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1-1540 / 1,7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환경영화제 내달 4일 개막

    ... 예정이다. 청소년과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지구의 아이들' 섹션에서는 평소 가까이 접할 수 있는 환경문제를 다룬 작품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난해 카이로 국제어린이영화제 은상 수상작인 '곤충나라의 에릭'과 일본 최초의 소년 코끼리 조련사의 실화를 다룬 '별이 된 소년', 생존을 위해 육체적ㆍ정신적으로 고통 받는 중국 꼬마 기예단 이야기를 그린 '꼬마 기예단'이 초청작 목록에 올랐다. 이밖에도 회고전 섹션 '서울 스펙트럼:1950~2000'는 1950년대부터 2000년대의 ...

    연합뉴스 | 2006.04.04 00:00

  • 탁구 유승민, 세계 2위 볼 벽 넘었다

    ... 나올 정도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KRA컵 SBS챔피언전과 프랑스 톱랭커 초청대회, 도요타컵 등 3개 대회 연속 우승의 가파른 상승세를 탄 유승민은 이번에는 달랐다. 지난달부터 태릉선수촌에서 유남규 감독과 김택수 코치의 집중 조련을 받은 유승민은 특유의 위력적인 포어핸드 드라이브로 몰아 붙여 결국 7전8기 끝에 천금같은 첫 승리를 낚았다. 유승민은 특히 다음달 독일 세계선수권 단체전 준결승에 맞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독일과 일전을 앞두고 24세 동갑내기 ...

    연합뉴스 | 2006.03.23 00:00

  • [한.코스타리카축구] 클린스만 독일 감독 관전

    ... 경기를 보러왔을 뿐"이라며 입을 닫았다. 2004년 유럽선수권(유로2004) 이후부터 루디 푀일러 감독의 후임으로 독일 대표팀을 맡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면서 대표팀 훈련 때만 독일에 가서 전차군단을 조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우승으로 이끈 클린스만 감독은 3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11골을 뽑은 전차군단의 간판 골잡이 출신이다. (오클랜드 =연합뉴스 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한.덴마크 축구 관전포인트

    ... 러브콜을 받기도 했지만 덴마크축구협회는 2010년 6월까지 계약을 연장하며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약속했다. 두 명장은 이번 대회에 베스트 멤버가 아닌 국내파 선수 위주로 팀을 꾸려서 왔다. 이 때문에 누가 더 선수들을 잘 조련시켜 팀 전력을 향상시켰는지가 이 한판에서 판가름나게 된다. ◇유럽팀 9연속 무패ㆍ칼스버그컵 첫우승 도전 과거 유럽은 한국축구에 있어 넘어서기 힘든 큰 장벽이었다. 하지만 최근 대표팀 성적을 보면 사정이 다르다. 한국은 2004년 ...

    연합뉴스 | 2006.01.31 00:00

  • 한ㆍ핀란드 축구 관전 포인트

    ... KSV)가 해결사였다. 로이하는 2001년 HJK 헬싱키 소속으로 핀란드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25세의 젊은 스트라이커로 네덜란드 리그 FC 위트레흐트와 츠볼레에서 뛰었고 현재는 벨기에 주필러리그 소속이다. ◇핀란드 호츤 감독 '스위스 조련 경험' 로이 호츤 핀란드 감독은 한국의 독일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3번째 상대인 스위스 대표팀을 지도한 경력을 갖고 있다. 1992∼1995년 스위스를 맡아 1994년 미국월드컵 본선무대를 밟았고 1996년 유럽선수권 예선도 통과시켰다. ...

    연합뉴스 | 2006.01.24 00:00

  • "한국 빅리거중 서재응 최고"‥MLB 투수조련 대가 '마조니'

    미국 프로야구에서 투수 조련의 대가로 명성이 높은 레오 마조니 볼티모어 오리올스 투수코치가 "한국인 빅리거 투수 가운데 서재응(29·LA 다저스)이 최고"라고 치켜세웠다. LG 트윈스 투수들을 지도하기 위해 12일 미국 하와이 트윈스 캠프에 도착한 마조니 코치는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들을 일일이 거론한 뒤 "그 가운데 서재응이 가장 좋다. 체인지업을 잘 던지고 구속 변화가 일품"이라고 극찬했다고 현지 트윈스 관계자가 알려왔다. 마조니 ...

    한국경제 | 2006.01.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마조니 코치 "한국 투수 중 서재응이 최고"

    미국프로야구에서 투수 조련의 대가로 명성이 높은 레오 마조니 볼티모어 오리올스 투수코치가 "한국인 빅리거 투수 가운데 서재응(29.LA 다저스)이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LG 트윈스 투수들을 지도하기 위해 12일 미국 하와이 트윈스 캠프에 도착한 마조니 코치는 선수단과 상견례에 앞서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들을 잘 알고 있다"며 일일이 거론한 뒤 "그 가운데 서재응이 가장 좋다. 체인지업을 잘 던지고 구속 변화가 일품"이라고 ...

    연합뉴스 | 2006.01.12 00:00

  • thumbnail
    신수식 고려대 교수의 35년째 '특별한 아내사랑'

    ... 주물러준다"고 하자 "요즘 세상에 그런 와이프가 어디 있느냐"며 안 믿더란 얘기를 아내에게 했더니 아내 왈 "다리 주무르는 건 기본이고 발도 닦아준다고 말하지 그랬어요" 하더란다. 30년 넘게 길들여 왔다고 생각한 아내가 알고 보니 조련사의 머리 위에 앉아 있는 느낌이었지만 왠지 그다지 싫지 않았다고 신 교수는 털어놓았다. 1남1녀를 둔 신 교수는 자녀들이 어릴 적 "아빠는 파쇼"라며 엄격한 아빠에 대해 불평을 했지만 이제는 "아빠는 속정 깊은 파쇼"라고 이해해준다며 ...

    한국경제 | 2006.01.12 00:00 | 정용성

  • 박찬호 출국 "실전 투구 5회 이상할 것"

    ... 백년가약을 맺은 박찬호는 12월 6일 귀국했고 닷새 후인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야구 선후배 300여명을 초청, 메이저리그 100승 달성을 겸한 성대한 결혼 피로연 행사를 열었다. 출국 2주전부터 훈련을 재개한 박찬호는 투수 조련의 대가인 김성근(64) 지바 롯데 마린스 1, 2군 순회코치로부터 두차례 투구폼 지도를 받고 하체 밸런스를 가다듬으면서 새해를 시작했다. WBC 한국대표팀의 주축 투수로 "구원 등판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백의종군 자세를 보인 박찬호는 ...

    연합뉴스 | 2006.01.10 00:00

  • 박찬호, 김성근 전 감독으로부터 피칭 과외

    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참가를 앞두고 `투수 조련의 대가'인 김성근(64) 전 LG 감독(현 일본프로야구 롯데 마린스 코치)으로부터 특별 피칭 지도를 받았다. 박찬호는 6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실외 골프연습장에서 김성근 전 감독이 보는 앞에서 직접 공을 던진 뒤 김 감독의 조언을 들었다. 박찬호는 이날 80개 정도의 공을 뿌렸고 김 전 감독은 다리를 올렸을 때 투구 밸런스를 ...

    연합뉴스 | 2006.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