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91-1500 / 1,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정규리그 6개월 대장정 15일 스타트

    ... 무서운데다 유경렬, 조세권, 박진섭의 수비라인은 K리그 최강으로 손색없다. 우승 플래카드만 4번을 준비했다가 죄다 쓰지 못했던 울산의 김정남 감독은 "이제 우리도 우승할 때가 됐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브라질 출신 파리아스 감독이 조련하는 포항은 컵대회에서 유일한 무패(4승8무) 팀이고 FC서울은 컵대회 성적은 5위에 머물렀지만 수원, 울산에게 유일한 1패를 각각 안겨 강팀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강신우 대한축구협회 기술부위원장 겸 SBS 해설위원은 "수원과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프로배구] 원년리그, 절반의 성공

    ... 대역전극을 일궈내는 파란으로 배구팬들을 열광시키자 배구계 일각에서는 삼성화재의 철옹성이 깨지며 배구판에 르네상스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장밋빛 전망도 솔솔 나오기 시작했다. 개막전에서 예고됐듯이 올 시즌 배구판은 김호철 감독의 조련하에 힘과 높이를 앞세운 현대캐피탈의 약진으로 양강 구도로 재편되며 오랫동안 한 팀의 일방 독주에 염증을 느낀 배구팬들의 시선을 잡아매는 데 일단 성공했다. '만년 2위'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대등한 경기를 벌이며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후인정-김세진, 챔프전 자존심 대결

    ... 좋으면 팀 득점에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레프트 공격수들이 블로킹을 하느라 힘을 뺄 수 밖에 없는 부수적인 효과도 있다. 하지만 두 선수의 올 시즌 성적만 갖고 보면 어느 한 쪽의 우세를 점칠 수 없는 상황이다. 김호철 감독의 조련 아래 타고탄 파워와 타점에 강철 체력까지 보태진 '스커드미사일' 후인정은 올시즌 프로배구 공격성공률(53.99%)과 오픈공격, 시간차 공격 등 3부문에서 수위에 오르며 제2의 전성기를 활짝 열어젖혔다. 또 예전의 느슨한 정신력을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최연소 복싱챔프 김주희, 주리타 맞대결 무산

    ...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리타의 매니저 토니 아얄라는 "주리타가 다쳐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우리 도 김주희와 대전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이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조만간 대전 날짜를 다시 잡고 싶다"고 사과했다. 김주희를 조련 중인 정문호 현풍 감독은 "주리타가 4주 진단이 나왔다는데 어쩔 수 없다. 정말 싸워 볼만한 상대라고 생각했는데 아쉬울 뿐이다"고 실망감을 내비쳤다. 매일 10시간씩 강훈련을 해온 김주희는 "주리타와 경기가 무산돼 정말 아쉽다.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하은주, 일본 여자농구대표 전격 발탁

    ... 하은주를 영입함으로써 높이의 우위로 정상을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하은주를 발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농구협회는 하은주를 포함한 12명의 선수를 오는 6월 중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시켜 시험 가동한 뒤 베이징올림픽까지 조련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은주는 향후 국제무대에서 한국대표팀과 잦은 맞대결이 예상돼 `연봉퀸' 정선민(국민은행)이 185㎝에 불과한 한국으로서는 복병을 만난 셈이다. 하지만 "일본에서 챔프전 당시에도 진통제를 맞았다"는 하은주는 ...

    연합뉴스 | 2005.04.20 00:00

  • [프로배구] 후인정, "태극마크 달고 제2의 전성기"

    ... '무적함대' 삼성화재와 4번 맞붙어 2번이나 승리를 챙기는 파란을 연출하며 정규리그 1위의 꿈을 부풀리고 있다. 후인정이 이처럼 예전의 '게으른 천재' 이미지를 탈피하고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된 것은 무엇보다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의 조련에 힘입은 바 크다. 훈련시에는 주전과 후보가 따로 없다는 원칙을 세우고 누구에게나 똑같은 강도높은 훈련을 요구한 김호철 감독 아래에서 후인정은 야간훈련까지 소화하며 솔선수범했고, 그 결과는 올 시즌 눈에 띄는 집중력과 체력 강화로 ...

    연합뉴스 | 2005.04.19 00:00

  • [프로배구] '무적함대' 삼성화재의 '격세지감'

    ... 승리를 확정한 직후 서로 얼싸안고 승리를 기뻐하는 모습은 배구 팬들에게는 '격세지감'이라는 단어를 절로 떠오르게 하는 대목. 삼성화재의 이같은 시련에는 석진욱 등 주전들의 부상도 영향을 미쳤지만 선진 배구를 접한 김호철 감독의 조련을 받은 현대캐피탈의 급성장이 직접적인 이유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 현대캐피탈은 이탈리아에서 선수와 감독 생활을 한 김호철 감독이 도입한 체계적인 트레이닝과 강도높은 훈련을 통해 기존의 장점인 높이에 파워까지 더해져 정규리그에서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부고] 최호 前 동아일보 편집국장 별세 등

    ▶최호 前 동아일보 편집국장 별세,준권자영업·민권계명대교수·삼권무역업 부친상=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발인 19일 오전 7시 (031)901-4799 ▶崔民星 델코이닷컴 대표이사 부인상=16일 서울아산병원 발인 19일 오전 6시 3010-2237 ▶金彙福 호주 거주ㆍ彙哲대한법무사협회근무ㆍ彙烈EDA건축사사무소대표ㆍ泰昊EDAS건축사사무소부소장 부친상=16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19일 오전 3410-6905 ▶고도곤 메트라이프 소산부지점장 ...

    한국경제 | 2005.04.17 17:48

  • [프로배구] 대한항공 신영수, '스피드업' 특명

    ... 대한항공 문용관 감독이 올시즌 프로배구판의 신인 최대어 신영수(23)에게 '스피드업'을 특별 주문하고 나섰다. 한양대학교 재학시절 라이트 공격수로 명성을 날렸던 신영수는 문용관 감독체제로 바뀐 이후 센터 변신의 특명을 받고 특별조련을 받고 있다. 신장 2m의 신영수는 5일 '강적' 현대캐피탈전에서 센터로 선발출전해 3세트를 소화하면서 양팀 통틀어 최다 블로킹(4개)을 기록하는 수훈을 펼치며 현대캐피탈 공격수들의 진땀을 빼게 했다. 비록 대한항공은 이날 0-3으로 ...

    연합뉴스 | 2005.04.06 00:00

  • [챔피언스리그] 히딩크 감독, 박지성.이영표 극찬

    ... 강조했다. 히딩크 감독은 특히 "박지성과의 관계를 계속해 나가길 바라는 희망을 나눴다"며 박지성과의 장기계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자신감에 가득차 있다.스타팅 라인업을 바꿀 필요가 없을만큼 선수들이 잘 조련돼 있다"며 박지성과 이영표의 올림피크 리옹전 선발출전도예고했다. 한편 AFP통신도 이날 UEFA챔피언스리그 16강전 예고기사에서 '코리안 듀오가 챔피언스리그 영광을 겨냥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박지성-이영표 콤비의 활약에대한 기대감을 ...

    연합뉴스 | 2005.04.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