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91-1500 / 1,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롯데 마운드 돌풍, 정규시즌 이어지나

    ... 마운드에서 찾을 수 있다. 손민한-염종석-이용훈-장원준-주형광으로 이어지는 선발 로테이션에 '풍운아'노장진이 뒷문을 단속하고 있는 롯데 마운드의 방어율은 불과 1.90. 투수왕국 현대(2.79)와 '국보급 투수' 선동열 감독의 조련을 받은 삼성(3.93)을멀찌감치 제치고 8개 구단 가운데 독보적인 1위에 올라있다. 롯데는 때문에 팀타율(0.230)에서는 한화(0.295) 등에 이어 중위권인 4위에 그쳐 있지만 여유있게 시범 경기 선두를 달릴 수 있는 셈. 지난 시즌 ...

    연합뉴스 | 2005.03.24 00:00

  • CEO 김응용의 경영전략 .. '김응용의 힘'

    ... 마에스트로.' 김응용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스 사장(64)에게 기자들이 붙이는 수식어다. '김응용의 힘-이 남자가 이기는 법'(이영만 지음,은행나무)은 이런 그의 리더십과 경영전략을 낱낱이 분석한 책이다. 그만의 독특한 선수 조련법과 용병술,승리를 위한 지략과 경영의 지혜 등이 프로야구사의 일화들과 함께 소개돼 있다. 신문 기자로서 오랫동안 그를 곁에서 지켜본 경험을 토대로 풀어놓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고 재미있다.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세심하고,뱀처럼 ...

    한국경제 | 2005.03.04 00:00

  • [프로배구] 윤수현ㆍ황연주 '이젠 실력짱으로

    ... 도전할 것임을 내비쳤다. 흥국생명 돌풍의 원동력 중에는 작년 7월부터 팀의 기술 전도사로 들어온 어창선(37) 코치의 몫도 포함돼 있다. 과거 '조직력 배구의 대명사' 고려증권 멤버 출신인 어 코치는 2001-2002년 여자청소년대표팀과 대표팀 코치를 맡아 여자부 선수들을 조련하는 데 일가견이 있는테크니션. 윤수현은 "어 코치가 오신 이후 스파이크의 각과 폭이 다 좋아졌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옥 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5.02.24 00:00

  • 전병관, 역도 100주년 스타에 선정

    ... 모두 석권한 그랜드슬램의 주인공으로, 아직도 세계 역도팬들의 뇌리에 한국 역도의 간판으로 남아있다. 전 감독은 지난 98년 전국체전을 끝으로 은퇴한 뒤 역도 행정과 지도자 생활을병행하며 아테네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장미란과 '최연소 기록제조기' 임정화 등을 길러냈다. 현재 태릉선수촌에서 '꿈나무'들을 조련하고 있는 전 감독은 "IWF에서 알아주니고맙고 영광일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남자 배우 기근 현상 가시화

    ... 활용하는 방법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연극 배우는 주로 외모 때문에 조연급에 그치는 경우가 많은데 연기력을 승부수로 띄울 수도 있는 것"이라 말했다. 3월 중순께 SBS TV '그린 로즈'를 연출할 김수룡 PD도 "PD들의 배우 조련 능력이 요구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20대가 중심이 아닌, 30대 배우들이 노련한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 기획이 눈에 띄게 늘어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은 현상. MBC '앞집 여자'에 이어 KBS의 '두번째 프로포즈'가 성공했기 ...

    연합뉴스 | 2005.02.09 00:00

  • 본프레레호, 1일 재소집...독일행 발진

    ... 이영표(이상 에인트호벤), 조재진(시미즈) 등 해외파 5명은 소속팀 일정과 맞물려 아직 합류 시점이 정해지지 않았다. 따라서 LA 전훈 멤버 20명에 일본에서 K리그로 복귀한 유상철(울산)을 더해 21명이 먼저 본프레레 감독의 조련을 받게 됐다. LA에서 열린 콜롬비아, 파라과이,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A매치 출장 10회 안팎의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해 옥석을 가리느라 분주했던 본프레레 감독은 큰 무대 경험을 중시하는 스타일이어서 해외파의 경우 최소 쿠웨이트전 ...

    연합뉴스 | 2005.01.31 00:00

  • [동계U대회] 女쇼트트랙 박세우 코치, 지도자 성공

    "열심히 훈련에 따라주고, 자기 것을 희생해 팀 분위기를 살려준 선수들에게 모든 공을 돌립니다" 박세우(33)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제22회 동계유니버시아드에서 여자 쇼트트랙의 금메달 5개의 싹쓸이를 조련하며 성공적인 지도자 데뷔를 알렸다. 여자 쇼트트랙은 대회 마지막날인 22일 '간판' 최은경이(21.한체대)이 3,000m개인전과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5관왕에 등극하는 등 취약 종목인 500m를 비롯해 전종목을 석권하며 세계 최강임을 ...

    연합뉴스 | 2005.01.23 00:00

  • 러시아 볼쇼이동물서커스 전국 투어

    ... 고양이,춤추며 노래하는 곰,다양한 이야기 연기를 하는 사자 등 동물 서커스와 함께 스릴 넘치는 공중 곡예와 공중 그네,화려한 서커스발레 등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볼쇼이 서커스의 하이라이트인 '스타게이저'는 승마 스턴트와 말 조련에서 1백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칸타미르브가(家)의 마이르벡이 선보이는 공연으로 이번에는 국내 말을 조련해 현란한 쇼를 보여준다. 공연 시간은 화·수·목요일 오후 7시,금·토요일 오후 3시·7시,일요일·공휴일 오후 2시·6시.예매는 ...

    한국경제 | 2005.01.20 00:00

  • 고종수, 전남 이적후 첫 팀훈련 시작

    ... 일본으로 건너가 어깨탈구 부상에 대한 치료를 받을 계획이다. 이에 대해 최 코치는 "일본에 가서 정밀진찰을 받은 뒤 수술여부를 결정하게 될것"이라며 "재활치료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팀의 최고참인 김태영도 16일 고질적인 오른쪽 무릎 부상치료를 위해 독일 쾰른의 재활클리닉으로 출국했다. 한편 허정무 감독은 이날 오전 감독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조련에 들어갔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01.17 00:00

  • 15세이하 청소년축구대표팀, 12일부터 옥석가리기

    ... 벽을 가늠할 계획이다. 이 대회에는 프랑스, 잉글랜드, 독일, 포르투갈 등 유럽의 강호들이 출전하는 데다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나이가 1살 더 많은 16세이하대표팀을 내보내 좋은 시험 무대가 될 전망이다. 박 감독은 "체계적인 유소년 관리 행정을 통해 성장한 선수들이라 기량이 괜찮다고 본다. 착실히 조련한다면 세계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