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스라엘 정부구성권 '반네타냐후 블록'으로…네타냐후 위기

    이스라엘의 최장수 총리인 베냐민 네타냐후가 우파 연정 구성에 실패한 가운데, 차기 정부 구성 권한이 중도파 주도의 '반(反) 네타냐후 블록'으로 넘어갔다. 때맞춰 네타냐후와 끝까지 줄다리기를 하다가 돌아선 극우 정당 야미나'(뉴라이트)의 나프탈리 베네트 대표가 중도 세력과 '초당적인 연정' 구성 가능성을 언급, 네타냐후 실권 가능성이 커졌다. 5일(현지시간)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이날 원내 진출 정당 ...

    한국경제 | 2021.05.06 02:37 | YONHAP

  • thumbnail
    임시 당권도 잡은 김기현…윤석열·안철수 끌어들일까

    ... 윤 전 총장에 훈수를 두며 '킹메이커' 면모를 계속 보여주고 있다. 결국 김 전 위원장을 '가교'로 윤 전 총장을 끌어들이는 방안이 김 원내대표의 선택지일 수 있는데, 의도대로 풀릴지는 미지수다. 1년째 무소속 상태인 홍준표 윤상현 의원 등의 친정 복귀 문제도 김 원내대표가 안은 '정무적 현안'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을 당연히 복당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으나, 복당에 부정적인 초선과 중도파를 설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30 15:17 | YONHAP

  • thumbnail
    모건스탠리 "바이든, 계획만큼 세금 못 올려…철강·헬스케어 등 기회"

    ... 투자자가 알아야할 세 가지 요점을 정리했다. 모건스탠리는 첫째로 세금은 인상되지만 발표한 것만큼은 올리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것은 야심찬 계획이며, 이는 기본적인 조 맨친 의원으로 대표되는 민주당 내 중도파의 온건한 기준을 통과해야한다"는 얘기다. 맨친 의원 등 민주당내 온건파는 기본적으로 공화당 성향을 지닌 자기 주에서 선거 입지가 약하기 때문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당 지도부를 상대로 흥정에 ...

    한국경제 | 2021.04.30 10:58 | 김현석

  • thumbnail
    [바이든 의회연설] '작은 정부'와 결별…부자증세로 경제재건에 투자

    ...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놓은 공화당이 1조8천억달러가 들어가는 '미국 가족 계획'까지 순순히 봐줄 가능성은 작다는 게 중론이다. 상원에서 박빙의 우위를 지키는 민주당이 일치단결한다면 해법이 나올 수 있겠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중도파인 조 맨친 상원의원이 공화당과 비슷한 이유로 이 구상에 반대할 수 있고, 반대로 진보 진영은 사회보장 정책이 불충분하다는 입장을 보인다. 세부 계획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재원을 일정 부분 분담해야 할 50개주 지방정부가 모두 순순히 돈을 ...

    한국경제 | 2021.04.29 12:51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테이퍼링 언제?" 질문에 문을 '쾅' 닫은 파월

    ... 비슷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소득세 최고 세율을 39.6%로 인상하고, 100만 달러 이상을 버는 가구의 경우 자본이득세도 39.6%로 높일 계획입니다. 다만 이 계획이 실행될 수 있을 지에 대해선 여전히 불확실성이 있습니다. 이날 민주당의 중도파인 조 맨친 의원은 CNN 기자와 만나 바이든의 인프라딜에 대해 "상당히 불편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그걸 되갚을 수 있을지 알고 싶다"고 한 겁니다. 만약 맨친 의원이 반대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4.29 08:12 | 김현석

  • thumbnail
    美 공화당 "바이든의 인프라 투자, 9000억달러까진 찬성"

    ...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안에 대해 "최대 9000억달러 지출까진 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기부양책인 일명 '바이드노믹스'에 쓴소리를 서슴지 않아온 민주당 중도파 상원의원 조 맨친(사진)도 "지출 규모를 줄여라"고 제언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현지시간) 그레이엄 의원이 폭스뉴스선데이에 출연해 "연방 법인세율을 28%로 올리는 대신 인프라 투자 규모를 줄이면 ...

    한국경제 | 2021.04.26 15:36 | 김리안

  • thumbnail
    미 민주당 내 반대파 맨친, 인프라법안 강행 추진에 "반대"

    예산조정권 발동 거부 의사…규모 확 줄인 공화 역제안엔 환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주요 의제에 반기를 들어온 민주당 중도파 조 맨친 상원의원이 초대형 인프라 투자안과 관련, 더 작은 법안을 선호하며 민주당의 예산조정권 동원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맨친 의원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2조2천500억 달러(2천540조원) 규모의 기반시설 투자 법안에 대해 이런 입장을 내놓았다. 맨친 의원은 ...

    한국경제 | 2021.04.26 03:15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바이든의 부자증세, 매물 폭탄 부르나

    ... 3.8% 추가)를 더한 것입니다. 추가로 더 높이는 게 아닌 겁니다. 또 의회 통과 확률을 따져봐야합니다. 상원의 의석 점유율이 민주 50대 공화 50인 상황에서 '예산조정권'을 발동해 통과시키려할 경우 민주당내 중도파인 조 맨친 의원 등의 동의를 얻어야합니다. 맨친 의원은 최근 "예산조정권을 남발해선 안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 과도한 증세에 대해서도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월가 관계자는 "높은 세율을 ...

    한국경제 | 2021.04.23 08:11 | 김현석

  • thumbnail
    [다산 칼럼] 보수정당이 살 길

    ... 몇 달 전에 험지에 투입된 그들은 대부분 패했다. 당이 밑바닥까지 전락한 상태에서 보인 지도부의 행태는 졸렬하고 한심했다. 그런 당이 몇 년 사이에 얼마나 변했을까. 여야를 막론하고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젊은 세대와 중도파를 사로잡아야함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물론 많이 돌아섰다지만 이번에도 유독 40대엔 문재인 정부 지지자가 많았다. 왜 그런가에 대해 요즘 여러 해석이 제시된다. 1970년대에 태어난 그들은 정치의식이 자리 잡을 즈음...

    한국경제 | 2021.04.22 17:56

  • thumbnail
    광복회 내분 격화…'멱살'회원 징계추진에 '회장사퇴' 집회 맞불

    ... 역임했지만, 김 회장 전임인 박유철 전 국가보훈처장부터 '2세대'로 넘어왔다. 박 전 처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을 지낸 백암 박은식(1859.9.30~1925.11.1) 선생의 손자다. 이와 관련, 자신을 광복회 내 '중도파'라고 자처한 한 회원은 "과거에도 회장 선거 때마다 누구를 지지하는지에 따라 저마다 입장이 갈리곤 했다"며 "독립운동가들이 아닌 2세대 후손들이 회장직을 맡으면서부터 이념과 진영논리에 따른 갈등이 격화된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연...

    한국경제 | 2021.04.20 16: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