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81-1490 / 1,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국육상] 전덕형, "올해 안에 한국기록 깨겠다"

    ... 전덕형은 3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국육상선수권대회에서 10초51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한 후 "올 해안에 충분히 한국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일본의 '기록도우미' 미야카와 도이치 도카이대 교수의 맹조련을 받고 있는 전덕형은 이날 고등학교 때 세운 자신의 최고기록(10초62)을 갈아치우며 콧노래를 불렀다. 지난해 10월 전국체전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미야카와 교수의 일대일 교습을 받아온 점을 살펴볼 때 전덕형이 거둔 성과는 채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프로야구] 권오준, '선동열 야구의 수호신'

    ... 시즌 14세이브째를 올렸다. 권오준은 이로써 정재훈(두산)과 함께 세이브 부문 공동 2위에 오르며 부문 선두인 노장진(롯데)에 1세이브 차로 바짝 따라붙어 선두 탈환의 고삐를 죄었다. 작년 선동열 당시 삼성 투수 코치의 조련으로 실력이 일취월장, 선발과 중간, 마무리를 가리지 않는 '마당쇠'로 궂은 일을 도맞았던 권오준은 올 시즌 임창용의 선발 전환과 함께 붙박이 마무리의 중책을 맡았다. 권오준은 하지만 4월엔 좀처럼 세이브 기회를 챙기지 못해 고작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전국육상선수권 3일 대구서 개막

    ... 3일 달구벌 트랙에서 만나 기량을 점검한다. 고등학생인 임재열(대전체고.10초72)도 형님들에게 도전장을 내던지며 '나도 있음'을 알릴 계획.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일본 도카이대에서 단거리 승부사 마야카와 지아키 코치의 집중 조련을 받고 있는 전덕형은 지난달 전국종별선수권에서 19년간 깨지지 않고 있던 대회 기록(10초77)을 경신, 그 어느 때 보다 신기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여자장대높이뛰기에서 걸출한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판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대학육상선수권 겸 U대회 선발전 19일 개최

    ... 한국기록(79년 서말구.10초34)을 깨뜨릴 유망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유학파 스프린터 전덕형(21.충남대)도 100m와 200m 기록 단축을 목표로 트랙에 선다. 일본 도카이대에서 단거리 승부사 미야카와 지아키 코치의 집중 조련을 받고 있는 전덕형은 지난달 종별선수권에서 19년 묵은 대회 기록을 깨뜨려 어느 정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최윤희, 전덕형 외에도 400명의 대학부 건각들이 출전해 43종목(남 22, 여 21)을 놓고 유니버시아드 ...

    연합뉴스 | 2005.05.18 00:00

  • [프로축구] 정규리그 6개월 대장정 15일 스타트

    ... 무서운데다 유경렬, 조세권, 박진섭의 수비라인은 K리그 최강으로 손색없다. 우승 플래카드만 4번을 준비했다가 죄다 쓰지 못했던 울산의 김정남 감독은 "이제 우리도 우승할 때가 됐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브라질 출신 파리아스 감독이 조련하는 포항은 컵대회에서 유일한 무패(4승8무) 팀이고 FC서울은 컵대회 성적은 5위에 머물렀지만 수원, 울산에게 유일한 1패를 각각 안겨 강팀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강신우 대한축구협회 기술부위원장 겸 SBS 해설위원은 "수원과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프로배구] 원년리그, 절반의 성공

    ... 대역전극을 일궈내는 파란으로 배구팬들을 열광시키자 배구계 일각에서는 삼성화재의 철옹성이 깨지며 배구판에 르네상스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장밋빛 전망도 솔솔 나오기 시작했다. 개막전에서 예고됐듯이 올 시즌 배구판은 김호철 감독의 조련하에 힘과 높이를 앞세운 현대캐피탈의 약진으로 양강 구도로 재편되며 오랫동안 한 팀의 일방 독주에 염증을 느낀 배구팬들의 시선을 잡아매는 데 일단 성공했다. '만년 2위'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대등한 경기를 벌이며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후인정-김세진, 챔프전 자존심 대결

    ... 좋으면 팀 득점에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레프트 공격수들이 블로킹을 하느라 힘을 뺄 수 밖에 없는 부수적인 효과도 있다. 하지만 두 선수의 올 시즌 성적만 갖고 보면 어느 한 쪽의 우세를 점칠 수 없는 상황이다. 김호철 감독의 조련 아래 타고탄 파워와 타점에 강철 체력까지 보태진 '스커드미사일' 후인정은 올시즌 프로배구 공격성공률(53.99%)과 오픈공격, 시간차 공격 등 3부문에서 수위에 오르며 제2의 전성기를 활짝 열어젖혔다. 또 예전의 느슨한 정신력을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최연소 복싱챔프 김주희, 주리타 맞대결 무산

    ...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리타의 매니저 토니 아얄라는 "주리타가 다쳐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우리 도 김주희와 대전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이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조만간 대전 날짜를 다시 잡고 싶다"고 사과했다. 김주희를 조련 중인 정문호 현풍 감독은 "주리타가 4주 진단이 나왔다는데 어쩔 수 없다. 정말 싸워 볼만한 상대라고 생각했는데 아쉬울 뿐이다"고 실망감을 내비쳤다. 매일 10시간씩 강훈련을 해온 김주희는 "주리타와 경기가 무산돼 정말 아쉽다.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하은주, 일본 여자농구대표 전격 발탁

    ... 하은주를 영입함으로써 높이의 우위로 정상을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하은주를 발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농구협회는 하은주를 포함한 12명의 선수를 오는 6월 중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시켜 시험 가동한 뒤 베이징올림픽까지 조련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은주는 향후 국제무대에서 한국대표팀과 잦은 맞대결이 예상돼 `연봉퀸' 정선민(국민은행)이 185㎝에 불과한 한국으로서는 복병을 만난 셈이다. 하지만 "일본에서 챔프전 당시에도 진통제를 맞았다"는 하은주는 ...

    연합뉴스 | 2005.04.20 00:00

  • [프로배구] 후인정, "태극마크 달고 제2의 전성기"

    ... '무적함대' 삼성화재와 4번 맞붙어 2번이나 승리를 챙기는 파란을 연출하며 정규리그 1위의 꿈을 부풀리고 있다. 후인정이 이처럼 예전의 '게으른 천재' 이미지를 탈피하고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된 것은 무엇보다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의 조련에 힘입은 바 크다. 훈련시에는 주전과 후보가 따로 없다는 원칙을 세우고 누구에게나 똑같은 강도높은 훈련을 요구한 김호철 감독 아래에서 후인정은 야간훈련까지 소화하며 솔선수범했고, 그 결과는 올 시즌 눈에 띄는 집중력과 체력 강화로 ...

    연합뉴스 | 2005.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