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2,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간인끼리 지구밖으로…머스크 '진짜 우주관광' 열다

    ... 떨어져 나갔다. 크루드래건은 사흘간 음속의 22배인 시속 2만7359㎞로 지구 궤도를 비행한다. 1시간3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셈이다. 비행을 마친 우주선은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내려오는 방식으로 지구로 귀환한다. 조종사 없이 민간인만 탑승 탑승객들의 인생사도 앞선 우주비행보다 인상적이라는 평가다. 탑승자 중 가장 어린 헤일리 아르세노(29)는 어렸을 때 골수암에 걸렸지만 병마를 이겨내고 자신을 치료한 세인트주드어린이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지구과학 ...

    한국경제 | 2021.09.16 17:31 | 허세민

  • thumbnail
    날개야 돋아라 날자, 날자, 날자 한번만 날아보자꾸나

    “하늘에서 보내는 시간과 바꿀 만한 지상의 시간은 달리 존재하지 않는다.” 영국의 비행기 조종사이자 작가인 마크 밴호네커가 한 말이다. 그는 대학 졸업 후 회사를 다니다 어린 시절의 꿈을 좇아 파일럿이 됐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책 《비행의 발견》 등을 썼다. 그는 일상 속의 바람과 구름, 산과 들, 도시를 하늘에서 바라보는 것은 또 다른 의미를 부여하는 색다른 경험이라고 설명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항이 ‘공허한 ...

    한국경제 | 2021.09.16 17:22 | 최진석

  • thumbnail
    헤드셋 뚫는 프로펠러 굉음 타고 300m 창공으로 순식간에 飛上

    시동을 걸자 얌전하던 기체가 요동치며 힘차게 프로펠러를 돌렸다. 소음이 굉장해 어깨가 맞닿을 정도로 붙어 앉은 조종사와도 헤드셋 마이크로 대화해야 했다. 계기판 수치들을 확인한 조종사는 비행기를 격납고에서 활주로로 이동시켰다. 조종사가 스로틀을 당기자 잠시 땅에서 달리는가 싶더니 이내 둥실 몸을 띄워 하늘로 향했다. “경량비행기(경비행기)는 가벼워서 쉽게 뜹니다. 400m 길이 활주로는 이륙보다 착륙을 위한 것이죠.” 비행장이 ...

    한국경제 | 2021.09.16 17:18 | 최진석

  • thumbnail
    산은 "대한항공, 통합 후 고용유지 안하면 위약금 5천억원"(종합)

    ...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인수 자금 대부분은 대한항공 소수 주주가 부담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한진칼의 대한항공 유상증자 자금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8천억원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토론회에 앞서 김재현 아시아나항공조종사 노조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산업은행이 법과 기준을 무시한 채 공정위가 조속히 결합심사를 승인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반드시 법적 기준과 절차에 따라 심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16:19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은 재벌 독점이윤…공정위가 불허해야"

    ... 재벌이 아닌 국가와 사회가 항공이라는 기간산업을 지배하는 구조로 재편해야 한다"며 "대형 항공사 통합과 재무적 구조조정을 넘어서 국유(영)화를 진행해 국영항공사를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회에 앞서 김재현 아시아나항공조종사 노조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산업은행이 법과 기준을 무시한 채 공정위가 조속히 결합심사를 승인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반드시 법적 기준과 절차에 따라 심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13:36 | YONHAP

  • thumbnail
    대만, 中 군용기 무력시위 총통 보고사진 노출…"강경대응 시사"

    ... 총통부는 전날 오전 남부 핑둥(屛東) 지역 비상활주로 구간에서 전투기 비상 이착륙훈련을 참관하던 차이잉원 총통이 현장에서 중국 군용기의 무력 시위를 보고 받는 사진을 공개했다. 차이 총통은 전날 비상 활주로 훈련에 참가한 공군 조종사로부터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훙(轟·H)-6K 폭격기 등 중국 군용기 3대를 대만 공군기가 추적하는 정보 사진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총통부가 해당 사진을 공개한 것은 중국을 향해 강경한 대응 신호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

    한국경제 | 2021.09.16 12:01 | YONHAP

  • thumbnail
    "독점의 시대는 갔다" 국방기술에서 기회를 찾는 그들

    ... 이용하여 몸집을 불린 회사 중 하나가 Shield AI라는 회사다. 최근 2억5천만달러 투자유치를 성공적으로 클로징하여 회사가치를 10억달러로 만들며 유니콘에 올랐을 뿐더러, 이 투자유치를 기반으로 지난해 알파도그파이트 대회에서 인간조종사를 5대 0으로 이긴 회사인 헤론을 사들였다. 쉴드AI 및 헤론 모두 필자의 회사와는 소위 경쟁자이자 친구 (frenemy)관계를 유지하고 있기에 진심으로 축하도 해 주었다. 하지만 그들의 합병이 만들어낸 스케일의 차이에 긴장감도 엄청 늘어난 것이 ...

    한국경제 | 2021.09.16 07:00

  • thumbnail
    16명 탄 러機 시베리아 불시착 4명 사망…"조종 실수 가능성"(종합2보)

    ...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르쿠츠크 주지사인 이고리 코브제프는 목격자를 인용해 기체는 파손됐지만,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L-410은 1960년대부터 생산된 체코제 19인승 여객기다. 러시아에서도 일부가 조립생산됐다. 수사당국은 사고 현장에서 블랙박스 1개를 수거해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유력한 사고 원인으론 엔진 고장이나 안개로 인한 조종사의 실수 등 2가지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3 17:36 | YONHAP

  • thumbnail
    러 여객기 시베리아에 불시착…"승무원·승객 최소 4명 사망"(종합)

    ... 타스는 전했다. 이 여객기는 이르쿠츠크 주도인 이르쿠츠크시에서 카자친스코예로 향하던 중이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사고기에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고리 코브제프 이르쿠츠크 주지사는 목격자를 인용해 기체는 파손됐지만,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L-410은 체코제 19인승 여객기다. 사고의 원인으로 기상 악화나 기술적 결함, 조종사 실수 등 3가지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현지 수사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3 09:28 | YONHAP

  • thumbnail
    "우즈베키스탄 내 아프간 조종사 일행, 카타르 미군기지 이송"

    WSJ "조종사·승무원과 가족 등 585명…항공기 46대 처리는 미지수" 미국 정부가 우즈베키스탄에 있는 아프가니스탄 비행기 조종사들과 이들의 가족을 다른 국가로 이송하기로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합의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은 이송 작업이 이르면 이번 주말 이뤄질 것이라며 행선지를 카타르 도하의 미군 기지로 예상했다. 다만 아프간 조종사 가족이 카타르를 거쳐 미국으로 갈지, 아니면 ...

    한국경제 | 2021.09.12 18: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