤 깜짝 놀랐다. 사방에 눈이 펑펑 쏟아지는 가운데 제설차가 자신이 자고 있던 승합차 쪽으로 눈을 밀어 보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워드는 나중에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 계속 여기에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립기상청은 뉴어크에 17인치(약 45㎝)의 눈이 내렸다고 전했다. 제설 작업으로 승합차 주변에 눈이 더 높게 쌓이면서 워드는 차에서 나오지 못하고 옴짝달싹할 수도 없는 처지가 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2.06 08:28 | YONHAP

  • thumbnail
    빙판길 출근 시민들 엉금엉금…지하철·버스 승객 몰려(종합)

    주요도로 제설작업 마무리…골목·이면도로는 여전히 꽁꽁 곳곳서 미끄러지고 넘어지고…오전 크고 작은 교통사고 없어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 밤새 내린 눈이 소복이 쌓인 4일 오전 시민들은 꽁꽁 얼어붙은 도로를 조심스레 걸으며 일터로 ... 봤다"며 "이 정도면 차를 끌고 와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차량 통행이 잦은 큰 도로의 제설 작업은 대체로 잘 이뤄졌지만, 주택가의 이면도로 등은 여전히 결빙으로 위험한 곳이 적지 않다고 했다. 택시 기사 ...

    한국경제 | 2021.02.04 09:41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인원 9천명 투입해 도로 제설작업 완료

    서울시는 3일 밤부터 4일 새벽까지 폭설이 내리자 공무원 6천852명 등 인원 8천998명과 차량 824대, 장비 187대를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였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서울경찰청과 협력해 순찰과 교통통제도 함께 했다. 시는 오전 4시 30분께부터는 주요 노선 순찰과 더불어 잔설 제거 작업을 하고, 주요 도로의 제설 작업을 끝낸 뒤 오전 8시부로 제설대책 비상근무 단계를 2단계에서 1단계로 낮췄다. 출근길 교통은 비교적 원활했다고 시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2.04 09:05 | YONHAP

  • thumbnail
    밤새 눈 '펑펑' 수원 7.3㎝…"경기남부 출근대란 없어"(종합)

    ... 4일 새벽까지 경기 남부 곳곳에 6∼7㎝가량의 많은 눈이 내렸다. 눈이 오전 2시 전후로 그치고 주요 도로의 제설 작업도 제때 이뤄져 출근길에서 큰 혼란은 없었다. 4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3시까지 ... 제설작업도 완료돼 전날 오후부터 가동한 비상 근무체제를 이날 오전 9시부터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눈에 제설제 2만193t을 살포하고, 차량 등 장비 2천679대와 인력 6천889명을 동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04 08:42 | YONHAP

  • thumbnail
    빙판길에 출근 시민들 엉금엉금…"이면도로 미끄러워"

    ... 소복이 쌓인 4일 오전 시민들은 꽁꽁 얼어붙은 도로를 조심스레 걸으며 일터로 향했다. 눈은 새벽에 그쳤고 도로의 제설작업도 양호하게 이뤄졌으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았다. 오전 7시 30분께 빙판으로 변한 서울역광장에서는 균형을 ... 봤다"며 "이 정도면 차를 끌고 와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차량 통행이 많은 큰 도로의 제설 작업은 대체로 잘 이뤄졌지만, 주택가의 이면도로 등은 여전히 결빙으로 위험한 곳이 적지 않다고 했다. 택시 기사 ...

    한국경제 | 2021.02.04 08:28 | YONHAP

  • thumbnail
    밤사이에 '펑펑' 수원 7.3㎝…"경기남부 출근대란 없어"

    ... 새벽까지 경기 남부 곳곳에 6∼7㎝가량의 많은 눈이 내렸다. 다만 눈이 오전 2시 전후로 그치고, 주요 도로 제설 작업도 제때 이뤄져 출근길에서 큰 혼란은 없었다. 4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3시까지 ... 이용해야 하나 걱정하며 잠이 들었는데, 지금 도로 상황을 살펴보니 차를 몰아도 될 것 같아 끌고 나왔다"며 "다만 제설제가 일찍 뿌려진 도로와 이면도로에는 눈이 쌓여 미끄러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전날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근무에 ...

    한국경제 | 2021.02.04 07:32 | YONHAP

  • thumbnail
    5㎝ 눈 내린 뒤 영하 9도로 뚝…인천 출근길 '꽁꽁'

    ... 14도까지 떨어졌다. 인천시는 전날 오후 5시 강화군과 옹진군을 포함한 인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자 오후 9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1단계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각 군·구와 출근길 차량 정체에 대비해 공무원과 제설차를 동원해 시내 도로에서 제설 작업을 벌였다. 주요 도로는 대부분 제설이 이뤄졌으나 이면도로와 인도에는 밤사이 쌓인 눈이 얼어 아침 일찍 나선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경사진 도로에서는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했으며 두꺼운 외투로 ...

    한국경제 | 2021.02.04 06:55 | YONHAP

  • thumbnail
    퇴근시간 넘겨 내린 눈…영업제한 속 시민들 서둘러 귀가

    ... 쌓였다. 갑자기 많은 눈이 쌓이다 보니 횡단보도 앞에서 미끄러지는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다만 주요 차도에는 미리 제설제가 뿌려져 있어 차량 통행이 크게 방해될 정도로 눈이 쌓이는 곳은 없었다. 비슷한 시각 성북구 동선동에서는 제설차가 ... 오후 10시를 넘기자 눈발은 조금씩 잦아들었다. 영등포역 근처에서 시민들은 폈던 우산을 하나둘 접었다. 인도 제설작업이 채 되지 않은 곳에서는 행인들이 주머니에 넣었던 손을 빼고 조심조심 걷는 모습도 보였다. 이번 눈은 강약을 반복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2.03 22:48 | YONHAP

  • thumbnail
    대설주의보 발령에 서울시 제설제 사전 살포(종합)

    "퇴근시간 겹쳐 상황 주시…취약지점에 인력·제설차 전진 배치" 3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서울시는 주요 지점에 제설제를 미리 뿌리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앞서 기상청이 이날 오전 서울 ... 곧바로 2단계로 돌입해 확실한 대응 태세를 갖췄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인력 8천여 명과 차량·장비 1천여 대를 제설작업에 투입해 눈이 많이 쌓일 것으로 예상되거나 교통 혼잡이 우려되는 주요 지점에 전진 배치했다. 또 이날 오후 4시께 ...

    한국경제 | 2021.02.03 17:07 | YONHAP

  • 화성시, 3일 밤부터 내리는 폭설에 대비 '비상 제설작업 돌입'

    ... 새벽사이 3~7 ㎝ 의 폭설이 예고된데 따른 것이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기획조정실장 주재 상황판단회의에서 가용 가능한 제설장비 약 120 여 대와 제설인력 150 여 명을 배치하고 퇴근길 중 폭설이 시작될 가능성을 감안해 적설취약구간 등 총 58 개 노선 696.5 ㎞ 구간에 사전 제설 작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시는 또 서부경찰서 및 동탄경찰서와 협조를 통해 도로 통제구간 및 우회 필요도로가 생길 경우 문자메시지나 ...

    한국경제 | 2021.02.03 16:58 | 윤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