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7,1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치자금법 만든 오세훈, 박영선 후원금 의혹 '저격' [전문]

    ...;이다. 마찬가지로 중소벤처기업부 수장이 중소기업 대표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것도 '이해충돌'이다. 이에 앞선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박영선 후보가 2005년 일명 금산분리법을 대표 발의한 3주 후 당시 제일모직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그 이듬해 또 동일인에게서 3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이 논란이 되었다. 이밖에도 기사는 박영선 후보가 삼성그룹 이외에 다른 기업 인사들로부터 받은 고액 후원금 사례를 줄줄이 적시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3.25 01:01 | 조준혁

  • thumbnail
    충수 터지고도 참았던 이재용, 결국 대장 괴사해 일부 절단

    ... 2년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이와 별개로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시세조종 등 혐의로도 기소돼 첫 공판을 앞둔 상황이었다. 검찰은 삼성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이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거짓정보를 유포했다고 보고 있다. 또 이를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편, 해당 재판은 오는 4월 22일에 진행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

    한국경제 | 2021.03.24 22:46 | 김정호

  • thumbnail
    [기업 대해부 - 보령제약] 안재현 사장 "매출 100억 원 이상 의약품 수 5년 내에 40% 늘린다"

    ... 한 직원들의 영업력은 그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다”며 “2~3년 전 카나브 패밀리 출시 이후 보령의 ‘전투력’이 세졌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고 했다. 안 사장은 1987년 제일모직에 입사해 26년간 몸담았던 ‘삼성맨’ 출신이다. 2013년 보령제약으로 건너와 전략기획실장을 맡으며 삼성에서 익힌 조직 관리 노하우를 이곳에 접목했다. 2017년 지주사인 보령홀딩스 대표를 맡은 데 이어 2018년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3.24 09:12 | 오상헌

  • thumbnail
    '충수염' 이재용, 법원에 재판 일정 변경 요청(종합)

    ...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자본시장법상 부정 거래행위·시세조종 등 혐의로 기소돼 두 차례의 공판준비기일을 거쳤으며 첫 공판을 앞둔 상황이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주도하면서 제일모직 주가를 띄우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려 거짓 정보를 유포했고, 이 과정을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해 이뤄진 합법적 경영활동이었을 뿐이라며 무죄를 ...

    한국경제 | 2021.03.22 17:10 | YONHAP

  • thumbnail
    맹장염 입원 이재용, `계열사 부당합병` 공판기일 연기 요청

    ... 삼성서울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자본시장법상 부정 거래행위·시세조종 등 혐의로 기소돼 두 차례의 공판준비기일을 거쳤으며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주도하면서 제일모직 주가를 띄우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려 거짓 정보를 유포했고, 이 과정을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보고 있다.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해 이뤄진 합법적 경영활동이라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

    한국경제TV | 2021.03.22 15:58

  • thumbnail
    '충수염 수술' 이재용, '삼성물산 합병' 재판 연기 신청

    ...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이와 별개로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시세조종 등 혐의로도 기소돼 첫 공판을 앞둔 상황이었다. 검찰은 삼성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이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거짓정보를 유포했다고 보고 있다. 또 이를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2 15:48 | 노정동

  • thumbnail
    '충수염' 이재용, 법원에 재판 일정 변경 요청

    ... 이 부회장은 자본시장법상 부정 거래행위·시세조종 등 혐의로 기소돼 두 차례의 공판준비기일을 거쳤으며 첫 공판을 앞둔 상황이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주도하면서 제일모직 주가를 띄우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려 거짓 정보를 유포했고, 이 과정을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해 이뤄진 합법적 경영활동이었을 뿐이라며 무죄를 ...

    한국경제 | 2021.03.22 15:37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수술로 '경영권 승계용 합병' 첫 공판 미뤄지나

    ...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하지 못하게 되면 법원은 함께 기소된 다른 삼성 관계자들만 출석한 상태로 재판을 열거나 공판 기일을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주도하면서 제일모직 주가를 띄우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려 거짓정보를 유포하고 허위 호재를 공표했고,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보고 있다. 또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

    한국경제 | 2021.03.21 05:30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삼성 합병·회계 의혹` 재판 재개…준비기일부터 `후끈`

    ... 승계를 목표로 계열사를 총동원해 벌인 불법합병 회계 부정 사건"으로 규정했다 이어 "금산결합과 순환출자로 지배력을 유지하던 이 부회장이 순환출자 규제 등으로 지배력을 상실할 위험에 놓이자 승계계획안 `프로젝트-G`를 통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옛 에버랜드)의 합병을 계획적으로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검찰의 주장에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당시 합병 결정은 지배구조 안정과 경영권 강화를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려는 합법적 경영활동이었다고 주장했다. 합병은 순환출자 고리를 ...

    한국경제TV | 2021.03.11 18:08

  • thumbnail
    효성 해링턴플레이스, 대구 시장 정비사업 강자로 '우뚝'

    ... 한편, 재계의 거목인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와 고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의 경우 한 때 함께 사업을 꾸려 동업자의 관계를 형성한 점도 주목 받고 있다. 조홍제 창업주는 삼성물산공사에 투자해 이병철 사장과 동업의 길에 들어선 후 제일제당과 제일모직을 설립했고 1962년 효성물산을 창업, 독자적인 사업 영역을 개척했다. 이후 한국타이어, 대전피혁, 동양나이론, 효성개발, 효성바스프 등을 아우르는 효성그룹을 일구어 내기도 했다. < 기존에 삽입된 표는 부동산114와는 ...

    한국경제 | 2021.03.11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