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21-1530 / 1,7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학 가는 길] 전문대 수시 2학기 지원하려면‥인기학과 수능도 신경써야

    ... 11개 물류유통업체에 취업할 수 있다. 이색학과도 다양하게 신설됐다. 재학 중에 특화 기술 훈련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색학과 졸업자의 취업률은 비교적 높은 편이다. 올해 신설 이색학과는 강원전문대의 해양경찰과,대경대의 동물조련 이벤트과,대덕대의 관광항공철도 승무과,전주기전대의 마사과,주성대학의 e스포츠 게임과 등이다. 한편 올해 수시 2학기 모집 규모는 전체 전문대학 입학정원의 67.2%인 16만6236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149개대가 다음 달 8일부터 ...

    한국경제 | 2006.08.21 00:00 | 송형석

  • 전덕형, 육상 100m 비공식 10초39

    ... 10초30을 찍었지만 수동 계측이라는 이유로 기록이 공인되지 못했고 이후에는 10초5의 벽을 깬 선수도 거의 나오지 않을 만큼 침체에 빠져있다. 전덕형은 이토 고지(일본)의 10초00 기록을 만들어낸 일본인 단거리 승부사 미야카와 지아키(도카이대 교수) 코치의 집중 조련을 받았다. 전덕형의 라이벌인 임희남(22.국군체육부대)은 이날 100m 레이스에서 10초44로 좋은 기록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8.20 00:00

  • thumbnail
    기업이 과목지정...취업문 넓어..전문대 수시2학기 선발

    ... 학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졸업 후 바로 취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색학과도 다양하게 신설됐다. 강원전문대는 '해양경찰과'를 개설하고 해양경찰 등 해양 관련 각종 공무원을 양성할 계획이다. 대경대는 '동물조련 이벤트과'를 새로 만들었고,대덕대는 '관광항공철도 승무과'를 신설했다. 전주기전대는 '마사과'를,주성대학과 청강문화산업대학은 각각 'e스포츠 게임과'와 '플로랄 디자인과'를 각각 선보였다. 입시 전문가들은 간호 치기공 방사선 유아교육 안경광학 ...

    한국경제 | 2006.08.17 00:00 | 최승욱

  • 전문대 이색학과 '눈에 띄네'

    '동물조련 이벤트과', '관광항공철도 승무과', 'e스포츠게임과', ' 플로랄(floral) 디자인과', '마사과'…. 많은 전문대들이 예년과 마찬가지로 2007학년도 수시 2학기 모집에서도 이색적이고 독특한 독자기준에 따른 특별전형 기준을 제시하고 눈에 띄는 학과와 전공도 개설해 놓았다. 이번 수시 모집에서는 전문대 149곳이 정원내 16만6천236명과 정원외 2만4천7명 등 모두 19만243명을 선발한다. 대학별 독자적 기준에 의한 전형을 ...

    연합뉴스 | 2006.08.17 00:00

  • 토고 감독, "스위스전은 사정 달라질 것"

    ... 스위스 대표팀이 젊은 유망주를 주축으로 구성된 우수한 팀이지만 "이들의 플레이와 전술은 더 이상 자신에게 비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리뷘 드 주네브에 따르면 피스터 감독은 스위스팀의 경기를 자주 보았다면서 현재 선수들의 조련에 몰두하는 한편으로 스위스와 프랑스의 조별리그 경기를 비디오 테이프를 통해 면밀히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트리뷘 드 주네브에 따르면 그는 "당신이 알다 시피 스위스전은 우리의 마지막 찬스"라면서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제네바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박평환, 100m 10초46..10년 만에 최고기록

    ... 박평환은 "일본 코치 선생님과 손주일 코치 지도로 기량이 향상됐는데 최근 발목 부상으로 잘 뛰지 못했다. 서말구 선배의 한국 기록을 깨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육상경기연맹은 신필렬 회장 취임 후 미야카와 지아키 일본 도카이대 교수를 코치로 영입해 집중 조련에 나서고 100m 신기록 포상금을 종전 5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높이는 등 100m 기록 경신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06.13 00:00

  • thumbnail
    히딩크의 마법은 '용병술의 승리'

    ... 이날 호주의 승리는 히딩크 감독의 뛰어난 지략과 용병술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호쾌한 볼거리였다. 히딩크 감독은 그동안 연습과정에서 철저하게 원톱 스트라이커를 내세워 미드필드 지역을 강화한 3-6-1 전술을 쓰면서 호주 축구를 조련시켰다. 이날 경기에 앞서 독일 신문들도 호주의 예상 포메이션을 원톱으로 그렸을 정도. 하지만 히딩크 감독은 예상을 깨고 투톱을 앞세운 3-5-2 전술을 앞세워 지쿠 감독을 시작부터 당황케 했다. 히딩크 감독은 전반 26분 나카무라 ...

    연합뉴스 | 2006.06.13 00:00

  • [월드컵] 아드보카트, 13년 후배와 '해후'

    ... 의기투합해 스코틀랜드 프로 리그를 평정했다. 바우터스는 "아드보카트 감독은 전략적으로 매우 강인한 스타일의 지도자로 볼 수 있다.그는 풍부한 경험을 그라운드에서 표출할 줄 알고 엄격하면서도 항상 일관된 자신의 철학을 갖고 팀을 조련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바우터스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뤄낸 건 알지만 2006년 독일에서도 그만큼 잘 해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바우터스는 '훈련장인 ...

    연합뉴스 | 2006.05.28 00:00

  • [프로야구] 박경완 "포수 통산 300홈런 간다"

    ... 한국 최고 포수로 평가 받아왔다.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데뷔한 그는 현대(1998)를 거쳐 2003년 SK로 이적한 16년차 베테랑이다. 박경완은 9일 한국야구사에 길이 남을 새 금자탑을 세운 뒤 쌍방울 시절 혹독한 조련을 통해 자신을 최고 포수로 이끈 김성근 전 감독(현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코치), 조범현 당시 배터리 코치(현 SK 감독)에게 무한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제 최고 포수라는 최고의 찬사를 뒤로 하고 박경완이 300홈런 고지 등정을 ...

    연합뉴스 | 2006.04.10 00:00

  • 서울환경영화제 내달 4일 개막

    ... 예정이다. 청소년과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지구의 아이들' 섹션에서는 평소 가까이 접할 수 있는 환경문제를 다룬 작품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난해 카이로 국제어린이영화제 은상 수상작인 '곤충나라의 에릭'과 일본 최초의 소년 코끼리 조련사의 실화를 다룬 '별이 된 소년', 생존을 위해 육체적ㆍ정신적으로 고통 받는 중국 꼬마 기예단 이야기를 그린 '꼬마 기예단'이 초청작 목록에 올랐다. 이밖에도 회고전 섹션 '서울 스펙트럼:1950~2000'는 1950년대부터 2000년대의 ...

    연합뉴스 | 2006.04.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