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65,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진흙·깨진 유리창·텅빈 매대…더딘 복구에 시름(종합)

    신림동 골목은 난민촌 방불…진흙 범벅된 상가·전통시장 단수·정전 이중고 추석 앞두고 대목 놓친 상인들 한숨…11일 또 비 소식에 복구 작업 차질 우려 잠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인 10일, 가장 큰 피해를 본 강남과 관악 일대는 여전히 수해 흔적이 역력했다. 특히 관악구 일대는 복구 자원 부족으로 인해 강남보다 훨씬 수습이 더딘 상황이라 주민 불편이 컸다. 또 11일 다시 비가 예고된 가운데 침수 피해를 본 상가와 전통시장의 상인들은 수습이...

    한국경제 | 2022.08.10 15:13 | YONHAP

  • thumbnail
    혁신기업·제품 한자리에…기재부·조달청, 권역별 순회 전시회

    기획재정부와 조달청은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와 공동으로 혁신기업과 혁신제품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권역별 순회 전시회를 개최한다. 10∼11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중부권 전시회를 시작으로 호남권 전시회(17∼1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와 영남권 전시회(24∼25일 부산 벡스코)가 이어진다. 이날 개막한 중부권 전시회에서는 58개 혁신기업의 제품이 전시되고 대전시, 대전도시공사 등 중부권 70개 공공기관 구매담당자가 참여한 가운데 ...

    한국경제 | 2022.08.10 15:07 | YONHAP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대전 주택침수에 2명 대피…배수지원·안전조치 18건

    오후 2시까지 강수량 152.6㎜…장동에는 163.5㎜ 10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대전에서는 2명이 대피하고, 침수피해 11건이 발생했다.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9분께 대덕구 신탄진동에서 집 마당에 물이 50㎝ 넘게 차오르고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은 집 안에 고립돼 있던 2명을 대피시켰다. 오전 8시 55분께 대덕구 대화동 건물 지하에 물 20t이, 오전 7시 4분께 서구 갈마동...

    한국경제 | 2022.08.10 15:03 | YONHAP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두산그룹, 피해 복구 지원 성금 5억원 기탁

    두산은 10일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이재민 생필품 지원과 피해시설 복구 활동 지원, 취약계층 주거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들이 이른 시간 안에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10 14:49 | YONHAP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나무 넘어지고 펜스 쓰러지고…문화재 피해 잇달아

    ...일 오전 기준 총 34건 피해 확인…최응천 청장, 선·정릉 등 현장 점검 지난 8일부터 이어진 기록적인 호우로 천연기념물, 사적 등 국가지정 문화재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달아 확인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1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 집중 호우로 인해 사적 32건, 천연기념물과 국가등록문화재 각 1건 등 총 34건에서 피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 지역이 1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4건, 강원 1건이다. 이날 추가로 확인된 피해 ...

    한국경제 | 2022.08.10 14:48 | YONHAP

  • thumbnail
    115년만 폭우에 보험금 청구 급증 전망…"韓 보험사는 관리 가능"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10일 한국 손해보험사가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손실은 관리 가능한 수준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S&P는 먼저 "수도권에 내린 집중호우와 일부 지역의 침수 피해로 손해보험사에 대한 보험금 청구가 증가할 것"이라며 "보험금 청구는 주로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발생하겠지만 침수 피해로 인해 일반 손해보험금 청구도 늘어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S&P는 ...

    한국경제 | 2022.08.10 14:37 | 김수현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전신주 쓰러지고 나무 뽑히고'…충북 폭우 피해 잇따라(종합)

    도로 침수, 정전사고 등 발생…인명 피해는 없어 10일 충북 전역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30∼40㎜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도 잇따랐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괴산(청천) 135㎜, 청주(청남대) 128㎜, 제천(송계) 109㎜, 충주 108.6㎜, 청주 105㎜, 단양 97.5㎜, 증평 95.5㎜, 보은(속리산) 90.5㎜의 비가 내렸다. 청주와 음성, 진천, 보은 옥천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됐...

    한국경제 | 2022.08.10 14:35 | YONHAP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횡성 청일면 산사태로 고립됐던 주민 등 8명 구조(종합2보)

    토사유출 등 진입로 막혀 고립됐으나 5시간 30분 만에 구조 후 안전 대피 10일 강원 횡성군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주택으로 향하는 진입로가 막혀 주민 7명이 고립됐으나 사고 발생 5시간 30분 만에 모두 구조됐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6시 34분께 횡성군 청일면 속실리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500m가량의 도로 구간에 낙석과 토사가 쌓여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7명이 고립됐다. 고립됐던 주민들은 이날 정오께 모두 구조됐고, 사고...

    한국경제 | 2022.08.10 14:24 | YONHAP

  • thumbnail
    [중부 집중호우] 괴산댐 수문 모두 개방, 이틀째 방류…초당 400t

    충북 중북부권에 집중호우가 이어지는 가운데 괴산댐이 수위 조절을 위해 수문을 열었다. 10일 한국수력원자력 괴산수력발전소와 충북도에 따르면 괴산댐은 전날 정오부터 수문 7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시작했다. 전날은 초당 235t을 방류했으나, 상류 유입량이 늘어 이날 오후부터 초당 400t 수준으로 방류량을 끌어올렸다. 발전소와 괴산군은 방류에 앞서 안내방송을 통해 주민에게 방류 계획을 알리고, 하류지역 야영객 등을 대피시켰다. 발전소...

    한국경제 | 2022.08.10 14:22 | YONHAP

  • thumbnail
    기후변화로 역대급 폭우 잦아지는데…방재대책은 10년전 기준

    서울시 방재시설 '30년 빈도 강우' 대응 성능…집중호우에 속수무책 강우 목표치 상향 및 맞춤형 대책 필요…"장기적으로 접근해야" 중부지방에 지난 이틀간 이어진 역대급 폭우는 서울 도심을 재난 영화의 무대로 만들었다. 강남 한복판이 물바다가 되는 광경이 다시 연출됐지만, 서울시의 수방 대책은 여전히 10년 전 눈높이에 머물고 있다. 수해 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지 않으면 언제든 반복될 수 있는 역대급 폭우에 다시 당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2.08.10 13: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