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1-12120 / 12,6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괌공항 관제시스템 결함 .. 한-미 합동조사단

    ... 최저안전고도경고장치(MSAW)가 소프트웨어고장으로 사고당시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MASW는 항공기가 착륙을 위한 적정고도를 이탈하는 경우, 안전을 위한 최저고도에 접근하기 15초전 관제탑에 경보가 울려 관제사가 항공기 조종사 에게 고도이탈상황을 전달하는 장치다. 이 장치는 FAA가 관장하고 있는 것으로 글라이드 슬루프(활공각유도장치)와 MSAW가 사고당시 모두 고장난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FAA는 막을 수 있는 대한항공 추락사고를 방치했다는 책임을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KAL기 참사] 건교부 '항공안전/사고방지 대책'

    ... 8백21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 참사를 계기로 건설교통부가 작성, 청와대에 보고한 "항공안전에 대한 문제점과 사고방지대책" 요지를 소개한다. 항공사고의 원인 = 항공사고의 주� 항공사고의 주요 원인은 조종사 과실과 정비및 기기고장으로 파악된다. 이 가운데 인적요인인 조종사 과실 비중이 가장 크다. 우리나라의 경우 조종사의 과실이 전체사고원인중 80%로 대형사고와 직결된다. 대형사고의 간접적 원인은 정부의 감독업무 부실과 조급하고 적당주의적인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용어해설] 'MSAW' .. 최저안전고도 경보시스템

    ... 있는 최저고도를 컴퓨터에 입력해 놓는다. 이 고도 이하로 공항에 접근하는 항공기가 레이더에 잡히면 위험고도에 진입하기 15초전 MSAW가 작동, 불빛과 함께 경보음을 관제사에 전한다. 경보음이 울리면 관제사는 즉시 항공기 조종사에게 고도가 낮다는 사실을 구두로 전달, 사고를 예방토록 한다. 미국 교통안전위원회(NTSB)는 대한항공 801편의 추락원인중 하나로 괌 앤더슨 공군기지 관제소 레이더의 MSAW가 낡았다는 점을 꼽았다. 대부분의 최신 MSAW가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KAL기 추락원인 다각 조사...미 교통안전위원회

    [ 괌=김준연 기자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10일 한국정부조사반과 합동으로 급격한 기상악화, 조종사의 과실이나 관제요원의 실수, 기체결함 등의 사고가능성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를 했다. NTSB는 또 이날오후 폴 R 뮤센칙을 반장을 하는 3명의 KAL801편 사고 조사반을 한국에 파견했다. 조사단은 이날 사고기가 안정된 상태로 착륙을 준비하다 고도가 비정상적 으로 낮아져 니미츠 힐 언덕과 충돌한 점을 중시, 사고현장에서 수거한 ...

    한국경제 | 1997.08.10 00:00

  • "KAL기 정상고도 유지" .. 미국 교통안전위원회 발표

    ... 발표했다. NTSB의 조지블랙대변인은 이날 한미간 합동으로 처음 실시된 사고조사 뒤 브리핑을 통해 "지금까지 조사결과 대한항공 801편은 정상고도를 유지했으며 엔진에 문제가 있었다는 아무런 증거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종사가 실수를 했다는 일부 보도는 잘못된 것이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사고기를 조종한 박용철기장은 8천9백시간 이상 운항한 노련한 조종사"라며 "사고가 누구의 잘못이며 어떤 일로 일어났는지에 대해서 말하기는 아직도 시기상조"라고 ...

    한국경제 | 1997.08.09 00:00

  • [KAL기 참사] 사고원인 첫 브리핑 .. 일문일답

    ... 작동하지 않았다. 음성녹음기록 초안에도 "글라이드 슬루프가 고장이다"는 메시지가 남아 있다. 하지만 누구의 목소리인지는 아직 모른다. -착륙유도 등도 작동하지 않았나. 아직 확인된 바 없다. -일부 외신에서 당신이 조종사의 실수라고 사고원인을 밝힌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조종사의 실수라는 것은 와전된 것이다. 비행기 착륙과정과 관계된 사람의 실수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조종사나 공항관계자 등 모두가 대상이 된다는 이야기다. -아가냐 ...

    한국경제 | 1997.08.09 00:00

  • [KAL기 참사] "조종사 탓 아니다" .. 사고원인/부상자 귀국

    대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와 관련, 그동안 국내외에서 간접적인 사고원인 으로 추정돼 온 조종사의 경험미숙 및 피로누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미국측이 문제 제기한 B-747기종 대체 투입도 사고원인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해명됐다. 8일 대한항공은 사고 비행기를 조종한 고 박용철기장의 경력과 사고전 6일간의 비행기록을 밝히고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경험미숙 및 피로누적에 의한 사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대한항공의 ...

    한국경제 | 1997.08.08 00:00

  • 미국 항공운항시스템에 근본적 문제점 지적 나와

    ... FAA에 전달했다. 괌 대한항공기 추락사건을 조사중인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의 항공기술담당요원은 8일 "아가냐 공항의 착륙유도시스템이 제대로 작 동하지 않은 것은 확실하다"며 "이 문제가 항공기의 안전한 착륙을 방해한 게 틀림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앤드류 머피 아가냐 공항공보관은 "사고기와 아가냐 공항과 아무런 교신이 없었다"고 밝혀 조종사의 실수로 인한 사고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9일자).

    한국경제 | 1997.08.08 00:00

  • [KAL기 참사] 기체이상 가능성..수수께끼 "Something Wrong"

    ... 나온 비행기에만 붙어있는데 사고기는 84년에 제작된 것이다. NTSB는 아가냐 공항에 글라이드 스코프가 작동이 안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FMC가 없는 747기를 보낸 것이 사고를 일으킨 원인이 아니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 조종사 실수 : 사고기 조종사인 박용철기장의 총 비행사는 8천9백17시간. 이 정도면 조종사중 중상위권에 속한다. 특히 박기장은 747만1천7백시간 이상 운항한 경험을 갖고 있다. 미국 전문가들은 박기장이 착륙을 결정하면서 활주로를 ...

    한국경제 | 1997.08.08 00:00

  • [이슈진단] '호주 콴타스항공' 세계에서 가장 '안전'

    ... 투자를 해왔다. 이회사는 6억달러를 투자해 비행기 점검 보수 전담회사인 엔지니어링 앤드 매인트넌스사를 설립했으며 5천5백명의 종업원이 일하고 있다. 이 회사에 들어가는 비용도 매출액의 10%를 넘는 연간 8억달러 정도. 조종사와 종업원들의 훈련이 "도제"를 통해 엄격하게 이뤄지는 점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지금도 5백여명의 실습생이 현지 훈련센터에서 비지땀을 흘리고있는등 엄격한 도제제도는 세계 항공업계에 정평이 나 있다. 콴타스는 운항중 안전이 ...

    한국경제 | 1997.08.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