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1320 / 1,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20승 후보 투수들, 부진 심각하네

    ... 실망스런 성적을 거두고 있다. 나란히 두 경기를 치른 10일까지 류현진은 2패에 평균자책점 9.58이고 윤석민은 1패 평균자책점 8.03, 김광현은 1패 평균자책점 5.59이다. 단순히 초반 운이 따르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투수 조련에 일가견이 있는 이들은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SK 김성근(69) 감독은 "다들 제구가 불안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투구 자세와 리듬이 좋지 않았다는 것이 김 감독의 설명이다. 릴리스 포인트(공을 놓는 지점)를 ...

    연합뉴스 | 2011.04.10 00:00

  • thumbnail
    '1박 2일'에 대처하는 엄태웅의 자세

    ... 2일'에서 그랬다간 강호동의 분노만 더 빠르게 자극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그러나 강호동에게도 가요계의 왕언니 엄정화가 쉽고 편한 상대는 아닐 터, '누나' 호출 카드만 시의 적절하게 활용한다면 엄태웅은 첫 등장부터 강호동을 조련하는 쾌거를 이룰지도 모른다. 장점: 유사시 누나 호출 가능. (“어, 누나. 나 태웅이. 다른 건 아니고 호동이 형이 자꾸 먹을 거 가지고 남의 집 외동아들을 친다? 이 점 누나는 어떻게 생각해?”) 단점: 빈번하게 사용하면 ...

    텐아시아 | 2011.02.23 14:06 | 편집국

  • 인도에 식인코끼리 출현?

    ... 전해졌다. 코끼리를 숭배하는 힌두교의 풍습에 따라 주민들은 코끼리를 죽일 수 없지만, 현지 관리들이 특별 허가를 받고 17명을 잡아먹은 것으로 알려진 한 암컷 코끼리를 잡아 부검한 결과, 이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동물학자 겸 조련사인 데이브 살모니가 전했다. 선다번 섬의 또 다른 지역에서는 호랑이가 작년 한 해에만 14명을 잡아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살모니는 이 지역에서 호랑이의 공격이 지난 10년간 30%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 ...

    연합뉴스 | 2011.02.23 00:00

  • thumbnail
    [포토] 비스트 사랑의 미니콘서트 '팬들 조련(?)하는 양요섭~'

    [김지현 기자] 26일 오후 '2011년 백혈병 어린이 돕기 비비큐&비스트와 함께하는 사랑의 미니콘서트'가 서울 광진구 광장동 멜론악스홀에서 진행됐다. 현재 치킨브랜드 BBQ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비스트(윤두준, 양요섭, 장현승, 이기광, 용준형, 손동운)는 이번 행사에서 BBQ 치킨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뽑힌 2000여명의 팬들과 애장품 경매, 미니 콘서트를 펼쳤다. 이번 행사를 통한 수익금은 일부 백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

    bntnews | 2011.01.26 00:00

  • [아시안컵축구] 윤빛가람 `황태자' 입증

    ... 월드컵에서 주전 미드필더로 뛴 유망주인 그는 대학(중앙대) 시절 부상으로 오랜 기간 그라운드를 떠나는 등 시련을 겪다 2009년 말 K-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당시 경남 사령탑인 조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조 감독의 혹독한 조련으로 축구에 새롭게 눈뜬 윤빛가람은 지난 시즌 K리그 정규리그 24경기에서만 6골, 5도움으로 맹활약하며 강력한 경쟁자 지동원(20.전남)을 누르고 신인왕에 올랐다. A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조 감독은 지난해 8월 감독 데뷔전인 나이지리아와 ...

    연합뉴스 | 2011.01.23 00:00

  • 단어 1천개 기억하는 美 `천재 견공'

    ... 개 `리코'를 지능적인 면에서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드와 연구를 공동 진행한 심리학자 존 필리는 체이서를 애완견으로 갓 들여온 상황에서 리코에 대한 연구 결과를 접하고 개의 학습능력의 한계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됐다. 동물 조련에도 일가견이 있었던 필리는 당시 생후 5개월이던 체이서를 상대로 본격적인 언어 교육을 시작했다. 우선 장난감 가게에서 각종 동물 인형과 공 등 장난감을 구입해 이름을 적어놓고 이후 3년간 매일 4~5시간씩 다른 조련사들과 함께 체이서에게 ...

    연합뉴스 | 2011.01.10 00:00

  • [아시안컵축구] 조용형 "중동팀, 초반에 잡아야"

    ... 걸어주시고 하면서 많이 편해졌다"고 웃었다. 유망주로 장래가 촉망되던 이용래는 고려대 재학 시절 발목을 심하게 다쳐 프로축구 신인 드래프트에서도 번외 지명을 받는 등 한동안 시련을 겪어야 했다. 경남FC에서 조광래 감독의 조련을 받으며 밑바닥에서 다시 프로 정상급 수비수로 성장한 이용래는 "힘든 시간을 많이 겪고 대표라는 큰 자리에 올라 정말 기쁘다. 이제 시작"이라며 "늦은 만큼 이제부터라도 주어진 기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하...

    연합뉴스 | 2011.01.08 00:00

  • 엘리트를 넘어 스페셜 인재를 양성한다

    ... 고노스케 회장의 말이다. 자신이 혼자서 할 수 없는 일을 계속해서 사람들에게 맡겨 일하다보니 마쓰시다가 세계적인 그룹이 되었다는 말이다. 기업이 인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기업의 리더는 남다르게 인재를 보는 매서운 눈과 그를 잘 조련하고 코치하여 키우는 일이 중요한 사명이다. 엘리트만으로는 경쟁력이 없다. 엘리트는 성적으로 뽑을 수는 있지만 인재는 성적표에만 나타나지 않는다. # 브레이크를 걸어주는 참모에게 감사 영화 <크림슨 타이드(Crimson Tide)>는 ...

    The pen | 2011.01.06 14:32

  • 기회를 만나는 플랫폼, '준비'

    ... 좋다. 잘 하는 점은 무엇인지, 개선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 강점과 약점은 무엇인지… 그리고 비슷한 일을 하는 다른 회사의 구성원과도 주기적으로 만나 정보를 교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백댄서에서 세계적인 스타가 된 '비'를 조련시킨 박진영은, 늘 뭐라고 야단쳐도 반응이 없는 비의 방안을 들어섰다가, 그가 지적했던 것들을 잊지 않고 고치려고 포스트잇에 다 써서 방 한쪽 벽에 붙여놓은 것을 보고 눈물이 났다고 한다. 아울러 그 혹독한 연습량과 평소에 늘 꾸준한 ...

    The pen | 2010.11.23 00:00

  • thumbnail
    [포토] 신은경 "내 남자 조련하려면 '두 여자' 관람 필수"

    11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두 여자'(감독 정윤수, 제작 ㈜케이앤엔터테인먼트) 언론 시사 및 기자 간담회에서 배우 신은경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은경, 정준호, 심이영 주연의 '두 여자'는 한 부부, 그리고 내연녀와의 관계를 그린 파격 멜로로 오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

    한국경제 | 2010.11.11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