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11-12220 / 12,4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찰헬기 추락...탑승 3명 숨져, 충북보은군 법주사 부근서

    30일 낮 12시 55분경 충북 보은군 내속리면 사내리 법주사 동쪽 2km 남산 에서 충북지방경찰청 항공대소속 500MD헬기(5인승)가 추락, 조종사 조응래 경위(43)와 동승했던 천일엔지니어링 기사 유홍목(37) 김연중씨(43)등 3명 이 숨졌다.

    한국경제 | 1993.04.30 00:00

  • 미공군 F16기 또 추락...조종사는 탈출

    28일 오후 2시55분경 경기 화성군 양감면 사창리 초록산 기슭에 미공 군 ○○부대 소속 F16전투기(조종사 큐버대위)가 추락기체가 전소됐다. 사고비행기는 이날 송탄 K-55기지에서 발진, 훈련을 마치고 귀대 중 이었으며 조종사 큐버대위는 추락직전 낙화산으로 탈출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 추락때의 폭발로 야산 50여평이 불에 탔다. 한편 사고 조사에 나선 경찰과 군당국은 이날 사고 비행기가 악천후 나 기체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

    한국경제 | 1993.04.28 00:00

  • 추락 F-16 블랙박스 분석...공군 "기체이상 아닌 착각비행"

    지난 8일 충북 중원군 동량면 화암리 근처 상공에서 발생한 F-16 전투기 추락사고는 조종사(정재남 대위.사망)의 비행착각에서 일어난 것이었다고 공군당국이 21일 공식 발표했다. 공군 감찰감 김현 소장은 이날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이번 사고는 조종사가 야간비행을 마치고 귀환하던 중 구름 속에서 비행착각을 일으켜 비행몸체를 거꾸로 한 채 급강하했다가 기체를 바로잡아 상승하던 중 야산의 나무에 부딪쳐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

    한국경제 | 1993.04.22 00:00

  • "F16기 추락은 조종사실수"...공군당국, 비행착각에서 비롯

    지난 8일 발생한 공군의 F16 추락사고는 조종사가 비행중 방향감각을 상실 한 비행착각에서 비롯된 것으로 밝혀졌다. 공군의 한 관계자는 18일 "공군은 사고직후 조사단을 구성해 기체이상 정 비불량 비행착각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정밀조사를 편 결과 비행착각외엔 다른 원인이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면서 "공군은 이같은 결과를 19일 권영해장관에게 보고한뒤 공식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3.04.19 00:00

  • [서평] '장기전략계획'..불확실한 기업환경극복 실천 전략

    ... 자발적으로 이러한 환경의 불확실성과 불연속성을 헤쳐나갈수 있는 혜안을 제시하고 있다. 저자들의 시각에 따르면 기업의 장기전략계획이란 캄캄한 밤에 자동차의 방향을 인도해주는 헤드라이트와 같으며 또한 비행기의 돌발적 사고시 조종사들이 항상 지니고 있는 비상시 행동요령과 같다는 것이다. 아무리 기업을 둘러싼 환경이 예측 불가능하다고 할지라도 기업이 미리 미래에 대한 기업의 행동요령을 준비해 두면 상황발생시 우왕좌왕하지 않고 신속한 의사결정에 따라 기업의 ...

    한국경제 | 1993.04.12 00:00

  • F16 전투기 추락 기체결함탓 가능성

    지난 8일 오후8시께 충북 중원군 동량면 화암리 야산에 추락한 F-16 전투 기(조종사 정재남대위.31.사망)는 국방부에서 차세대전투기사업(KFP)의 대 상기종으로 선정된 제품이어서 기종의 안전성문제와 관련해 의문이 제기되 고 있다. 특히 현지주민들이 추락직전 `꽝''하는 폭발음이 들렸다고 진술한데다, 숨 진 정대위가 추락하기 바로전에 관제탑과 교신한 것으로 밝혀져 사고원인이 조종미숙이 아닌 기체결함에 따른 추락이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

    한국경제 | 1993.04.10 00:00

  • F16전투기 비행훈련 전면 중지...공군,기체 결함 가능성커

    ... 86년 도입된 F16전투기의 추락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에 의하면 공구OO부대소속 F16 전투기가 8일 하오 6시54분께 야간 요격임무로 부대를 이륙한뒤 1시간이 지나 충북중원군동량면화암리 꽃바 위 마을 야산에 갑자기 추락,조종사 정재남대위(31)가 숨졌다. 공군은 당시 1천~2천미터 상공이 구름으로 덮여있었으나 기상 상태가 비 교적 양호했고 정대위가 유능한 조종사로 특별한 사고원인이 없었던 점으 로 미루어보아 기체결함일 가능성이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

    한국경제 | 1993.04.09 00:00

  • F16 전투기 기관고장으로 공중 폭발...충북 청원서

    8일 오후 8시27분께 충북 중원군 동량면 화암리 충주댐 부근 상공에서 야 간비행훈련중이던 인근 공군부대 소속 F16 전투기(조종사 정재남.31.대위) 가 기관고장으로 공중폭발한 뒤 인근 야산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산 중턱에 불이 나 2km정도를 태우고 2시간 만에 꺼졌으며 조종 사 정대위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공군당국은 이 전투기가 추락하기 직전 `꽝'' 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현지 주민의 말에 따라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한국경제 | 1993.04.09 00:00

  • 중국 민항 조종사 6명, 비행훈련 교육위해 내달 내한

    중국 민항 조종사들이 비행훈련을 받기 위해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온다. 25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중국 신화항공 소속 조종사 6명을 비롯,모두 8명이 다음달 14일 아시아나항공 전세기편으로 내한,보름동안 아시아나항공 자체 비행훈련원에서 교육을 받는다. 이번에 방한하는 일행에는 조종사뿐만 아니라 교관 2명도 포함돼 있으며 이중 1명은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조종사 일행은 입국 다음날인 다음달 15일부터 30일까지 약 보름동안 서울강서구 ...

    한국경제 | 1993.02.25 00:00

  • 낙하산훈련 구경하다 헬기 프로펠러 맞아 숨져

    ... 우창리)씨와 김정현(11 곡성 겸면국3)군 등 2명이 이륙하던 헬기의 프로펠러에 맞아 그 자리에서 숨지고 김군의 어머니 홍경순(33.여.곡성군 겸면 현정리)씨가 크게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이날 마을주민 1백50명과 함께 낙하 훈련을 구경 하던 중 육군 203항공대 소속 UH1H 헬기 78-1600호(조종사 강병원.34.준위) 가 둑 아래 논에 내려앉았다 급회전하며 이륙하는 바람에 프로펠러에 목부 분을 맞고 쓰러졌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3.0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