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3,1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전투기 40대 격추했다던 '키이우의 유령'은 허구"

    "영공 지키는 우크라 조종사들의 집합적 이미지"…"사기진작 위해 창작" 우크라이나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 40대를 격추했다고 알려져 '키이우의 유령'으로 불리던 자국 파일럿이 실존 인물이 아닌 허구의 캐릭터였다고 밝혔다. 이는 해당 파일럿의 전사설이 나온 이후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키이우의 유령'은 우크라이나인들이 창조한 가상의 영웅"이라고 밝혔다. 공군의 이 같은 발표는 '키이우의 유령'이 전투 도중 사망했다는 ...

    한국경제 | 2022.05.03 09:59 | YONHAP

  • thumbnail
    사람이 못타는 택시?…한국에선 에어택시가 날수 없는 이유 [여기는 논설실]

    ... LIG넥스원도 기체 개발에 착수했다. 정부는 서비스 및 기술 안정화 단계를 고려해 2025년~2029년은 기장이 직접 운행하는 드론택시를, 2030년~2034년은 원격조종 드론택시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의 S-A1은 조종사를 포함해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미국 우버가 개발하고 있는 ‘우버에어’라는 항공택시 서비스도 자율 비행이 최종 목표지만 비상시엔 조종사가 조종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현행 국내 법 체계에선 드론 택시가 ...

    한국경제 | 2022.05.03 09:00 | 유병연

  • thumbnail
    美 국무장관 "아시아계 공직 복무에 감사"…한국계도 2명 거명

    ... 다른 이들과 함께 엘리엇 강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와 성 김 주 인도네시아 대사 겸 대북특별대표를 거명했다. 강 차관보는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딴 뒤 교수로 지내다 2003년 국무부에 합류했고, 한국 공군 최초의 전투 조종사인 고(故) 강호륜 공군 준장의 아들이기도 하다. 서울 태생의 김 대사는 1970년대 중반 미국에 이민을 왔으며, 주한 미국대사를 지내는 등 북미 관계에 깊숙이 관여한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 관료로 통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03 06:25 | YONHAP

  • thumbnail
    올해 공군 조종사 60명 대한항공으로 이직

    올해 공군 조종사 60명이 민간항공사로 이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국회 국방위 소속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이 공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까지 대한항공 채용에 공군 조종사 80명이 지원해 60명이 합격했다. 이중 전투기 조종사는 47명, 수송기 조종사는 13명이었다. 기종별로는 F-16 전투기가 23명으로 가장 많았고, F-5 전투기가 16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은 연내 순차 전역할 예정이다. 최근 연간 통계를 보면 ...

    한국경제 | 2022.05.02 20:11 | YONHAP

  • thumbnail
    역사 저편으로 사라지는 코로나發 '무착륙 관광비행'

    ... 수학여행 관광비행, 코타키나발루·스페인 여행 컨셉 비행 등 다양한 무착륙 관광비행이 운항됐다. LCC뿐만 아니라 대형항공사들도 ‘하늘위의 호텔’이라 불린 대형기 A380을 무착륙 관광비행에 띄웠다. 조종사들의 면허기간을 연장하고 여행사와 상생하는 차원에서도 운항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1월(12회), 2월(14회)만 해도 10여회 운항되던 무착륙 관광비행이 이달은 6편만 운항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조치가 완화되고 국제선 여객수요 ...

    한국경제 | 2022.05.02 15:01 | 남정민

  • thumbnail
    '키이우 유령' 실체 밝힌 우크라軍..."실존 인물 아냐"

    ... 만들어냈다"면서 "키이우의 유령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국민들이 실망할 수 있지만, 아쉽게도 일부 언론들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이날 우크라이나 공군 사령부는 키이우의 유령 실존 여부와 관계 없이, 모든 우크라이나 전투기 조종사들이 키이우의 유령이라고 불릴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사령부는 "키이우의 유령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는 모든 조종사들을 뜻한다"면서 "우크라이나 국민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크라이나 영공을 ...

    한국경제TV | 2022.05.02 08:52

  • thumbnail
    대법 "직원이 대여 건설기계 몰면 소속업체에 위험방지 의무"

    ... 법령을 보면 건설기계를 대여받은 자는 원칙적으로는 자기 노동자가 아닌 사람에게 조작을 지시할 때의 의무, 기계를 반환할 때의 의무 등 산업안전보건법이 정한 의무만 부담한다. 그러나 대여한 타워크레인에 B사가 실질적으로 고용한 조종사가 탔다면, B사는 임차인이자 사업주가 되므로 안전 점검을 통해 손상 부위를 발견하고 보수하는 등 노동자의 추락 위험을 막으려는 조치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다. 의무가 인정된다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죄도 성립한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2.05.02 06:02 | YONHAP

  • thumbnail
    중국 네번째 항모 준비하나…스텔스 함재기 지상 훈련장 배치

    ... 짙은 회색으로 칠해진 FC-31들은 옅은 회색 또는 노란색으로 칠해진 현역 항모 탑재기 J-15들과 나란히 서 있었다. 사진 속 지상 활주로 바닥에는 항모 갑판 모양으로 선이 칠해져 있었다. 이는 사진 속 기지가 항모 탑재기 조종사를 육성하는 훈련기지라는 점을 보여준다. SCMP는 "J-15와 FC-31이 함께 등장한 모습은 FC-31이 J-15에 이어 항모 탑재 전투기가 될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며 "국방 전문가와 소식통들은 두 기종의 동반 출현이 중국이 ...

    한국경제 | 2022.05.01 13:00 | YONHAP

  • thumbnail
    UAE, 장기 임무 수행할 우주인 보낸다…세계 11번째

    ... 있다. 지난해 2월 UAE는 아랍권 최초의 화성탐사선 '아말'(희망)을 쏘아 올려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화성 궤도 진입에 성공한 것은 미국과 구소련, 유럽우주국(ESA), 인도에 이어 5번째다. UAE 첫 우주인은 공군 조종사 출신인 하자 알만수리 대령이다. 그는 2019년 9월 국제우주정거장에서 8일간 머무른 뒤 귀환했다. UAE는 2024년에 무인 우주선을 달에 보낼 계획이다. 또 2117년엔 화성에 사람이 살 수 있는 도시를 세운다는 '화성 ...

    한국경제 | 2022.04.30 21:1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시아 항공기 격추한 '키이우의 유령' 전사

    ...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들은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이 3월 13일 압도적인 숫자의 적군과 싸우다가 그가 몰던 MIG-29가 격추되면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소식통들이 조종사의 신원과 사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타라발카의 헬멧과 고글이 조만간 런던에서 경매에 부쳐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침공 초기에 타라팔카 소령이 러시아 전투기 ...

    한국경제 | 2022.04.30 02: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