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011-12020 / 12,9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한항공 노조대표 일문일답]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이성재 위원장은 14일 오전 3시 협상타결 및 파업철회를 공식발표하면서 "가뭄피해가 극심한데도 파업선택은불가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려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조종사노조 교섭대표인 양한웅 민주노총 산하 공공연맹 부위원장은 "파업 이틀만에 노사합의로 타결하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공공연맹 산하의 다른 사업노조의 파업도 공권력 개입없이 타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 위원장 및 양 부위원장과의 ...

    연합뉴스 | 2001.06.14 07:54

  • 대한항공 파업타결 .. 15일께 운항정상화

    ... 완전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한항공 노사협상 타결로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보건의료노조의 연쇄파업 열기도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이는 등 노동계의 연대파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 심이택 대표이사와 조종사노조 교섭대표 양한웅 공공연맹 수석부위원장은 이날밤 임금은 현행 수준에서 동결하되 임금협상과 관련된 형사 고소.고발을 취하하고 진정서를 관계기관에 제출해 사법처리의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하는 등 5개항의 합의서에 서명했다. ...

    연합뉴스 | 2001.06.14 07:21

  • KAL 노사협상 타결 .. 대형병원들 파업 계속

    대한항공 노사협상이 파업 이틀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과 병원노조를 비롯한 노동계의 연대파업도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노사는 13일 밤 협상을 갖고 그동안 이견을 보였던 외국인조종사 축소문제 등에 합의, 극적인 타결을 보았다. 이날 노사는 △회사측이 형사고소.고발을 취하하고 관계당국에 선처 호소 △징계 최소화 △2001년말까지 외국인 조종사 수를 동결하고 2007년말까지 25∼30% 감축 △운항규정심의위원회 ...

    한국경제 | 2001.06.13 22:33

  • [KAL협상타결 배경과 연대파업 전망]

    대한항공조종사노조가 파업 돌입 이틀째인 13일밤 사측과 교섭을 전격 타결지은 것은 고임금 노조의 파업과 항공대란을 바라보는 국민의 따가운 시선에 밀린 결과로 풀이된다. 가뭄 극복에 온 국민이 하나로 나서고 있는 마당에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발생한 연봉 1억원 안팎의 고임금 노조원의 파업은 처음부터 일반 시민은 물론 다른 회사의 노조원들에게 조차 상대적 박탈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항공대란에 따른 국민의 불편과 국가 이미지 실추, 막대한 ...

    연합뉴스 | 2001.06.13 22:08

  • 대한항공 노사협상 타결

    항공대란을 초래했던 대한항공 노사분규가 파업 이틀만인 13일밤 타결됐다. 대한항공 심이택 대표이사와 조종사노조 교섭대표 양한웅 공공연맹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접촉에서 "회사는 임금협상과 관련된 형사 고소.고발을 취하하고 진정서를 관계기관에 제출하며 사법처리의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한다"는 내용등의 합의서에 서명했다. 노사 양측은 또한 징계는 최소화하되 일반 조합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지 않고 민사상의 문제는 최소화하고 회사가 이 문제로 ...

    연합뉴스 | 2001.06.13 22:07

  • 아시아나조종사 "공권력투입시 파업동참"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는 13일 오후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사무실에서 비행일정이 없는 조종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임시총회를 열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농성장에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연대파업동참여부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조종사 노조 관계자는 "항공사의 파업사태는 노사간 자율협상으로 해결돼야 하며 공권력을 통한 강제해산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며 "이같은 사태가 벌어질 경우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도 파업에 ...

    연합뉴스 | 2001.06.13 18:15

  • [병원.항공 파업] 조정절차 안거치고 파업 강행하면 '불법'

    ... 국민건강보험공단만 법률의 보호를 받을 수 있을뿐 나머지 노조는 합법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노동부와 노동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8일 중노위에서 조정대상이 아니라는 결정이 내려졌는데도 파업을 강행한 대한항공조종사노조는 파업으로 인한 민·형사상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북대병원도 교섭 미진을 이유로 행정지도 결정을 받은 만큼 노동관계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 서울대병원 등 나머지 병원도 노동위의 중재 회부를 무시한채 ...

    한국경제 | 2001.06.13 17:39

  • [병원.항공 파업] 툭하면 '볼모 파업'..국민이 '봉' 인가 .. 표정

    ... 이틀째 파업과 6개 대형병원의 파업돌입 등으로 나라 전체가 불안과 불편의 소용돌이속에서 허우적거렸다. 노사협상이 결렬된 항공사들은 결항률이 전날보다 늘어나 승객들의 불편이 더욱 가중됐다. 설상가상으로 본격적인 항공대란은 외국조종사들에게 법이 정한 휴식기간을 줘야하는 14일부터 본격적으로 벌어질 것이라는 분석이어서 "하늘길"이 올스톱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병원파업에서는 강남성모병원등 일부 대형병원들이 이날 오후3시께 노사협상이 타결되긴 했지만 서울대병원 ...

    한국경제 | 2001.06.13 17:35

  • 항공.의료 '겹大亂'...정부,강력대응 거듭확인

    ... 경제적 손실이 가중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노조측에 즉각 업무에 복귀할 것을 지시하고 불복할 경우 사규에 따라 징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이와 관련,이번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는 파업현장에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연대파업 동참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동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 파업 참여 사업장은 전날 68개에서 29개로 크게 줄어드는 등 연대파업 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금속산업연맹 ...

    한국경제 | 2001.06.13 17:24

  • [취재여록] 시험받는 위기관리능력

    ... 인천공항의 전광판에는 빨간 글씨의 ''cancelled(결항)''가 가득했다.마치 지진이나 폭우 등 천재지변이 난 듯했다.양 항공사 사무실에는 여전히 항의성 문의전화가 빗발쳤고 직원들은 이에 대한 답변을 하느라 종일 진땀을 흘렸다. 조종사노조가 파업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파업 첫날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일본과 중국 등 근거리 노선 위주로 국제선 92편중 49편만 정상운항됐다. 국내선과 화물편 역시 대부분 ''결항''딱지를 떼지 못했다.아시아나항공은 국제선 66편의 경우 ...

    한국경제 | 2001.06.13 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