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U, 애플 반독점법 위반 결론…벌금 최대 30조원 전망

    ... 대가를 지급해야 한다는 사실은 외면한다"고 반발했다. 애플은 게임 '포트나이트' 개발사인 에픽게임즈와도 비슷한 사유로 반독점법 위반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한편 EU집행위는 지난 2016년부터 애플과 세금 소송전도 진행했다. EU집행위는 애플이 아일랜드를 조세피난처로 활용해 130억 유로상당의 세금을 탈세했다며 추징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유럽법원 1심이 애플의 손을 들어준 뒤 현재 항소심이 진행되고 있다. 김리안 기자

    한국경제 | 2021.04.30 23:34 | 김리안

  • thumbnail
    돈 쓸 곳 많아지자…'증세'로 바뀐 미국 법인세 전략

    ... 경우가 심심찮게 발생합니다. 세금이 없거나 매우 적은 버뮤다나 버진아일랜드 등은 이런 사람과 기업들을 끌어들입니다. 조세피난처(tax haven)로 불리는 곳들이죠. 법인세 인하 눈치싸움 그동안 세계의 주요 국가들은 법인세를 얼마나 부과할지 ... 이를 아일랜드법인으로 다시 몰아줍니다. 자회사에서 송금받는 로열티는 원천징수하지 않다는 아일랜드와 네덜란드 간 조세협약을 이용해 네덜란드 자회사를 샌드위치처럼 아일랜드법인과 아일랜드 자회사 사이에 끼워넣은 것이죠. 이런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1.04.26 09:00 | 정태웅

  • thumbnail
    우원식 "관료들 일 안할 이유 100개라도 만들어…黨이 정책 주도해야"

    ... 그는 “시장을 안정시키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는 바람직하지만 정책이 민심을 제대로 담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짚었다. 민간에 임대주택 공급을 맡긴 임대사업자 제도는 다주택자들의 조세피난처라는 오명을 쓰는 데 그쳤고, 이후 여러 차례에 걸친 거래 규제 정책도 집값을 잡지 못했다는 게 우 후보의 문제의식이다. 그는 당내에 부동산 종합대책기구를 신설하고 공공 주도 주택 공급 확대정책을 통해 시장을 안정시킬 것을 약속했다. ...

    한국경제 | 2021.04.23 17:13 | 전범진

  • thumbnail
    우원식 "민생·부동산 주도권 정부로부터 가져올 것"

    ... 그는 “시장을 안정시키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는 바람직하지만 정책이 민심을 제대로 담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간에 임대주택 공급을 맡긴 임대사업자 제도는 다주택자들의 조세피난처라는 오명을 쓰는데 그쳤고, 이후 여러 차례에 걸친 거래 규제 정책도 집값 상승도 잡지 못했다는 불만이다. 그는 당내에 부동산 종합대책기구를 신설하고 공공주도 주택공급 확대정책을 통해 시장을 안정시킬 것을 약속했다. 그는 “처음부터 ...

    한국경제 | 2021.04.23 15:07 | 전범진

  • thumbnail
    '조세피난처' 아일랜드, 美 '법인세 인상' 제안에 '사실상 반발'

    ... 사실상 반감을 드러냈다.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도노호 장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세협약 온라인 화상회의에서 "일부만이 아니라 모든 국가의 요구를 충족시키면서 건강하고 공정한 세금 경쟁을 촉진시킬 ...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다. 이로 인해 페이스북, 애플 등 미국의 다국적 빅테크 기업들이 유럽 자회사를 설립할 때 조세피난처로 아일랜드를 택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최근 미국의 연방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글로벌 법인세 ...

    한국경제 | 2021.04.22 17:26 | 김리안

  • 넥슨, 이번엔 해외 모빌리티社 942억에 인수

    ... 인수했다. NXC는 ‘FGX 모빌리티’에 942억원을 투자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번 투자로 NXC는 FGX 모빌리티 지분 99.05%를 확보하게 된다. 취득 예정일은 오는 6월 30일이다. FGX 모빌리티는 조세피난처로 유명한 케이맨 군도에 본사가 있는 것 외에는 알려진 정보가 없다. NXC는 공시에서 “국외 모빌리티 기술 보유 법인에 간접 투자를 통한 투자 수익 확보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NXC는 본업인 게임과 관련 ...

    한국경제 | 2021.04.22 02:08 | 김주완

  • thumbnail
    [다산 칼럼] 글로벌 최저법인세율, 위험한 실험

    ... 낮은 세율로 아일랜드는 애플을 비롯한 다국적 기업을 유치할 수 있었다. 만약 최저법인세율이 21%라면 아일랜드를 조세관할지로 삼은 기업은 본국에 8.5%의 법인세를 더 내야 한다. 조세 친화적인 지역으로 기업들이 이주하는 데 따른 ... 다양한데, 하필 조세를 통해 자본을 유치하는 나라를 힘으로 밀어붙여 입지 경쟁에서 배제하는 건 불공정한 게임이 아닌가! 조세피난처가 얻는 이익은 조세가 가장 높은 나라들을 희생시킨 결과이기 때문에 불공정하다는 논리로 최저법인세율을 옹호하는 건 ...

    한국경제 | 2021.04.20 17:54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미국 주도 글로벌 법인세 개편, 한국도 동참해야 하나

    ... 산업과 투자, 일자리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게 돼 있다. 미국 의도대로 국제 공조가 조기에 원만하게 이뤄진다면 세계 조세제도는 새로운 틀에 들어서는 것이 된다. 법인세 최저세율에 글로벌 기준을 세우자는 것도 이것만 따로 가는 사안이 ... 미국과 중국의 대립에서 출발한 ‘반도체 세계대전’이 펼쳐지는 와중에 ‘글로벌 조세전쟁’이 불거질 조짐이다. 수익을 내는 곳에서 세금을 내지 않는다는 지적에서, 또 조세피난처에 본사를 두면서 ...

    한국경제 | 2021.04.19 09:00 | 허원순

  • 미국發 '법인세 최저세율'…EU, 조세피난처 반발에 골머리

    ... 국가들이 (비록 그들이 손해를 보더라도) 미국 정부의 급진적 제안에 화답하고 있지만, 향후 세부 협의에서 분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신호가 감지된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말 미국 정부는 법인세율 인상 계획을 발표한 뒤 조세피난처로 기업들이 몰릴 것을 우려해 140개국에 “글로벌 법인세율 하한선을 설정하자”는 서한을 보냈다. EU의 27개 회원국 중 법인세율이 낮은 국가로는 아일랜드, 키프로스, 헝가리, 몰타, 룩셈부르크 등이 꼽힌다. ...

    한국경제 | 2021.04.15 17:33 | 김리안

  • thumbnail
    '증세 타깃' 된 다국적 기업…美 제안에 獨·佛·IMF도 환영

    ... “글로벌 법인세율 하한선을 정하기 위해 G20 회원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조세 회피를 위해 버진아일랜드 등 아예 과세를 하지 않는 ‘조세 천국’이나 법인세율이 낮은 나라로 ... “27개 유럽 국가 사이에서도 헝가리 9%, 아일랜드 12.5%, 프랑스 32% 등 법인세율 범위가 다양한 데다 조세피난처의 저항이 예상돼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

    한국경제 | 2021.04.09 17:44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