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한파를 이기는 방법

    ...에 겨울다운 겨울이다. 밤새 쌓인 함박눈에 들뜬 아이들은 오리 모양 집게로 온 동네 눈을 다 쓸어모았다. 그렇게 ‘눈오리’들을 만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의 불편함을 잠시나마 잊게 하는 추억을 쌓았다. 하지만 이내 제설작업의 고단함과 혼잡한 출근길을 생각하니 동심은 사라져버렸다. 눈과 함께 찾아온 기록적 한파는 겨울임을 실감케 했다. 맹추위로 곳곳에서 피해 사례가 속출했다. 서울의 경우 이번 겨울 한파와 관련한 119 구조활동이 지난겨울보다 다섯 ...

    한국경제 | 2021.01.21 17:50

  • thumbnail
    구리시청 직원 1명 확진…전 직원 선제적 검사

    ... 받았다. 본청과 외청,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 1천여 명이 이날 오후 5시부터 구리체육관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구리시는 21일 직원들이 음성 판정 통보를 받은 뒤 출근하도록 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직원 확진을 계기로 모든 직원이 선제적으로 검사받도록 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잇단 제설작업 등으로 함께 고생해 원망보다 서로 위로하고 걱정해 주는 분위기가 생겼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0 20:49 | YONHAP

  • thumbnail
    인천 백령도서 공무원 30여명 함께 식사…방역수칙 위반 논란

    제설작업 격려 차원으로 구내식당서 1시간 30여분 저녁식사 인천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시행 중인 가운데 백령면 직원 30여 명이 구내식당에 모여 함께 저녁 식사를 해 방역 수칙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옹진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0분께 백령면 직원 30여 명은 면사무소 구내식당에 모여 1시간 30여 분간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백령면은 지난 2주간 제설작업을 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1.20 17:44 | YONHAP

  • thumbnail
    눈발만 살짝 날린 서울…퇴근길도 도심 소통 원활

    ... 날렸을 뿐 폭설은 없었다. 적설량도 1㎝ 안팎에 불과했다. 퇴근길 서울에서 눈으로 통제되는 도로는 없었다. 전날 예보를 본 시민들이 자가용을 두고 출근하면서 오히려 평소보다 한산한 구간도 있었다. 서울시가 발 빠르게 제설 작업에 나서면서 인도와 차도에도 눈이 쌓인 곳은 거의 없었다. 한파에도 불구하고 빙판이 만들어진 곳도 많지 않아 시민들은 빠른 걸음으로 퇴근길에 나섰다. 서울에서 택시를 운행하는 유모(53세)씨는 "눈이 많이 온다고 해서 다들 ...

    한국경제 | 2021.01.18 18:58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눈의 문화인류학

    ... 분류의 기준도 무척 감성적이며 친화적이다. 문화인류학적으로 평가하자면 우리는 눈을 매우 사랑하는 민족이다. 올해는 이례적으로 자주 눈이 내린다. 큰 눈이 올 때마다 매스컴과 SNS에 많이 언급되는 표제어들은 교통대란, 눈 폭탄, 늦장 제설작업, 바닥난 염화칼슘, 배달 불가 등이다. 뉴스도 “기습 폭설에 당황하는 시민들”로 온통 출퇴근길 걱정뿐이다. 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렸던 명수필 ‘백설부’는 도회인으로 눈을 싫어하는 사람은 아마 ...

    한국경제 | 2021.01.18 17:59

  • thumbnail
    서울시, 제설 비상근무 해제…"도로 소통 원활"

    서울시는 18일 오후 3시 제설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18일 오후 1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해제한 데 따른 조치다. 시 관계자는 "제설 작업이 잘 이뤄졌고, 어제부터 내려진 강설 예보로 오늘 자가용 차를 갖고 나온 시민들이 평소보다 적어 현재 도로 소통은 원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비상근무 2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제를 취약지점에 사전 살포했다. 작업 인력 ...

    한국경제 | 2021.01.18 15:56 | YONHAP

  • thumbnail
    "눈 치운 것 맞나요?"…출근길 꽉 막힌 도로에 전주시민 '분통'

    "20분 거리 1시간에도 못 가"…전주시 "제설했는데 눈 다시 쌓여" "20분이면 갈 수 있는 회사를 1시간 넘도록 못 갔네요. 오늘 진짜 제설한 것 맞나요?" 대설 특보가 내려진 18일 오전 전북 전역에 10㎝ 이상의 눈이 ... 많은 눈이 내리면서 노면이 다시 미끄러운 상태로 변한 것으로 보인다"며 "출근 시간에는 차량 혼잡 등의 문제로 제설 차량을 지속해서 운행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후까지 눈이 이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제설 작업을 지속해서 ...

    한국경제 | 2021.01.18 11:28 | YONHAP

  • thumbnail
    강원 10㎝ 눈·출근길 '엉금엉금'…곳곳서 '꽝' 눈길 사고(종합)

    ... 태백·양구 해안면 5.1㎝, 정선 북평 4.4㎝, 춘천 3.1㎝, 대관령 1.7㎝ 등이다. 눈구름대가 점차 동진하면서 내륙에는 시간당 1∼2㎝의 눈이 내리겠다. 밤사이 내린 눈이 쌓이자 도내 각 시군은 주요 도로 등에서 이른 새벽부터 제설작업과 염화칼슘 살포에 나섰다. 하지만 눈이 계속 내리면서 출근 시간대 운행차들은 엉금엉금 기어가다시피 했다. 일부 간선도로와 이면도로는 미처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큰 불편을 겪었다. 강릉과 태백, 인제 등 도내 곳곳에서는 크고 ...

    한국경제 | 2021.01.18 10:41 | YONHAP

  • thumbnail
    "겨우 출근했는데" 벌써 퇴근길 걱정…오후에 눈 더 내린다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서울시는 앞으로 눈이 더 올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제설비상근무 2단계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17일 저녁 6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강설예보에 따라 제설제 현장배치를 완료하고 취약지점에 제설제를 사전살포 하는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시는 18일 현재 작업인력 9000여명, 제설장비 1000여대, 제설자재 2000여톤을 투입했으며 시내 간선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제설작업을 실시해 주요도로 ...

    한국경제TV | 2021.01.18 10:19

  • thumbnail
    전북 오전에 최대 12.3㎝ 눈…대설특보에 출근길 '꽁꽁'(종합)

    ... 기상청은 내다봤다. 출근 시간대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심 곳곳에서 차량 정체가 이어졌다. 큰 도로는 비교적 제설이 잘 이뤄졌지만, 수 시간 동안 이어진 눈과 추운 날씨에 이면도로 곳곳이 빙판으로 변했다. 일부 오르막 구간에서는 ...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도는 많은 차량이 오가는 간선도로 등 455개 구간에 장비 290대와 인력 437명을 동원해 제설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결빙 노선 등 취약구간에 대한 지속적인 제설을 추진할 방침"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1.18 09: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