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양유업, '갑질논란' 이후 주가 ⅓토막…시총 4천600억 증발

    경쟁사 매일유업 시총은 1.75배로 성장 남양유업이 이른바 2013년 '대리점 갑질' 사태 이후 갖가지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금까지 8년여간 주가가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지고 시가총액은 4천600억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이 회사 보통주와 우선주(남양유업우)의 시가총액 합계는 2천61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2년 말(7천209억원)보다 4천590억원(63.67%) 줄...

    한국경제 | 2021.04.18 07:01 | YONHAP

  • thumbnail
    코막힘·재채기 1시간 넘게 지속되면 '알레르기 비염' 의심을

    ... 비중격을 똑바로 세우거나 비갑개를 절제하는 등 코의 구조를 교정하는 치료도 동반돼야 한다. ○인공눈물은 1회에 한 방울만 눈이 뻑뻑해지고 피로한 안구건조증도 봄철마다 심해지는 증상이다. 안구 표면의 눈물이 지나치게 빨리 증발하거나 눈물이 부족한 경우에 나타난다. 꽃가루, 미세먼지 등이 안구 표면에 있는 눈물을 더 빨리 마르게 해 봄철 안구건조증이 자주 나타나곤 한다. 비염을 앓고 있는 환자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동시에 발생할 수도 있다. 눈이 빨갛게 충혈되고 ...

    한국경제 | 2021.04.16 17:11 | 이선아

  • thumbnail
    기상측기 품질·신뢰도 높인다…형식승인 제도 시행

    ... 기상측기 형식승인은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 관측기관에서 관측 용도로 사용하는 기상측기에 대해 안전성과 성능의 신뢰성을 국가가 인증하는 제도다. 형식승인 대상은 기온계, 기압계, 습도계, 풍향·풍속계, 일조계, 일사계, 강수량, 증발계, 적설계 등 10종이다. 형식승인 제도는 365일 운영되는 기상측기가 도서, 산악, 해안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관측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본, 중국에서는 이미 이 제도를 시행 중이다. ...

    한국경제 | 2021.04.16 14:00 | YONHAP

  • "IMF 때보다 힘들다" 엄살 아니었다…음식·숙박업 성장 '역대 최악'

    ...130억원)에 비해 12.7%(11조7740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가계의 음식점·숙박서비스업 지출 감소폭은 역대 가장 컸다. 뒤집어 보면 음식점·숙박서비스업 종사자의 매출이 예년 대비 11조원 넘게 증발했다는 의미다. 음식점·숙박서비스업에 주로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의 위기는 경제지표 곳곳에서도 확인된다. 한은의 3월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자영업자 매출 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 -5.5%, 2분기 -3.6%, 3분기 -1.9%, ...

    한국경제 | 2021.04.16 11:44 | 김익환

  • thumbnail
    호주 3월 실업률 5.6%…코로나 봉쇄 해제에 6개월째 하락

    ... 만만치 않다. 코로나19발 대량 실업을 막기 위해 정부가 1년 동안 직원 1인당 2주에 1천 500호주달러(약 130만원)까지 지원한 고용지원금(JobKeeper) 제도가 지난달 말 끝났기 때문이다. 호주 재무부는 고용지원금이 중단되면 이에 의지해 유지되던 일자리 15만개 정도가 증발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저비스 국장은 "다음 달 고용지표가 나오면 고용지원금 종료 이후 노동시장의 현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8:07 | YONHAP

  • thumbnail
    "이정도 양의 오염수 버리는 결정 30년 만에 처음” 정부 대응은?

    ... 바꾸는 프로젝트를 제안했을 때 40년이 걸리는 계획이었고 그린피스는 이 계획이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고 답했다. 또 방류 외의 실질적인 방안에 대해 “일본 패널들이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는데 오염수를 증발시켜 대기로 날리는 것과 정제시킨 후 바다에 내 버리는 것이지만 두 옵션 모두 환경을 해하는 방식이고 이 말고도 오염수 탱크를 더 지어서 보관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에 있어 정치적인 의도는 없었는지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4.15 17:24 | 이미나

  • thumbnail
    춘곤증, 피부도 Wake Up!

    ... 육체적인 반응만 생각하기 쉽지만 알게 모르게 피부 역시 늘어지고 있다는 사실. 낮이 길어지고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피부 온도도 상승하게 되는데. 또한 바이러스와 미세먼지 차단을 위한 마스크 착용까지 더해져 체내 수분은 증발하고 피지 분비량은 증가해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지게 되는 것. 이 때문에 봄철 피부 관리도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이처럼 늑장을 부리는 피부에 환기가 시급한 만큼 더 이상의 지체는 금물이다. 피곤하다는 이유로 피부까지 퍼지도록 ...

    bntnews | 2021.04.15 12:05

  • thumbnail
    강원농기원 오락가락 봄 날씨에 옥수수 육묘 관리 당부

    ... 보온하고 낮에는 온도가 너무 높지 않게 해야 한다. 옥수수 종자 발아 및 생육에는 밤 기온 10도 이상, 낮 기온 35도 이하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수분관리가 중요하다. 낮 동안 비닐하우스 안은 온도가 높아 수분 증발이 빠르기 때문에 육묘 포트의 상토가 마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육묘기간을 준수해야 한다. 온도에 따라 생육이 다르지만 건강안 묘를 기르기 위해서 잎은 3장 이내, 육묘기간은 15∼20일 정도가 알맞다. 육묘 기간이 ...

    한국경제 | 2021.04.14 10:23 | YONHAP

  • thumbnail
    삼성중공업, 세계 최초 선박용 냉열발전 시스템 개발

    ... 이산화탄소 발생을 '0'으로 만드는 냉열발전 기술을 적용한 것이다. 친환경적이면서 전력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을 낮춘다는 장점이 있다. LNG는 영하 162도 이하 액체 상태로 운송되며 이를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온도를 가해 증발시켜 가스 상태로 변환하는 재기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냉열발전은 이러한 재기화 과정 중 해수로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전기를 생산한다. 또 S-REGAS(CGR)는 LNG 재기화에 필요한 전력의 90% 이상인 16MW 전기를 ...

    한국경제 | 2021.04.14 10:00 | YONHAP

  • thumbnail
    日, 원전 오염수 결국 방류 강행…최악의 韓·日관계 또 악재

    ... 늦어도 2023년 3월이면 탱크가 가득찰 것으로 예상돼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리를 서두르고 있다. 지난해 2월 10일 일본 정부 자문회의가 제시한 오염수 처리 방식은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 두 가지였다. 대기 방출은 오염수를 증발시키는 데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들어간다는 이유를 들어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를 택했다. 오염수에는 삼중수소(트리튬) 등 수십 종류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배출하기 전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을 이용해 ...

    한국경제 | 2021.04.13 17:48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