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동부지역은 최대 15㎝ 예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제설차량 1천500여 대 배치 3일 저녁부터 이튿날 새벽 사이 경기지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안전 운전과 시설물 관리가 요구된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김포, 동두천, 연천, ... 따라 경기도는 오후 5시 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제설제 9만2천719t, 제설 차량 1천574대, 인력 1천38명을 투입해 수원시 호매실 지하차도를 비롯한 356개 결빙 취약구간에서 제설작업을 ...

    한국경제 | 2021.02.03 16:43 | YONHAP

  • thumbnail
    대설 예비특보에 서울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서울시는 3일 서울 전역에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짐에 따라 오후 2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인력 8천여 명과 차량·장비 1천여 대를 제설작업에 투입키로 했다. 시는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 폐쇄회로TV(CCTV)를 주시하면서 강설 징후를 미리 포착해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할 계획이다. 또 교통 혼잡에 대비해 취약지역 현장에 교통경찰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

    한국경제 | 2021.02.03 13:52 | YONHAP

  • thumbnail
    폭설의 비극…미 40대, 제설 다툼 이웃부부 살해후 목숨 끊어

    ... 고이(48)로 확인됐다. 살해 용의자는 맞은편 집에 살던 이웃 제프리 스페이드(47)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샐러밴티스 검사장은 피해 부부와 용의자 사이에는 오랫동안 이어져 온 분쟁이 있었다면서 "그 분쟁은 오늘 아침 제설 작업에 관한 이견 때문에 더욱 악화했다"고 말했다. 지역 경찰 또한 "그전에도 누구의 마당에 눈을 치워놓느냐에 관한 분쟁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이 부부와 말다툼하던 스페이드는 집으로 ...

    한국경제 | 2021.02.02 08:30 | YONHAP

  • thumbnail
    병사 편지 공모전에 박보검 '팬에 보내는 편지'로 응모(종합)

    제설 작업 등 군생활 소개하고 팬에 감사의 마음 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장기간 휴가·외출이 제한된 병사들을 대상으로 한 편지 공모전 '새해엔 편지하소'에 총 3천759편이 접수됐다고 국방부가 1일 밝혔다. 해군 복무 중인 박보검 일병도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로 응모했다. 박보검은 편지에서 난생 처음으로 하는 제설 작업 등 군 생활의 일면을 소개하면서 항상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

    한국경제 | 2021.02.01 14:44 | YONHAP

  • thumbnail
    전국 휩쓴 강풍 피해 175건...코로나19 진료소 3곳 파손

    ... 안전조치를 했다. 결박·고정한 곳이 173곳, 철거하거나 운영을 중지한 곳이 4곳이다. 또 양식장 등 수산 시설 1만4천481건을 결박하고 선박 2만3천515척을 대피시켰으며 비닐하우스와 노후주택 등 6천611곳도 점검했다. 제설작업에는 인력 3만7천708명과 장비 2만3천937대, 제설재 23만6천930t이 동원됐다. 소방은 인력 1천930명과 장비 547대를 동원해 파손된 간판과 낙하물 등에 대해 모두 438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

    한국경제TV | 2021.01.29 18:10

  • thumbnail
    '태풍급' 강풍에 2명 다치고 1명 실종…전국서 시설피해 175건

    ... 결박·고정한 곳이 173곳, 철거하거나 운영을 중지한 곳이 4곳이다. 또 양식장 등 수산 시설 1만4천481건을 결박하고 선박 2만3천515척을 대피시켰으며 비닐하우스와 노후주택 등 6천611곳도 점검했다. 제설작업에는 인력 3만7천708명과 장비 2만3천937대, 제설재 23만6천930t이 동원됐다. 소방은 인력 1천930명과 장비 547대를 동원해 파손된 간판과 낙하물 등에 대해 모두 438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9 17:59 | YONHAP

  • thumbnail
    폭설 내린 한라산 길 뚫는 299마력 괴물 사륜차 벤츠 '유니목'

    ... 작업을 바로 진행할 수도 있다. 수명도 일반 특수 목적 차량과 비교해 2∼3배 길다. 염분과 수분에 항시 노출되는 제설 현장의 극한 작업 환경으로 일반 제설 차량의 수명이 7∼8년을 넘지 못하지만, 유니목은 15년 이상 길게는 30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다목적 장비를 장착할 수 있어 쓰임새도 다양하다. 유니목 UGE는 겨울철 제설작업에 많이 투입되지만, 평상시엔 제초, 터널과 도로 청소 작업 등 다용도로 쓰인다. 제주에서는 다임러 트럭 코리아가 공식 ...

    한국경제 | 2021.01.29 13:16 | YONHAP

  • thumbnail
    지붕파손 등 강풍피해 잇따라…962세대 정전·계량기 동파 272건

    ... 지자체에서는 강풍에 대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 177곳의 시설을 고정하거나 운영을 중지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 또 양식장 등 수산시설 1만4천380건을 결박하고 선박 2만3척172척을 대피시켰다. 제설작업에는 인력 3만4천958명과 장비 2만3천342대, 제설재 22만7천143t이 동원됐다. 소방은 인력 793명과 장비 247대를 동원해 파손된 간판과 낙하물 등에 대해 모두 185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9 07:57 | YONHAP

  • thumbnail
    1시간 만에 눈 3㎝ 쌓인 인천…태풍급 강풍에 피해 잇따라

    ... 당하동에서는 간판이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를 했다. 인천시는 태풍급 강풍이 예고되자 이날 오전 8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1단계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출퇴근길 차량 정체에 대비해 오전부터 공무원 등 719명과 제설차 등 장비 278대를 동원해 시내 주요 도로에서 제설 작업을 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천막이나 상가 밀집지역 옥외간판 등이 강풍에 날리지 않도록 안전 점검을 했다. 해경도 항·포구에 ...

    한국경제 | 2021.01.28 18:09 | YONHAP

  • thumbnail
    손명수 국토부 차관 "겨울철 도로안전, 빈틈없이 관리해야"

    ... 강풍과 대설이 예보된 가운데 예산국토관리사무소와 ‘보령-태안1 국도건설현장’을 방문해 겨울철 제설대책,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점검하고 도로관리원 등 현장관계자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코로나19 ...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손 차관은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등 어려운 여건에도 제설작업에 묵묵히 애써줘 감사하다“며 도로관리원 등 현장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어 ‘보령-태안1 ...

    한국경제 | 2021.01.28 17:25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