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4,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기국회 주도권 쟁탈전…'文정부 심판론' 대 '尹정부 견제론'

    ... 보인다. 당장 민주당은 정부·여당의 세제 개편안에 '부자 감세'라며 날을 세우고 있다. 여당이 추진하는 법인세·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 법안에도 협조해주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여야는 지난 7일 일시적 2주택자와 고령자 및 장기보유 1주택자의 종부세 완화를 위한 법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지만, 조세특례제한법(조특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황이다. 법인세 협상도 험로가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

    한국경제 | 2022.09.12 09:30 | YONHAP

  • thumbnail
    종부세 대상 미성년자, 1년 새 거의 두 배 증가

    지난해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 미성년자가 전년의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 급등에 따른 영향으로, 미성년자의 부동산 양도 소득도 크게 증가했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20세 미만 종부세 결정 인원은 673명에 세액은 16억5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미성년자 1명당 세액은 245만원에 달했다. 이는 2020년 366명에게 7억3천600만원을 ...

    한국경제TV | 2022.09.12 08:14

  • thumbnail
    "작년 종부세 대상 미성년자 673명…1년 새 거의 두 배↑"

    민주 강준현, 국세청 제출 자료 분석…미성년자 부동산 양도소득도 급등 지난해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 미성년자가 전년의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 급등에 따른 영향으로, 미성년자의 부동산 양도 소득도 ...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20세 미만 종부세 결정 인원은 673명에 세액은 16억5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미성년자 1명당 세액은 245만원에 달했다. ...

    한국경제 | 2022.09.12 08:01 | YONHAP

  • thumbnail
    정부 "상속세 세율조정 중장기 과제로 추진, 종부세 재산세 통합도 시간두고 검토"

    정부가 상속·증여세 세율 조정과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제도 폐지 등을 중장기 과제로 추진한다.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를 통합하는 방안도 시간을 두고 검토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중장기 ... 기재부가 이같은 목표를 밝히면서 내년 5월 이후 다주택자 중과 폐지가 이뤄질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또 부동산세제를 부동산 시장 관리 목적으로 활용하지 않겠다고 못 박기도 했다. 대신 납세자 부담 능력을 고려해 조세 원칙에 맞게 ...

    한국경제 | 2022.09.11 19:40 | 도병욱

  • thumbnail
    문재인 정부 5년간 종부세 3.5배·상속증여세 2.1배 ↑

    문재인 정부 5년간 종합부동산세가 3.5배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올해 종부세수가 6조8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종부세법 개정이 올해 일부 시행되기는 하나 근간은 아직 전 정부의 세법이므로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세법이 적용되는 마지막 해로 볼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세제 개편 시행 첫해인 2018년 종부세수 1조9천억원과 비교하면 올해 종부세수는 258% 급증한 ...

    한국경제TV | 2022.09.10 14:31

  • thumbnail
    "추석 지나도 주택시장 침체 지속"…되살아나는 '10년 주기설'

    ... 지역에서 주택 매수가 많았던 '2030 영끌족'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이들을 보호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 정책과 저리의 대환대출을 통해 한계 차주 대책을 마련하고 종부세·양도세 등 세금 관련해서도 명확한 정책 방향성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커지는 역전세난 우려…전세시장도 금리 인상에 침체 지속 전망 가을 성수기가 시작되지만 전세시장도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금리 인상 ...

    한국경제 | 2022.09.10 11:26 | YONHAP

  • thumbnail
    문재인 정부서 종부세 3.5배로 늘고…상속증여세도 2.1배 증가

    문재인 정부 5년 기간에 정부가 거두는 종합부동산세가 3.5배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올해 종부세수가 6조8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종부세법 개정이 올해 일부 시행되기는 하나 근간은 아직 전 정부의 세법이므로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세법이 적용되는 마지막 해로 볼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세제 개편 시행 첫해인 2018년 종부세수 1조9천억원과 비교하면 올해 종부세수는 ...

    한국경제 | 2022.09.10 10:55 | YONHAP

  • thumbnail
    새 정부 첫 부동산 대책에서 살펴보는 투자 전략[NH WM마스터즈의 금융톡톡!]

    ... 기간 내에 처분하는 것을 고려해봐야 합니다. 전 정부와 동일하게 새 정부도 다주택을 지양하고 1주택자를 보호하며 무주택자를 지원하는 정책 방향성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인데 대출이 많거나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가 과다한 지역의 주택은 부동산 포트폴리오에서 조정하는 것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최근 공시지가가 급등하면서 증여세 부담도 커지고 있어 증여를 고민하는 경우라면 빠른 진행이 유리합니다. 7월에 발표된 세법개정안을 ...

    The pen | 2022.09.09 09:00 | NHWM마스터즈

  • thumbnail
    체리따봉 날린 尹 · 배신자 찍어낸 朴 · 여당과 결별한 盧 [대통령 연설 읽기]

    ... 국정의 동반자로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높은 지지율로 임기 말까지 존재감을 드러냈던 문 전 대통령은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정책을 두고 당과 충돌하기도 했다. 특히 2021년 12월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종부세 완화, 공시지가 현실화 등을 놓고 ‘친문 대 친명’ 구도로 갈등이 번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부동산 실패는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했다”고 언급해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2.09.09 08:03 | 서희연

  • thumbnail
    "MZ세대 다시 돌아와야 집값 반등" [권영훈의 집중탐구]

    ... 거예요. 자, 그러면 집을 그러면 1주택자들이 집을 사야 된단 말이에요. 그런데 지금 조정대상지역, 우리나라에 지금 어지간한 데는 조정대상지역입니다. 집 한 채 있는 사람이 한 채를 더 사면 취득세 8%예요. 그렇잖아요? 그리고 종부세 있죠. 양도세 중과 여전히 살아있죠. 그런데 어떻게 집을 사냐고요. 그리고 대출 규제도 또 심한 상황이고. 그러면 지금 MZ세대들은 갑자기 시장의 주역에서 갑자기 사이드로 밀려났어요. 그렇다고 해서 1주택자들이 집을 사느냐. 집을 ...

    한국경제TV | 2022.09.08 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