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7051-687060 / 719,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MF/세계은행 총회 개막] '시장 반응'

    세계주식시장이 지난 주말 열린 서방선진 7개국(G7) 재무장관회담에 대한 실망감으로 대부분 크게 하락했다. G7 회담이 끝난 직후인 5일 1만3천엔선이 붕괴돼 13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일본 닛케이주가는 6일 오부치 총리가 추가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급반등으로 돌아섰다. 미국 다우존스는 5일 63포인트 떨어진 7,721로 마감됐다. 유럽에서도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독일의 경우 신정부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소폭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사회I면톱] 인텔리전트빌딩 중과세 '불복' .. SK텔레콤

    ... 인텔리전트빌딩으로 규정, 세금을 무겁게 물린 것은 부당하다며 관악구청을 상대로 재산세 등 부과처분취소청구 소송을 행정법원에 냈다. 이번 소송은 세수확보를 위해 신축건물을 인텔리전트빌딩으로 분류, 가산세를 중과하고 있는 지자체에 대해 빌딩주가 반발, 처음으로 제기한 소송이어서 판결결과가 주목된다. SK텔레콤은 소장에서 "보라매사옥은 서울시내 대다수의 건물처럼 에너지 절약을 시행하기 위해 부분 자동및 수동냉난방장치를 보유하고 있을 뿐아니라 보안용 폐쇄TV도 백화점이나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증시산책] 호재 만발

    ... 금리를 추가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못 본 척하던 독일도 금리인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도 경기부양의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한국의 재경부 장관도 한 다리를 걸쳤다. 은행 지분제한을 풀고 예산 조기집행 방침을 밝혔다. 일이 제대로 풀리려면 돈이 돌아야 한다. 그러나 아직 그런 조짐은 없다. 모처럼 주가는 올랐지만 조심스럽기는 추석 전과 마찬가지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국제면톱] 아시아 통신업체 '존폐기로' .. 극심한 경기침체

    ... 케이스. 이 회사는 지난 2.4분기중 3천2백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가입자들의 잇따른 서비스 해지로 새로 설치한 2백60만회선은 무용지물이 돼버렸다. 회사는 지난해 이동통신분야에 신규진출하느라 10억달러의 빚도 걸머졌다. 주가도 작년초의 5분의1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TA는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최근 극단적인 감량경영에 나섰다. 전체 직원중 30%를 내보내고 보유 자산도 열심히 처분중이다. 이것도 모자라 사업 파트너와 투자자를 물색하고 있지만 아직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대통령 방일] 일본 정치/경제 : '55년 체제' 버블붕괴

    ... 새로운 구조는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이 일본 위기의 본질인 셈이다. "신용등급이 낮은 거래선들로부터 대출금을 회수하라. "대형 도시은행의 지점에는 본부로부터 이같은 명령이 떨어져있다. 닛케이 평균주가가 그나마 1만4천엔대를 유지하던 9월초의 일이었다. 4월이후 대폭 줄어든 융자를 완전히 중단, 대출잔고 삭감목표를 지킬수 있도록 하라는 지시였다. 은행들이 대출기피에서 회수쪽으로 신용수축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로인해 실물경제가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한경 스타워즈'] 조규원 팀장 지난달 수익률 14% '1위'

    ... 관련, "외국인의 매수세가 크게 일어야 상승세를 탈 수 있지만 매수규모가 갈수록 줄고 있다"며 "다른 우량주로 매수세가 확산되지 못하고 한전만 사모으고 있어 개별종목 장세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따라서 "주가가 크게 밀릴 이유도 없지만 크게 오를 가능성도 적다"며 게걸음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9월 수익률 2위는 한국투신의 조재홍 주식운용역이 차지했다. 한달 수익률은 9.11%. 그는 당분간 관망세로 일관하겠다는 입장이다.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증권I면톱] 금리 지속 하락 .. 빚 많은 기업 '주목'

    ... =금리하락기였던 지난 92년 8월에서 11월사이 95년 5월과 9월사이 건설업종과 증권업종지수 상승률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 기간동안 건설업종지수의 경우 평균 47.0%, 증권업종지수는 평균 42.9%나 치솟았다. 증권주는 주가상승에 따른 수수료증가, 차입비용 절감, 채권매매이익증가 등으로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힌다. 게다가 최근 선물 수익증권 기업어음(CP) 등으로 수익원을 다양화하고 있어 실적호전도 예상되고 있다. 건설주 또한 만만치 않다. 금리가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사설] (7일자) 논의에 그친 G7 공동대응

    ...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 새로운 국제금융질서의 태동과 국제투기자본의 이동 규제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나오기를 기대했던 세계금융시장은 실망하는 반응이 역력하다. 회담이 끝난뒤 유럽과 아시아 주식시장의 주가가 곤두박질 친 것에서 쉽게 알 수 있는 일이다. 물론 선진국과 개도국들이 함께 참석하는 G22회담에 이어 6일부터 IMF연차 총회가 개막되는 등 세계경제회생방안을 논의할 기회가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좀더 지켜볼 여지는 충분하다고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산업면톱] 기아 부채 최고 2조5천억 출자전환..입찰지침서

    ... 부쳐지는 51% 이상의 주식 매각후 남게 되는 49% 미만 주식은 매각이 어렵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채권단은 또 2조5천2백억원의 부채를 탕감해주면서 8천4백억원어치(액면가 기준)의 주식을 갖게 되지만 추후 주가가 상승하면 채권을 충분히 회수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출자전환을 포함, 부채탕감을 많이 요구하는 응찰업체에 불이익이 가도록 돼있어 응찰업체들이 대규모 출자전환을 원할지는 의문이다. 기아와 아시아는 90%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증권II면톱] '9천억원 매물' .. 증안기금 주식 회수 움직임

    ... 없다"며 "주식반환 요청을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증안기금 관계자도 "아직 공식적으로 주식반환을 요청한 기업은 없지만 출자금 반환은 피할 수 없는 수순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반환주식이 한꺼번에 매물화돼 주가를 압박할 것으로 증권업계 는 내다보고 있다. 특히 증안기금 출자금중 47%를 차지하는 증권사들은 주식을 돌려받은 후 위험자산을 줄이기 위해 대부분 주식을 시장에 내다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증권사 등 5백77개 증안기금 조합원들은 ...

    한국경제 | 1998.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