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61-12270 / 12,8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우터마커 고장 제기 .. 괌 KAL 사고

    ... 지점에 설치된 OM이 고장났을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건교부를 비롯한 한국측 증언자들은 공청회에서 지난 1월3일 현장조사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을 타고 괌공항에 진입했을때 OM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한편 사고기에 탔다가 구조된 뉴질랜드의 헬기 조종사는 자신이 구조됐을 당시 승객중 50%가 생존해 있었다고 미국 교통안전위원회에 증언한 사실이 이날 청문회에서 밝혀졌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3월 27일자 ).

    한국경제 | 1998.03.27 00:00

  • 괌공항 관제업무 "엉성" .. 기상상황 조종사에 통보안해

    ... 대한항공 801편이 착륙하려다 추락한 괌공항은 관제시설및 관제업무가 엉성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연방항공국 및 괌공항 관제관계자들은 25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괌사고 청문회에서 증언을 통해 사고당시 기상상황을 대한항공 조종사에게 알려주지 않았고 공항관제시설도 제대로 설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제관계자들은 "801편 조종사가 활공각유도장치의 고장사실을 복창하지 않았는데도 다시 확인하지 않았으며 사고발생전 일어난 3번의 특별기상상황도 조종사에게 제공하지 ...

    한국경제 | 1998.03.26 00:00

  • 활공각 유도장치 일시 작동 .. 괌공항 추락 대한항공 801편

    지난해 8월 괌공항 착륙도중 추락한 대한항공 801편 계기판에는 고장난 것으로 통보받은 괌공항의 활공각유도장치(GS)가 순간적으로 작동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대한항공 조종사들은 GS 고장사실을 알려온 괌공항 관제탑에 이를 복창하지 않고 정상고도보다 낮게 비행했으며 대한항공 801편의 비정상적인 비행에도 불구하고 괌공항당국은 관제의무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미국 교통안전위원회(NTSB)가 25일 미국 하와이에서 ...

    한국경제 | 1998.03.25 00:00

  • 경고 불구 괌추락 KAL기 너무 낮게 비행 .. 미 NTSB 보고서

    ... 임의로 이 장치를 꺼놓아 사고 가능성을 사전에 알려주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당시 앤더슨 공군기지에 있는 괌항로관제소와 괌공항내 아가나관제탑에는 각각 2명과 6명의 관제사가 있었으나 1명씩만 근무해 관제경고 의무를 다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충돌경보장치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조종사가 비행고도를 낮춘 이유는 24일 공개될 조종석음성기록(CVR)을 통해 구체적으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8.03.24 00:00

  • [천자칼럼] 열리는 북한하늘

    ... 제외하고는 북한의 영공을 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어제는 닫혔던 북한의 하늘이 활짝 열린 날이었다. 대한항공보잉747(KE258)이 한국전쟁후 처음으로 북한비행정보 구역을 통과했다. 영어를 쓰기로 돼있는 국제관례를 깨고 조종사와 관제사는 우리말로 정겨운 대화도 나누었다고 한다. 지난 96년8월 방콕에서 교섭을 시작해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97년10월27일 뉴델리에서 북한하늘 통과 양해각서에 서명한 날로부터 넉달만에 성사된 쾌거다. 오는 4월23일부터는 ...

    한국경제 | 1998.03.04 00:00

  • '국내 민항기' 3일 북한 영공 통과

    ... 군용기의 비행이후 처음이다. 이번에 북한영공을 통과하는 화물기에는 홍성무 수석기장, 조방원 선임기장, 김광호.김동렬 부기장 등 4명이 탑승, 2명이 1조가 돼 교대로 조종하게 되며 기장들은 모두 비행시간이 1만시간을 넘는 베테랑 조종사로 인정받고 있다. 북한영공이 개방되면 동해상에서 북한 FIR 3백km를 거쳐 곧바로 캄차카반도 방향으로 올라가 비행시간을 50여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우리나라와 북미간 항공노선은 그동안 김포 강릉을 거쳐 일본 서쪽 끝인 ...

    한국경제 | 1998.03.02 00:00

  • 필리핀 민간여객기 착륙 실패 후 실종

    ... 있으며 외국인 몇명을 포함, 99명의 승객과 5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있었다고 밝혔다. 가리도 전무는 여객기가 예정시간인 오전 11시 3분(현지시간)에 착륙에 실패한 직후 필리핀 공군이 수색이 나섰다고 전했다. 여객기 조종사는 실종직전 카가얀 데 오로의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비행기가 3천4백88m 고도에서 하강하고 있으며 아무런 문제가 없어 정시에 착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됨을 알렸다고 가리도 전무는 덧붙였다. 실종 여객기는 이날 오전 9시 마닐라를 ...

    한국경제 | 1998.02.02 00:00

  • [부음] 김제화 동진화성공업 이사 모친상 등

    김제화 동진화성공업 이사 모친상 =19일 오전6시 삼성서울병원 발인 2 19일 오전6시 삼성서울병원 발인 21일 오전9시 3410-0901 박영순 학원장. 익순 방송작가. 기순 아시아나 조종사교관. 도순 목사 모친상 =19일 낮12시5 19일 낮12시5분 전북 군산시 서흥남동843 자택 영결식 21일 오전8시 군산영광교회 (0654)445-1595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8.01.21 00:00

  • [도토리] 공군 213대대 무사고 비행 '11만시간 세계 최장'

    ... 환산하면 4천5백만km 무사고 비행에 해당된다. 이는 지구와 달을 64회 왕복할 수 있는 거리로 비행기 1대가 아무런 사고 없이 12년 7개월동안 계속 떠 있어야 가능한 기록이다. 특히 이 기록은 비행경험이 많고 기량이 탁월한 조종사들로 이루어진 전투비행대대가 아니라 조종학생을 교육하는 훈련비행대대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일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 77년 창설된 213비행대대는 T37기로 전투 조종사 양성을 위한 중등 및 고등 비행 훈련을 전담하고 ...

    한국경제 | 1998.01.12 00:00

  • 베트남항공기 추락희생 한국인 6명 유족 53억원 배상소송

    ... 한국인 6명의 유족 이모씨(전북 익산시 인화동)등은 14일 베트남항공을 상대로 53억여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서울지2법에 냈다. 이씨등은 소장에서 "프놈펜 포첸통공항에는 계기착륙시스템이 없어 육안착륙만 가능했다"며 "사고비행기 조종사는 때마침 내린 열대성 소나기로 활주로를 거의 볼 수 없었는데도 인근 방콕공항으로 피항하지 않고 무리하게 육안착륙을 시도한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등은 이어 "사고 비행기 기종 TU-134는 주로 1960년대에 만들어진 ...

    한국경제 | 1997.1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