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7,1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상고 해도 '실익 없다' 판단…특별사면·가석방 여부에 관심

    ... 부패범죄에 대해선 사면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과거 밝힌 점, 가석방 대상자의 실질 형집행률이 70~80%로 높은 것이 걸림돌이다. 가석방 얘기가 나오더라도 올 하반기 이후에 언급될 가능성이 있다. 더 큰 문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과 연관된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 재판’이다. 이 재판은 다음달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사안이 워낙 복잡해 이 재판만 최소 4~5년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1.01.25 17:42 | 이인혁/남정민

  • thumbnail
    박용진 "이재용 실형, 국민상식의 승리…재상고 의미없어"

    ...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판결이 지닌 의미가 가볍지 않다. 대한민국에서 제일 힘센 삼성 총수조차 그 많은 변호사와 전관들을 동원하고도 어쩔 수 없이 국민 눈치를 본 판결 때문에 실형을 살아야 ... 가능성에 대해서는 "해봐야 별 의미 없는 일이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불법합병) 재판이 이제 시작된다"며 "(재상고가) 오히려 그 재판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거라는 ...

    한국경제 | 2021.01.19 10:51 | 김수현

  • thumbnail
    [이재용 구속] "실효성 의문"…실형 못막은 준법감시위(종합)

    ... 준법감시 제도는 보완될 필요가 있다"며 부족한 부분을 열거했다. ▲ 미래전략실과 같은 컨트롤타워 조직의 위법행위에 관한 구체적인 대응방안 ▲ 준법감시위와 협약을 맺은 7개 계열사 외 다른 계열사들에 대한 준법감시 ▲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사건에 관한 조사 ▲ 비자금 조성 자체에 실효적인 감시 ▲ 임직원을 동원한 차명주식 보유 관리 등 5가지다. 재판부는 또 "준법감시 제도를 자발적으로 운영하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는 위법 행위에 엄정한 처벌과 위법행위가 적발될 ...

    한국경제 | 2021.01.18 17:55 | YONHAP

  • '경영권 승계' 재판 5년 걸릴 듯…'사법 리스크'에 꽁꽁 묶인 삼성

    ...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2018년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를 시작한 지 1년10개월 만이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을 유리하게 승계받기 위해 삼성물산의 가치를 일부러 떨어뜨리고, 제일모직 가치를 의도적으로 부풀렸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지분이 많은 제일모직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 ...

    한국경제 | 2021.01.18 17:19 | 안효주

  • thumbnail
    [이재용 구속] 남은 '삼성 합병승계 의혹' 재판 영향줄까

    ... 안팎에서는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이 같은 판단이 그대로 확정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경영권 승계 과정을 구체적으로 파고든 '삼성 합병·승계 의혹'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2015년 이뤄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제일모직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변경을 이 부회장에게 경영권을 승계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기획한 것으로 보고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관계자 11명을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겼다. 당시 이 부회장 등에게 적용된 ...

    한국경제 | 2021.01.18 17:18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법정구속…삼성 또 '총수 부재' 비상

    ... 있었기 때문에 약 1년6개월의 형기를 남겨 두게 됐다. 삼성 변호인단은 “이 사건의 본질은 기업 재산권을 침해당한 것”이라며 “재판부의 판단은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영수 특별검사 측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과 관련한 국민연금의 직권남용·배임 사건도 대법원에서 신속하게 선고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7:17 | 남정민

  • thumbnail
    [이재용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재판 4년…사실상 마무리

    ... 판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번 판결이 확정되더라도 별개의 사건인 `경영권 불법 승계' 혐의 재판은 계속된다. 이 부회장은 작년 9월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행위 및 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2015년 이뤄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해 합법적으로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8 14:42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구속] 1천78일 풀려났다가 재수감

    ...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국정농단 사건에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뇌물을 받은 당사자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씨는 각각 징역 20년, 18년을 확정받아 복역 중이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외에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정을 둘러싼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으로도 지난해 한차례 구속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분식회계, 주가조작 등 불법행위에 가담했다고 보고 지난해 6월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

    한국경제 | 2021.01.18 14:36 | YONHAP

  • thumbnail
    박영수 특검 "판결 존중…남은 사건도 신속히 선고되길"

    ... 판결 취지와 법원조직법상 양형 기준에 따라 합당한 판결이 선고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블랙리스트 사건 파기환송심의 공소 유지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블랙리스트 사건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직권남용·배임 사건도 신속하게 선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특검과 검찰에서 수사와 공판실무를 총괄해 온 한동훈 검사장도 판결 확정 직후 수사팀 입장을 묻는 말에 "수사팀은 특검에 이어 검찰 수사부터 오늘 최종 ...

    한국경제 | 2021.01.14 12:27 | YONHAP

  • thumbnail
    '국정농단' 박근혜 전 대통령,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 특별검사팀은 "특검이 기소한 최서원과 함께 뇌물 수수자 모두에게 유죄가 확정됐다"며 "현재 진행 중인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블랙리스트 사건 파기환송심의 공소 유지에도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랙리스트 사건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직권남용·배임 사건도 신속하게 선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4 11:24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