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1-1540 / 1,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사회 탁구단, 연고지 대전 이전

    ... 최종선발전에서 1위의 성적으로 태극마크를 다는 등 에이스로 급성장했고 홍콩 여자국가대표 출신의 궈팡팡(24)이 지난해 입단, 전력이 업그레이드됐다. 또 지난해 10월 해체된 현대백화점에서 활약했던 기대주 김숭실(24)과 이향미(23)가 새롭게 합류했고 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쾌거를 이뤘던 옛 탁구스타 현정화 코치가 선수들을 조련하고 있어 올해 전국대회 첫 우승 기대가 높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4.02.08 00:00

  • NBA 도전 하승진, 졸업식 참석차 일시 귀국

    ...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한 지 2개월 만이다. 하승진은 그 동안 LA 인근 샌타모니카에 마련된 SFX 농구캠프에서 `농구황제'마이클 조던과 함께 시카고 불스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센터 전문코치 윌 퍼듀(39)로부터 집중 조련을 받으며 오는 6월 예정된 NBA 신인 드래프트 참가를 준비해왔다. 하동기씨는 "승진이가 퍼듀 코치와 UCLA 코치 출신의 사야 등 3명으로부터 공격과 수비 기술을 전수받은 것은 물론이고 강도높은 웨이트트레이닝으로 몸을 만들었다"며 ...

    연합뉴스 | 2004.02.08 00:00

  • [즐거운 설] 한국영화 3인방 설 '흥행몰이'..외화도 관객유혹

    ... 환경,사냥법,교통수단,먹거리와 의복 등 구체적인 삶의 풍경을 채취한 인류학적 보고서라고 할 수 있다. 씨네큐브 상영. ▲라스트 사무라이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일본 사무라이 검객으로 변신해 펼치는 액션영화. 1백30여년 전 일본 개화기 시대에 신식군대를 조련하기 위해 파견된 미국장교 톰 크루즈가 사무라이 집단에 서서히 동화된다. 총과 칼의 대결을 담은 액션장면이 볼 만하지만 사무라이를 지나치게 미화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에드워드 즈윅 감독.

    한국경제 | 2004.01.19 00:00

  • 새해 극장가, 사무라이 칼바람 매서워

    ... 누르고 열도의 지배자로 나선 1870년대 일본을 배경으로 사무라이들의 마지막 전투를 그리고 있다. 남북전쟁이 끝난 뒤 술로 소일하던 미군 대위 네이든 알그렌은 일본 고위 관료의 제안을 받고 태평양을 건너와 천황군을 신식군대로 조련한다. 그러나 전투중 가쓰모토 부대에 포로로 잡혀 있다가 사무라이 정신에 매료돼 이들과 함께 최후의 결전을 이끈다. 벽안의 미국 배우가 일본식 갑옷을 입고 칼을 휘두르는 장면이 이색적이며 칼과활을 앞세운 사무라이 부대와 총포로 무장한 ...

    연합뉴스 | 2004.01.04 00:00

  • 여자농구 박명수 감독, "준비끝,이젠 우승"

    ... 훈련의성과와 보람을 느낄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내 역할"이라고 우승을 향한 강한 집념을 드러냈다. 지난 여자 프로농구 여름리그에서 우리은행을 챔피언으로 이끌었던 박 감독은대표팀 첫 사령탑 답지 않은 꼼꼼한 준비로 대표팀을 조련하고 있으며 내달 13일부터 차례로 만나는 태국, 일본, 대만, 중국에 대한 모든 분석을 이미 끝낸 상태. 박 감독은 스피드가 좋은 일본, 빠르지만 골밑이 약한 대만, 빠르면서도 골밑도강한 중국을 상대할 각각의 '베스트5'를 그려놓았고 ...

    연합뉴스 | 2003.12.31 00:00

  • [새영화] '라스트 사무라이'..총보다 강한 사무라이 찬가

    ... 문화에 가치를 부여하고 백인의 야만성을 들춰냈듯,'라스트 사무라이'는 무사로 대변되는 구(舊)문화를 재평가함으로써 미국의 근대문명이 잃어버린 충성과 헌신 희생 등의 덕목들을 반추하고 있다. 메이지왕의 요청을 받고 신식 군대를 조련하기 위해 일본에 온 알그렌 대위(톰 크루즈)는 구식군대인 무사계급의 지도자 가쓰모토(겐 와타나베)와 전장에서 만난다. 이후 카메라는 알그렌의 눈을 통해 칼이 상징하는 무사도와 총이 대변하는 서구의 물질문명을 선명하게 대비시킨다. ...

    한국경제 | 2003.12.29 00:00

  • 축구네티즌, 불가리아전 석패에 차분한 반응

    ...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축구9단'이란 네티즌은 "비록 졌지만 해외파 및 국내파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고 코엘류 감독 또한 벤치에 앉지 않고 이러저리 선수들에게 외치고 주문하는 모습이 보기좋았다"면서 "코엘류 감독이 이들 선수를 오랜 기간 조련하면 좋은 결과가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격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축구에 실망감을 토로한 네티즌도 적지 않았다. 프로축구연맹 게시판에 `한국축구=뻥축구'라는 글을 올린 아이디 `거시기'는 "쓰리백으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불안해 ...

    연합뉴스 | 2003.11.19 00:00

  • 코엘류, 지휘 스타일 바뀌나

    ... `카리스마가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는 등의 대안론이 끊임없이 제기돼왔고 이번 베트남, 오만전 패배를 계기로이런 여론이 더욱 거세진 상황이다. 코엘류 감독은 이같은 지적을 의식한 듯 기술위원회 경위 보고를 통해 "우리(한국) 식의 조련방법을 좀 가미해야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선수들이 잘못할 경우 가차없이 강력하게 질책하고 때로는 카리스마를 내세우는 매서운 조련법으로 `너무 순하다'는 기존 이미지를 털어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 있다. ...

    연합뉴스 | 2003.10.29 00:00

  • [프로축구] 성남의 '이유있는' 3연패

    ... 원동력중 하나다. 노장이기 때문에 위험부담이 크다는 구단 고위층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옛 제자김도훈을 수혈, 득점왕을 가시권에 두게 하는 등 '제2의 전성기'를 유도한 것은 덕장으로서의 그의 진면목을 엿보게하는 대목이다. 물론 선수 조련은 김학범 코치가 전담하고 자신은 전체적인 윤곽만 잡아주지만때로는 엄하게 때로는 친구처럼 대하는 그의 통솔력은 시너지 효과를 발산하기에 충분했다. 차 감독은 "올해 우승을 하지 못하면 김 코치에게 지휘봉을 넘겨 주려고 했는데 주위에서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여성 축구지도자 양성 프로그램 첫 선

    `여자 축구선수 조련은 여성 지도자의 손으로.' 2003 미국여자월드컵축구대회에서 여자 선수 출신으로는 사상 처음 독일의 티나토이네-마이어 감독이 우승을 일궈내 여성 축구 지도자의 위상이 높아진 가운데 국내에서도 여성 지도자 양성 프로그램이 첫 선을 보였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경기도 청평 마이더스호텔에서 여성지도자 강습회 및 3급 지도자 자격시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축구 지도자 강습회는 남녀 구분없이 실시돼 여성 ...

    연합뉴스 | 2003.10.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