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8,4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주식 내다파는 '서학개미'

    ... 하면, 12일에는 차량 구매자의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고 발표해 가상화폐 시장에 '코인 패닉'을 불러왔다. 이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중단 결정은 테슬라 주가의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는 현지 증권사의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머스크를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하는 등 현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주가가 조정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현지에서도 머스크에 대한 신뢰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5.15 11:24 | YONHAP

  • thumbnail
    '음식천국' 중국, 가장 잘 나가는 프랜차이즈는? [강현우의 차이나스톡]

    ... 상반기의 거의 두 배가 됐습니다. 2019년 대비로는 8%가량 늘었고요. 순이익도 3억위안 냈습니다. 2019년 순이익 23억위안보다는 대폭 줄었는데, 상반기 적자를 감안하면 하반기에는 14억위안 정도 이익을 낸 겁니다. 올해 증권사 컨센서스를 보면 매출 570억위안에 순이익 45억위안 정도를 하는 걸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매출은 작년이나 2019년보다 두 배고 순이익도 2019년 대비 두 배가 된다고 보는 겁니다. Q4. 주가도 좀 볼까요? 2018년 8월 하이디라오가 ...

    한국경제 | 2021.05.15 10:08 | 강현우

  • thumbnail
    연료비 연동제 무용지물?…하반기에는 전기요금 오를까

    ...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한전은 1분기에 5천716억원의 깜짝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2분기에는 악화된 성적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가 연합인포맥스 시스템을 이용해 증권업계의 2분기 전망치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 증권사가 한전이 영업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적자 폭은 최대 2조861억원부터 3천609억원까지 다양했다. 전문가들은 3분기에도 전기요금이 동결된다면 연료비 연동제가 유명무실화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유승훈 서울과기대 에너지정책학과 ...

    한국경제 | 2021.05.15 08:00 | YONHAP

  • thumbnail
    공매도 재개 2주…"왜 개인만 60일이냐" 개미들 '분통'

    ... 주장한다. 외국인과 기관은 주식 반환 요청을 받으면 즉시 반환할 의무가 생기지만, 개인 투자자는 60일동안 공매도 포지션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공매도 포지션을 가진 외국인과 기관이 주식 반환 요청을 받아도 다른 증권사로부터 다시 주식을 빌려 갚는 방식으로, 사실상 무한정 공매도 포지션을 유지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를 해결할 방법은 개인 투자자의 대주 상환 기간을 늘리거나 외국인·기관 투자자의 대주 기간에 제한을 거는 ...

    한국경제 | 2021.05.15 07:56 | 한경우

  • 한양증권 1분기 순이익 245억원…전년 동기 대비 169%↑

    한양증권이 1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수익,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1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14일 한양증권은 올해 1분기 24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169.3% 늘어난 규모다. 1분기 영업수익은 20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1% 늘었다. 영업이익은 166.4% 늘어난 360억원이었다. 한양증권은 투자은행(IB)부문과 자산운용부문이 1분기 실적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5.14 18:10 | 구은서

  • thumbnail
    HMM, 작년 전체이익 3개월 만에 벌었다

    ... 경신하고 있는 데다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하반기 실적이 더욱 좋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HMM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매출 2조4280억원, 영업이익 1조193억원을 올렸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이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 9600억원)를 웃돈다. 전년 동기(-20억원)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1분기 영업이익은 1976년 창사 이래 최대 수준이다. 작년 한 해 벌어들인 영업이익(9807억원)보다 많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연간 기준 사상 ...

    한국경제 | 2021.05.14 18:02 | 강경민

  • 화물운임 급등…대한항공 또 '깜짝 실적'

    ... 급등한 영향이 컸다. 대한항공은 개별 기준 올해 1분기 매출 1조7498억원, 영업이익 1245억원을 올렸다고 14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657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 800억~900억원)를 약 40%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2분기부터 네 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올리고 있다. 비결은 화물운송 덕분이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올 1분기 화물사업 ...

    한국경제 | 2021.05.14 18:01 | 강경민

  • KCGI, 대림 지분 26.6% 국내 증권사에 매각

    사모펀드 KCGI(대표 강성부)가 보유 중이던 대림(옛 대림코퍼레이션) 주식 전량을 국내 한 증권사에 매각했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 3월 국내 한 증권사에 지분 26.6%(279만8574주)를 모두 넘겼다. 매각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2년 전 통일과나눔재단으로부터 32.7%를 사올 당시 가격(1200억원) 대비 500억원 이상 차익을 남긴 것으로 추정된다. 대림은 DL그룹(옛 대림그룹)의 가장 꼭대기에 있는 ...

    한국경제 | 2021.05.14 17:50 | 이상은

  • thumbnail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1천245억원…4개 분기 연속 흑자(종합)

    ... 올해 288억원으로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65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는데, 올해는 화물 운송을 확대하며 흑자를 냈다. 지난해 2분기부터 4개 분기 연속 흑자 달성이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 2곳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인 988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2조3천98억원보다 24% 감소했지만, 화물 사업 매출은 1조3천5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두배 이상 증가했다. 대한항공의 깜짝 실적은 ...

    한국경제 | 2021.05.14 16:1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SK E&S, 최대 3兆 조달 맡을 자문사 선정 완료

    ... 전략을 짤 금융자문사 선정을 마무리했다. 본격적으로 투자재원 확보에 팔을 걷을 전망이다. SK E&S는 14일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크레디트스위스(CS)를 금융 자문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조만간 이들 증권사와 주관 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이 회사는 앞으로 자문사들과 수소, 해외 가스전 투자 등 미래 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효과적으로 마련하는 방안을 구상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총 자산의 20~30%(약 2조~3조원) 수준에 달하는 실탄을 ...

    마켓인사이트 | 2021.05.14 1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