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041-12050 / 12,9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총, "주요사업장 파업 손실 1천억원 넘어서"

    ...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총은 효성의 경우 지난달 25일부터의 파업으로 439억원의 피해가 생긴 것으로 추정되고 여천NCC의 경제적 손실 규모도 지난달 16일 이후 인근 협력사의 133억원을 포함해 모두 470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말했다. 또 이날 조종사들이 파업에 들어간 대한항공의 경우 하루 파업 손실액이 203억원, 아시아나항공은 하루 10억원으로 파악됐다고 경총은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6.12 14:31

  • 해군 헬기 불시착, 조종사 등 무사

    ...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난 헬기는 이 부대에서 이륙한 직후 곧바로 기체에 이상이 생겨 비상착륙을 시도했으나 동체가 옆으로 기울면서 프로펠러가 땅바닥에 부딪혀 크게 부서졌는데 동체는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고로 헬기 조종사 최모(38)소령 등 탑승자 2명은 크게 다치지 않고 탈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헬기는 이날 관할 지역을 정찰하기 위한 통상적인 활동을 위해 이륙하던 중이었다. 해군은 조종사 최소령 등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

    연합뉴스 | 2001.06.12 14:11

  • 민주노총 산하 사업장 파업 돌입

    ... 민주노총 총력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통해 ▲구조조정 중단, 임금 12.7% 인상 등 민주노총 6대 요구안 수용 ▲`노동법 개악' 반대 등을 촉구하고 가두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시민 불편 이날 파업으로 시민 불편도 잇따랐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와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 양대 항공사 노조의 파업으로 이날 하루 대구공항을 출발, 서울과 제주로 가려던 25편의 국내선 여객기 가운데 오전7시 15분발 서울행과 오전 9시 40분발 제주행 등 아시아나항공 6편만 운항해 시민들이 ...

    연합뉴스 | 2001.06.12 13:40

  • KAL 노조간부 14명 오늘 체포영장

    대검 공안부(박종렬 검사장)는 12일 양대 항공사 동시파업과 관련, 대한항공 이성재 조종사노조위원장 등 노조간부 14명에 대해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은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대로 이들에 대한 검거에 나설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대한항공 노조 파업은 중앙노동위원회의 행정지도를 위반했기 때문에 명백한 불법파업으로 사측의 고발과 관계없이 노조위원장 등 간부들을 사법처리할 방침"이라며 "구속대상자는 검거후 선별작업을 통해 ...

    연합뉴스 | 2001.06.12 11:52

  • [兩항공사 노사협상 쟁점]

    12일 동시 파업에 돌입한 양대 항공사의 노사간 쟁점은 각 항공사 노조의 성격이 다른 만큼 다소 차이가 있다. 기장과 부기장 1천400여명으로 구성된 대한항공 조종사노조는 회사측에 임금인상보다는 '운항규정 심의위원회 노사동수 구성'과 '외국인 조종사 채용 동결 및 감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조종사노조는 파업 예고시간을 코앞에 두고 12일 새벽 속개된 교섭에서 15개 수당 인상안을 모두 포기하는 대신 이들 안에 대한 수용을 회사측에 촉구했다. ...

    연합뉴스 | 2001.06.12 11:51

  • 민노총 연대파업..대형병원 내일 가세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아시아나항공노조를 비롯한 민주노총 산하 사업장들이 12일 연대파업에 돌입했다. 특히 양 항공사 노조의 파업에 따른 항공기의 파행운항에 이어 13일 보건의료노조 산하 대형 병원들이 파업에 가세할 것으로 보여 진료 차질 등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두 항공사 노조의 파업으로 국제선의 경우, 이날 오전 8시30분 마닐라행 대한항공 621편을 시작으로 출발 항공편이 잇따라 결항됐으며, 국내선도 오전 6시50분 김포발 ...

    연합뉴스 | 2001.06.12 11:47

  • 산업계,연대파업으로 수출.생산 차질 비상 재계

    ... 정부가강력하게 대처할 것과 함께 노동계가 파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항공사 파업.수송차질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비상 근무에 들어가 휴가를 금지하고 가용인력을 최대한 확보해 항공기 결항을 최대한 줄이는 노력을 하고있으나 조종사 파업이 이뤄진 대한항공의 경우 심각한 수송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국제여객 운항편수를 95편에서 40편(42%)으로 줄이고 국제화물은 18편중 6편(33%), 국내여객은 240편중 22편(9%)만 운항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특히 ...

    한국경제 | 2001.06.12 11:39

  • KAL 심이택사장, "협상에 원칙 고수"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아시아나항공 노조가 12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대한항공 회사측이 향후 협상에서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강경입장을 밝혀 파업의 장기화 여부가 주목된다. 대한항공 심이택(沈利澤) 사장은 12일 오전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향후 노조와의 협상에서 회사의 어려운 재정을 감안해 원칙을 고수하며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조 집행부를 검찰에 고발키로 한 것도 이런 원칙에 충실하겠다는 입장에서 나온 ...

    연합뉴스 | 2001.06.12 11:19

  • 항공사 파업 이모저모..청주

    ... "직원들이 파업 전날 예약자들에게 결항을 사전 통보하고 양해를 구해 혼잡은 빚어지지 않고 있으며 파업 이후 운항 스케줄에 대한 문의 전화만 간간이 걸려 오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도 사전에 예약자들에게 결항을 통보하고 '조종사들의 파업으로 12일과 13일 국내.국외선의 운항이 차질을 빚어 죄송하며 공항에 나오기 전에 운항 스케줄을 확인해 달라'는 음성 메시지도 대표전화(043-252-2000)에 남겨 별다른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청주공항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6.12 11:18

  • 민주노총 연대파업 평가와 전망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아시아나항공노조가 12일 파업에 가세함으로써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돌입한 민주노총의 연대파업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동계는 일단 파업을 선도할 핵심 사업장이 불분명한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사상 초유의 항공사 노조 동시파업을 이끌어냄으로써 파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자평하고 있다. 당초 올해 연대파업은 과거 선봉에 섰던 지하철노조나 자동차노조, 중공업 노조 등의 임단협 교섭이 ...

    연합뉴스 | 2001.06.12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