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41-1650 / 1,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히딩크감독, 한국선수 3명 영입 예정

    네덜란드 PSV에인트호벤 지휘봉을 잡은 거스 히딩크(56) 감독이 한국선수 3명을 영입할 구상이다. PSV에인트호벤의 훈련장인 데 헤르항에서 선수들의 조련을 시작한 히딩크 감독은 취임기자회견에서 한국선수 3명을 에인트호벤에 데려오는 문제를 구단주와 상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MBC가 2일 보도했다. MBC는 히딩크 감독이 `한국은 나에게 특별한 곳이며 늘 한국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다'며 `나이어린 선수들을 키워야 장기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2.08.02 00:00

  • [프로축구] 신병호.이동국 '토종의 자존심'

    ... 신병호는 신인 드래프트를 거부하고 택한 해외 진출길이 막히면서 방황하다 국내로 복귀했지만 국내에서도 자리를 잡지 못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특히 이동국은 `어슬렁거리는' 스트라이커라는 오명을 털기 위해 월드컵 휴식기간 최순호 감독의 집중 조련을 받은 뒤 `킬러 본능'을 되살려 팀의 초반 선두탈환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신병호 역시 `스피드와 개인기에 비해 담력이 떨어진다'는 비난을 받았지만 최근 경기에서는 좀처럼 심약한 플레이는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달라졌다. ...

    연합뉴스 | 2002.07.28 00:00

  • [프로축구] 되살아난 밀레니엄 유망주들

    ... 감독에게 외면당하면서 존재 자체가 희미해져 갔던 이들은 태극전사들의 4강신화가 이끌어낸 K리그의 열풍속에 약속이나 한듯 나란히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현재 3골로 득점랭킹 공동 1위에 자리한 이동국은 최순호 포항감독의 집중적인 조련을 거쳐 마케도니아 출신 코난(3골)과 함께 팀의 초반 선전(25일 현재 3위)을 앞장서 이끌고 있다. 최근 경기에서 이전에 비해 발전한 헤딩력과 볼에 대한 집중력을 보여 준 이동국은 지난 4월까지 대표팀에 남았다가 최종엔트리에서 탈락했던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이동국, 토종 스트라이커 자존심

    ... 지난 13일 홈개막전과 20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각각 헤딩골을 넣은 뒤 이날 한골을 추가해 3골을 마크, 이날 골을 기록한 뚜따 등 5명의 용병 스트라이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월드컵 기간 최순호 포항 감독의 특별 조련을 받으며 와신상담해온 이동국은 후반 24분 김상옥에서 아크정면에서 뒤로 패스해 준 볼을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찬것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골로 연결됐다. 포항은 이동국의 골로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후반 44분 대전의 정영훈의 땅볼패스를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신병호, 이동국 `자신감 찾았다'

    ... 시즌 첫 골을 기록, 존재를 각인시켰던 이동국은 20일 전남전에서도 후반 26분 문전으로 쇄도하며 헤딩슛을 날려 팀을 패배직전에서 구해냈다. 평소 헤딩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온 이동국은 월드컵 휴식 기간 최순호 감독의 집중 조련을 받은 실력을 다시 한번 발휘한 셈이다. 정규리그에서 두골을 기록한 이동국은 "이번 시즌에는 득점왕을 노리겠다"는 말이 결코 빈말이 아님을 입증했다. 인기 절정을 달리고 있는 대표출신 선수들과 걸출한 용병들의 등장으로 열전이 계속되고 ...

    연합뉴스 | 2002.07.21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득점왕 노리겠다'

    ... 자기의 무대가 될 것이라고 믿었던 한일월드컵에출전하지 못하게 되면서 이동국은 심한 마음고생을 해야 했다. 충격에 빠져 팀과의 연락도 두절한 채 한동안 휴식을 취한 뒤 5월 중순부터 훈련에 합류한 이동국은 최순호 감독의 집중적인 조련아래 헤딩력을 키우는 한편 순간스피드 향상에 힘을 쏟더니 이날 골로 훈련효과를 증명했다. 또한 이동국으로서는 이 경기에서 프리킥으로 도움 2개를 기록하며 든든한 지원사수로 떠 오른 크로아티아 출신 왼쪽 날개 메도의 존재로 인해 ...

    연합뉴스 | 2002.07.14 00:00

  • "기업 인사정책 히딩크에게 배운다"

    기업들이 히딩크식 선진축구 조련기법을 앞다퉈경영에 접목하는 가운데 인재채용에서도 히딩크식 전략을 따르려는 경향이 나타나고있다. 채용정보사이트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1천13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1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업체의 98%가 '히딩크식 인사정책을 도입하고 싶다'고 밝혔다. 히딩크식 인사정책중 가장 도입하고 싶은 정책은 '학연.지연을 타파한 능력위주채용'(33%)이었으며 '핵심인력 멀티플레이어화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프로축구] 최순호 감독의 '이동국 살리기'

    "순간 스피드를 살릴 수 있느냐가 이동국 부활여부의 열쇠다."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최순호 감독은 7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 일화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을 앞두고 최근 이동국에 대한 특별조련과정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최 감독은 다들 월드컵에 빠져 있었던 지난달 공격수와 윙플레이어 등 10여명을 대상으로 3주동안 특별합숙훈련을 시키면서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한 이동국이 상심에 빠질 시간도 허락하지 않을 만큼 강도높은 조련을 했다고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사이버 우먼] 홍종희 <에이디앤 이사>.."회사경쟁력 원천은 사내교육"

    ... 교육의 역할"이라는게 홍 이사의 생각이다. 교육을 통해 직원들의 사고가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바뀌면 결국 회사가 강해진다는 것. 회사의 마케팅업무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홍 이사는 자기관리가 철저하다. 스스로도 "자신이 일을 위해 조련됐다"고 믿을 정도다. 일상적인 인간관계조차 비즈니스의 틀안에서 철저히 관리한다. 수시로 업계의 선배들을 찾아다니며 조언과 충고를 구하는 것도 아이디어를 얻기 위한 차원이다. 그는 요즘 짬짬이 영화 연극 콘서트 등 문화생활을 즐긴다. ...

    한국경제 | 2002.07.02 00:00

  • [다산칼럼] 우리는 계속 달려야 한다 .. 柳東吉 <숭실대 경제학 교수>

    ... 셋째,히딩크 감독의 리더십을 배우자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히딩크 경영학'이라는 표현도 나타났다. 히딩크식 경영이란 선수선발 및 기용을 능력위주로 했다는 것,눈앞의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강팀과 싸워 지면서도 선수들을 조련시켰다는 것,기본을 철저히 강조했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이는 우리가 다 알고 있는 평범하고 단순한 이야기다. 그런데 이게 관심의 대상이 되는 건 '신뢰받는 지도자의 부재'라는 우리의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고,그런 지도자가 나오기를 ...

    한국경제 | 2002.07.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