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소영 대표 "정치와 기업이 계속되는 한 슈트는 존재할 것"

    ... 직접 고를 수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매출이 오히려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했다”며 “코로나19는 새로운 사업의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장미라사는 1956년 제일모직의 양복 원단 테스트 부서에서 시작한 브랜드다. 1988년 제일모직에서 독립해 ‘성공한 남성들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중구 태평로 부영빌딩에 있는 매장에선 손님이 말하는 대로 옷을 제작하는 ‘비스포크(be ...

    한국경제 | 2021.06.17 17:22 | 박상용

  • thumbnail
    오늘 이재용 재판서 '프로젝트G' 작성자 세번째 증언

    ... 방향으로 준비하려는 뜻이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그룹이 2012년 12월 처음 수립한 문건인 프로젝트G 계획대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을 진행하던 중 고(故)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상황이 급변하자 계획을 수정해 제일모직(옛 에버랜드) 상장 등을 추진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제일모직 상장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등이 모두 경영상 필요한 결정이었을 뿐 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3 05:30 | YONHAP

  • thumbnail
    삼성웰스토리 공정위 제재 결론 임박

    ... 급식거래가 다양하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해 신속히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동의의결은 기업 스스로 피해보상과 재발방지책을 만들면 공정위가 과징금 부과 또는 검찰 고발 없이 사건을 종결하는 제도다. 검찰 고발로 이어질 경우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의혹 관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삼성웰스토리는 삼성물산의 완전자회사다. 현재 삼성물산의 최대주주는 18%를 보유한 이 부회장이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21.05.26 17:25

  • thumbnail
    '프로젝트G' 작성자, 이재용 재판서 "기억 안 나"(종합)

    ... 지배구조를 개선함으로써 회사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준비하려는 뜻"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그룹이 2012년 12월 처음 작성한 프로젝트G에 따라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하던 중 이 회장의 와병으로 상황이 급변하자 계획을 수정해 제일모직(옛 에버랜드) 상장 등을 추진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제일모직 상장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등은 모두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을 뿐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0 19:15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재판 증인 "삼성물산 합병은 경영안정 목적"

    ... 이날 한모씨가 지난 6일에 이어 다시 증인석에 나왔다. 검찰은 금산결합과 순환출자로 지배력을 유지하던 이 부회장이 순환출자 규제 등으로 지배력을 상실할 위험에 놓이자 승계계획안 '프로젝트-G'를 통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계획적으로 추진했다고 보고 있다. 한씨는 '프로젝트G'를 포함해 다수의 승계 문건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이 이날 재판에서 "이 부회장이 1인 승계를 하든, 법정상속이나 금산분리 ...

    한국경제 | 2021.05.20 17:13 | 노정동

  • thumbnail
    '프로젝트G' 작성자, 이재용 재판서 "기억나지 않는다"

    ... 지배구조를 개선함으로써 회사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준비하려는 뜻"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그룹이 2012년 12월 처음 작성한 프로젝트G에 따라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하던 중 이 회장의 와병으로 상황이 급변하자 계획을 수정해 제일모직(옛 에버랜드) 상장 등을 추진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제일모직 상장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등은 모두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을 뿐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0 11:41 | YONHAP

  • thumbnail
    오늘 이재용 재판서 '프로젝트G' 작성자 두번째 증언

    ... 뜻이었다"고 말했다. 프로젝트G는 2012년 12월께 수립된 문건이다. 검찰은 삼성그룹이 2013년부터 이 보고서대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하던 중 고(故)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상황이 급변하자 계획을 수정해 제일모직(옛 에버랜드) 상장 등을 추진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제일모직 상장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등은 모두 경영상 필요한 결정이었을 뿐 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0 05:30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성공의 반대말은 실패 아니라 '안주'

    ...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까. ‘기업은 사장의 그릇만큼 큰다’라는 말이 있다. 기업을 성장시키는 것도 사장이고, 위험에 빠뜨리는 것도 사장이라는 뜻이다. 《그로쓰》는 조남성 전 삼성SDI 사장이 삼성에 입사해 제일모직과 삼성SDI의 경영자가 되기까지 배우고 체득한 지혜와 통찰을 담고 있다. 그는 1981년 삼성전자에 반도체 품질 엔지니어로 입사해 영업, 마케팅, 경영 진단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다. 2017년 퇴직 후 제2의 커리어로 후배 ...

    한국경제 | 2021.05.13 17:49 | 최종석

  • thumbnail
    이재용, 김형연 전 법무비서관 법률대리인으로 선임

    ...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월 26일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에 선임 신고서를 제출하고 4월 22일 첫 공판기일에 출석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삼성물산 주가를 낮춰 대주주에 유리하게 합병비율을 만든 혐의 등에 따라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 등으로 기소됐다. 김 전 법무비서관은 판사 출신인으로 2017∼2019년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했다. 이후 ...

    한국경제 | 2021.05.12 20:43 | 김정호

  • thumbnail
    이재용, 김형연 전 법무비서관 변호인 선임

    ... 선임 신고서를 제출하고 4월 22일 첫 공판기일에 출석했다. 판사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2017∼2019년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하고 이후 법제처장을 거쳐 지난해 변호사로 개업했다. 현재 법무법인 동인 소속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인위적으로 제일모직 주가를 띄우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는 부당 거래를 보고받고 승인한 혐의(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 등) 등으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20: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