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1620 / 1,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LG, 양상문 투수코치 영입

    LG는 13일 롯데에서 양상문 코치를 새 투수 코치로 영입했다. LG는 양상문 신임 투수 코치가 정삼흠 전 코치의 공백을 메우고 특히 신인 투수들의 조련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코치는 85년부터 93년까지 롯데 등에서 선수생활을 하며 통산 63승79패를 기록했고 은퇴뒤 94년부터는 롯데에서 지도자 생활을 해왔다. (서울=연합뉴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1.11.13 15:28

  • [TV 하이라이트] (6일) '이것이 인생이다' 등

    ... '재미로 보는 스타의 전생'코너에선 독특한 개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만능엔터테이너 양동근과 김동현이 전생여행을 떠난다. 로마시대의 황제 양동근과 정체를 알 수 없는 기묘한 전생을 가진 김동현.'휴먼탐구! 기인'코너에선 개 조련의 대가와 그의 훈련견들이 펼치는 화려한 묘기 및 잠수해서 물건 찾아오는 놀라운 개가 소개된다. '별난세상 돋보기'코너에선 수심 5?의 깊이에서 펼쳐지는 수중 결혼식이 소개된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SBS 오후 9시15분)=정수는 ...

    한국경제 | 2001.11.05 15:11

  • 히딩크-최순호 '이동국 딜레마'

    ... 뒷받침되지 못해서 수비수 한 명도 스스로 제치기 힘든 상황"이라며 냉정하게 선수의 상태를 진단했다. 최감독은 이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는 몸상태인 이동국을 당장 대표팀에 차출시키기 보다는 팀에서 데리고 있으면서 집중적으로 조련하고 싶다"며 "이같은 의사를 수차례 대표팀 코칭스태프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히딩크 감독은 어찌됐던 이동국을 계속 기용하겠다는 의사를 보이고 있다. 이날 히딩크 감독은 최순호 감독의 이같은 견해에 대해 "대표팀에서 ...

    연합뉴스 | 2001.10.25 10:04

  • [전국체전] 순창여중 출신, 또 '고추장 파워' 발휘

    ... 두각을 나타내는 것은 전북 마령중학교 재직 당시 바로셀로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전병관을 역도의 길로 안내한 고 정인영 교사의 정열적인 지도가 있었기 때문이다. 96년 무명의 학생들을 모아 순창여중에 여자역도팀을 만든 뒤 타고난 조련 솜씨로 팀 창단 1년만에 출전한 전국여자선수권에서 학생신기록을 6개나 세워 역도계를 놀라게 했던 정 교사는 순창을 '역도의 고장'으로 만든 장본인. 휴일도 반납했다던 정 교사는 혹독한 훈련으로 선수들 사이에서 악명이 높았지만 때로는 ...

    연합뉴스 | 2001.10.10 17:57

  • [즐거운 한가위] (TV 하이라이트) (1일) '신동천하' 등

    ... 학습 과정과 비법을 공개한다.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재학생 중 각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보여주는 어린이들이 출연한다. 6살 영어신동,9살 한자신동,12살 우슈신동,12살 태권신동,9살 트로트신동,11살 요요신동,9살 애견조련신동 등이 나와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실력대결을 벌인다. 영어신동은 로버트 할리와 영어 스피드 퀴즈를 벌이고 한자신동은 한문학 및 한의학과 학생들과 한자 시험을 통해 우열을 가린다. 태양의 서커스 퀴이담(EBS 오후 10시)=지난 84년 ...

    한국경제 | 2001.09.28 15:50

  • [새영화] 하반기 기대작「무사」

    ... 등 제작 기간에 남긴 화려한 발자취 뿐 아니라 정우성, 안성기, 주진모,중국 여배우 장쯔이 등 호화 캐스팅 등은 제작에 들어갈때부터 충무로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특히「비트」「태양은 없다」를 연출한 `사령탑' 김성수 감독의 조련술이 흙먼지 휘날리는 대륙의 촬영현장에서 어떻게 빛을 발할 지 영화계 안팎의 시선이 집중됐다. 최근 모습을 드러낸 「무사」는 이런 세간의 관심과 기대를 상당 부분 채워줄것으로 보인다. 6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고려말 원ㆍ명 ...

    연합뉴스 | 2001.08.21 16:50

  • thumbnail
    `제4기 히딩크호', 유럽전지훈련 출발

    ... 이전에 가질 유럽강호들과의 잇따른 평가전의 첫 단추다. 아울러 히딩크감독은 `베스트멤버'를 확정하기 위한 시험무대로 여기고 있다. 국내팬들에게조차 낯선 얼굴을 발탁, 축구인들의 반발을 산 것도 이 때문이다. A매치 경험이 전혀 없는 한종성(상무) 윤희준, 전우근(이상 부산) 등을 비롯해 11명을 처음으로 승선시킨 히딩크감독은 이들을 집중조련하면서 이들의 잠재력을 타진해 볼 요량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08.06 10:27

  • "참신한 마케팅전략으로 해외시장 공략 주력"..윤웅진 <공동대표>

    ... 사랑해'라는 광고 카피로 선풍을 일으키며 업계 리딩 컴퍼니로 끌어올렸다. "온라인 기업과 오프라인 기업을 경험하면서 유망한 벤처경영자를 길러내는 지원인력 풀이 절실함을 느낍니다. 미국에선 벤처캐피털이 경영지원 전문인력을 보내 엔지니어 출신의 벤처경영자를 스타 CEO로 조련합니다. 따라서 국내 벤처캐피털들도 단순 투자자 역할에서 벗어나 매니지먼트 지원인력을 양성하는데 눈을 돌려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7.29 19:21

  • thumbnail
    한국 마라톤 巨木 스러지다 .. 정봉수 감독 별세

    ... 왔으며 이날 오후 10시쯤 서울 송파구 방이동 코오롱 마라톤팀 숙소에서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졌다. 선수들과 코치들은 즉시 병원으로 옮겼지만 정 감독은 끝내 세상을 달리했다. 정 감독은 지난 90년대에 엄격하고 철저한 조련술로 선수들을 훈련시켜 한국마라톤을 다시 세계 정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만들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던 주인공이다. 김천 시온고등학교 시절 경상북도 단거리대표로 활동했던 정 감독은 지난 53년부터 육군 체육 특기병으로 들어가 월남전 ...

    한국경제 | 2001.07.06 17:18

  • thumbnail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감독 별세

    ...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달리했다. 정 감독이 유명을 달리하는 순간에는 엄대철 코치, 김순덕 주무 등이 지켜봤다. 한국마라톤의 산증인이자 오기와 집념을 지닌 `고독한 승부사'로 잘 알려진 정감독은 지난 90년대 한치의 오차가 없는 조련술로 선수들을 조련해 한국마라톤이 40년간의 암흑기에서 벗어나 세계 정상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만들어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던 당사자이다. 단거리 출신인 정감독은 김천 시온고등학교를 거쳐 육군에 투신, 20여년동안 육군팀 육상코치를 ...

    연합뉴스 | 2001.07.06 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