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지원 "안철수, 남경필 만나 '주적이 누구냐'는 질문에…"

    ...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 지사가 '지방선거에 출마할거냐'고 물었더니 확답은 않았지만 남 지사가 보기에는 출마할 것 같은 인상이었다고 한다"며 "국민의당 중재파 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이러한 것을 과연 용납할 수 있겠는가에 대한 답변을 낼 차례라는 것을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2.20 11:11 | 김소현

  • thumbnail
    손금주, 국민의당 탈당 후 무소속행…23석 된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이 7일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남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 통합 중재파로 분류되었으나 당이 분당으로 치달으면서 거취를 고민해 왔다. 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이 분열의 길로 치닫는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내놓는 거친 메시지의 혼돈 속에서 착잡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고, 당의 분열을 결국 막지 못했음에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의 분열이 국민의당 창당 ...

    한국경제 | 2018.02.07 14:02 | 김소현

  • thumbnail
    이용호 "미래당 합류 어렵다…민평당이 우선순위"

    "安 책임이 제일 커…정계개편 감안해 무소속도 고심" 분당 국면인 국민의당 내에서 중재파로 활동해온 이용호 의원은 5일 안철수 대표가 추진하는 미래당 대신 통합반대파 주축인 민주평화당 합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저는 이 시점까지 미래당으로 합류가 어렵다는 입장까지는 정했다"며 "이 시점에 만일 미래당을 ...

    한국경제 | 2018.02.05 09:41 | YONHAP

  • thumbnail
    미래당·민평당 창당 코앞… 양당 차기 지도부 구성은 어떻게?

    ... 시작하는 당의 내부 전열을 정비하고, 지방선거를 이끄는 일종의 비상대책위원회 성격이 강하다. 4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관계자에 따르면 미래당 지도부는 2인 공동대표 체제로 가되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최근 미래당 합류를 선언한 국민의당 중재파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나란히 공동대표를 맡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가 거듭 통합 후 백의종군 입장을 밝힘에 따라 안 대표 자리를 채울 국민의당 몫 공동대표로 박 부의장과 함께 김동철 원내대표, 주승용 의원 등 중재파 ...

    한국경제 | 2018.02.04 09:08 | YONHAP

  • thumbnail
    '국민+바른정당' 이름 미래당으로… 통합 반대파 5일 탈당

    ...고 설명했다. ‘미래’라는 이름은 안 대표 싱크탱크 역할을 해온 ‘정책 네트워크 미래’에서도 사용 중이다. 통합개혁신당은 박주선 국회부의장, 김동철 원내대표, 주승용 의원 등 국민의당 내 중재파 의원 3명이 이날 합류를 선언하면서 통합 작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김 원내대표가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동안 자유한국당 의석에서도 잘한다는 호응이 많이...

    한국경제 | 2018.02.02 18:43 | 김기만

  • thumbnail
    국민-바른, 통합신당 당명 '미래당' 확정… "100년 정당 만들것"

    ... 다뤄질 지도체제 문제에 대해서는 "통합신당에 합류할 분이 최종 결정되면 중론을 모아보겠다. 안 대표가 12일까지는 대표직을 수행하니, 제가 안 대표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 중재파와 공동대표설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제가 뭐라고 얘기하기는 좀 빠른 것 같다"며 "국민의당이 추천하는 분들은 저희가 존중하고, 저희가 추천하는 분은 국민의당이 존중하는 방식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한국경제 | 2018.02.02 16:03 | YONHAP

  • thumbnail
    김동철·박주선·주승용 통합신당 합류…"한국당과 통합은 기우에 불과"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승용 의원 등 국민의당 중재파 3인은 2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신당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박 부의장과 주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창당 2주년 기념식에 참석, 통합신당 참여 의사를 공식화했다. 박 부의장은 "국민의당은 중도개혁 정당으로, 바른정당과 결코 정체성을 의심하거나 통합이 불가능한 정당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당을 떠나신 ...

    한국경제 | 2018.02.02 14:23 | 김소현

  • 중재파 박주선·주승용·김동철 3인, 통합신당 합류 선언

    박주선 "통합이 대의에 맞아…목숨 걸고 '보수대야합' 없도록 할 것" 중재파 분화…황주홍은 민평당 합류선언·이용호도 민평당행 가능성 커 국민의당 중재파로 분류된 박주선 주승용 의원은 2일 안철수 대표가 추진하는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통해 탄생할 '통합개혁신당(가칭)'에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통합개혁신당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18.02.02 13:18 | YONHAP

  • "바른정당은 박근혜 탄핵 이끌어낸 세력"…중재파 3인, 통합 신당 합류

    국민의당 중재파인 박주선·주승용 의원이 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개혁신당(가칭)에 합류할 뜻을 공식화했다. 또 다른 중재파인 김동철 의원도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통합 대열에 함께할 것으로 점쳐지는 상황이다. 다만 전날 입장문을 통해 민주평화당과 한 배를 탑승키로 한 황주홍 의원에 이어 이용호 의원 역시 노선을 같이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중재파도 각자도생의 길을 걷기 시작, 기정사실화됐던 국민의당의 분당은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박주선 의원은 이날 여의도 ...

    조세일보 | 2018.02.02 13:15

  • 국민의당 중재파도 '각자도생'…통합신당·민평당 앞날은?

    국민의당 중재파 의원들의 거취가 구체화되면서 당내 통합 찬성파로 꾸려진 통합 신당과 반대파로 뭉친 민주평화당의 앞날이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중재파 의원들은 1일 국회에서 만나 거취를 논의한 끝에 박주선·김동철·주승용 의원은 안철수 대표와 뜻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황주홍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민평당을 선택하기로 했고, 이용호 의원도 한 배에 탑승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통합 반대파인 정동영 의원은 CBS 라디오에 ...

    조세일보 | 2018.02.02 0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