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01-1510 / 1,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선동열 체제 코치진 개편

    ... 결승전에서 결승 3점홈런을 터뜨렸던 한 수석코치는 83년 OB에 입단했다가 3년 뒤 해태로 이적, 선 코치와함께 해태를 6차례 한국시리즈 정상으로 이끌었고 이후 둘은 20년 우정을 이어왔다. 또 이상윤 전 기아 코치가 2군에서 투수 조련을 맡게 됐고 원정 기록원을 맡아왔던 김평호 전 두산 3루코치가 1군 수비코치로 새롭게 가세했다. 나머지는 대부분 유임됐으나 신용균 전 2군 감독과 김종모 전 타격코치와는 재계약하지 않았다. 이로써 타격코치는 `트로이카 체제...

    연합뉴스 | 2004.11.10 00:00

  • 선동열, 프로야구 삼성 새 감독 .. 김응용 퇴진

    ... 계약기간이 남아있는 만큼 구단 고문 등의 자격으로 선수단에 조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지난 겨울 숱한 화제 속에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선동열 코치는 올 시즌 MVP가 된 배영수를 비롯해 권오준, 권혁 등 젊은 투수들을 조련, 삼성을 투수왕국으로 만들어 선수 뿐만아니라 지도자로서의 능력도 검증받았다. 이날 열리는 기자회견을 위해 대구에서 KTX를 타고 급히 상경중인 선동열 신임감독은 "오늘 아침 구단에서 급하게 연락을 받아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다. ...

    연합뉴스 | 2004.11.09 00:00

  • 선동열, 프로야구 삼성 새 감독..김응용 퇴진

    ... 지리산 산행을 다녀온 김응용 감독이 직접 물러날 뜻을 밝혀 사령탑이 바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겨울 숱한 화제속에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선동열 코치는 올시즌 MVP가 된배영수를 비롯해 권오준, 권혁 등 젊은 투수들을 조련, 삼성을 투수왕국으로 만드는등 지도자로서의 능력도 검증받았다. 이날 열리는 기자회견을 위해 대구에서 KTX를 타고 급히 상경중인 선동열 신임감독은 "오늘 아침 구단에서 급하게 연락을 받아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다. 아무튼 김응용 감독님과 ...

    연합뉴스 | 2004.11.09 00:00

  • 김응용 삼성 사장 선임 .. 선동열 감독 승격

    ... 역대최고액이다. 종전 최고액은 2001년 삼성과 5년간 13억원에 계약했던 김응용 감독이다. 지난 겨울 숱한 화제속에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선동열 코치는 올시즌 MVP가 된 배영수를 비롯해 권오준, 권혁 등 젊은 투수들을 조련, 삼성을 투수왕국으로 만들어선수 뿐만 아니라 지도자로서의 능력도 검증받았다. 이날 열리는 기자회견을 위해 대구에서 KTX를 타고 급히 상경중인 선동열 신임감독은 "오늘 아침 구단에서 급하게 연락을 받아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다. 김응용감독님과 ...

    연합뉴스 | 2004.11.09 00:00

  • [프로농구] 신기성, TG 삼보의 야전사령관

    ... TG 삼보 선수들의 특성은 그냥 발휘되지 않는다. 신기성(30)이라는 포인트 가드의 손끝을 통해 이들의 잠재력이 하나 하나 코트에서 맹위를 떨치기 시작한다. 180㎝, 78㎏의 신기성은 강동희, 김승현 등을 배출해 명가드 조련소로 평가받는송도고 출신으로 고교 시절 부터 빠른 발과 원활한 볼배급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95년 고려대에 입학하자마자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주전자리를 꿰찬 신기성은현주엽, 전희철, 김병철 등과 손발을 맞추면서 당시 최고의 ...

    연합뉴스 | 2004.11.08 00:00

  • 하얀 요트타고 '수빅 한바퀴'… 엔돌핀 '팍팍'

    ... 문화체험도 색다르다。30분에 걸쳐 불을 일으키는 법과 대나무로 물을 만드는 법 등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이곳 원주민들의 지혜를 터득할 수 있다。바다에서 펼치는 고래와 물개쇼 또한 볼 만하다。수빅의 오션 어드벤처는 탁트인 바다가 무대。조련사가 돌고래 등에 타고 스피드보트처럼 물위를 질주하는가 하면 돌고래와 함께 바다위로 솟구치기도 한다。자연 그대로의 무대에서 진행되는 쇼라 사람들이 느끼는 감동도 그만큼 크다。귀여운 물개쇼도 관광객들의 웃음을 자아낸다。미니수족관과 ...

    한국경제 | 2004.11.01 11:58

  • [프로야구] 두드러진 `투고타저'

    ... 탈삼진 신기록을 세우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초반만 해도 `타고투저(打高投低)'로 대량득점이 쏟아지다 갑자기 투고타저로전환된 건 양팀이 모두 견고한 방패를 가졌기 때문. 삼성은 `국보급 투수'로 이름을 날렸던 선동열 수석코치의 집중 조련으로 정규시즌 팀 방어율 1위(3.76)를 기록했던 막강 마운드가 트레이드 마크이고 전통적 `투수왕국' 현대 역시 팀 방어율 2위(3.88)에 랭크될 만큼 두터운 투수진을 구축했다. 또 삼성은 `불펜의 쌍권총'으로 불리는 권오준-권혁이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프로야구] 삼성, '선동열 효과' 눈에 띄네

    ...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투수로 이름을 날렸던선동열(41) 삼성 수석코치가 지도자로 맞는 첫 포스트시즌 시험 무대에서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김응용(63) 감독으로부터 삼성 마운드 운용의 전권을 위임받은 선 코치가 집중조련시킨 수제자들을 앞세워 플레이오프 상대였던 두산의 타선을 봉쇄하는 한편 적절한 투수 기용과 절묘한 투수 교체로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 지난 시즌 후 선 코치가 모 구단의 감독 제의를 고사하고 `사자군단' 코치로 ...

    연합뉴스 | 2004.10.18 00:00

  • [US오픈테니스] 10대 쿠즈네초바, '신데렐라' 등극

    ... 케이스. 아버지 알렉산드르는 5명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세계선수권자를 길러낸 명사이클 감독으로 지금도 러시아 최고의 사이클팀인 로코모티프에서 지휘봉을 잡고있다. 어머니 갈리나 차레바도 스승에서 인생의 동반자로 발전한 아버지의 조련을 받아 6번이나 세계챔피언에 올랐는가 하면 20개의 세계기록을 작성한 스타 출신이고오빠 니콜라이 또한 '96 애틀랜타올림픽 사이클에서 은메달을 목에 거는 등 사이클집안이다. 쿠즈네초바도 처음에는 사이클에 입문했으나 2번째 레이스 뒤 포기하고 ...

    연합뉴스 | 2004.09.12 00:00

  • thumbnail
    오인환 감독이 말하는 이봉주 선수

    메달의 꿈을 안고 그리스 아테네로 떠난 마라토너 이봉주 씨의 조련사인 오인환 아테네 올림픽 마라톤 대표팀 감독이 이 선수에 관한 책을 써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 감독은 23일 출간된 '오인환이 말하는 마라토너 이봉주'(은행나무刊)에서 지난 10년간 이 선수와 함께 해온 마라톤 생활을 하나하나 들려주고 있다. 이 책에는같이 도전했던 국내외 각종 대회 준비 이야기와 이봉주가 각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거둘 수 있었던 훈련법 등이 담겨 있다. 오 감독은 ...

    연합뉴스 | 2004.08.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