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유가] 원유 수요 기대에 70달러 돌파 마감

    ... 정상화될 것이라는 시각 등을 고려할 때 수요 기대는 여전히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S&P글로벌 플랫츠의 집계에 따르면 OPEC+의 5월 원유 생산량은 하루 43만 배럴가량 증가했다. 월간 증가량의 84%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증산분이다. OPEC+ 산유국들의 합의 준수율은 5월 기준 111.45%로 전달의 111.16%와 대체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산유국들이 합의 내용을 잘 따르고 있다는 의미다. 시장은 다음날 나올 EIA 주간 원유재고 자료를 주시하고 ...

    한국경제 | 2021.06.09 03:41 | YONHAP

  • thumbnail
    머스크 핵심측근, 트럭 부문 대표된지 3개월만에 퇴사

    ... 사장을 지냈으며 특히 머스크 CEO에게 직보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자동차 부문 사장 시절에는 중국 상하이에 첫 해외 생산공장을 열고 배터리 공급 파트너십을 확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그가 머스크의 핵심 참모이며 2018년 모델3 증산에서 '브레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뉴 스트리트 리서치'의 애널리스트인 피에르 페라구는 그의 사임에 대해 "(테슬라에) 크고 예상치 못한 손실"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테슬라의 최고 법무 담당 책임자 대행을 ...

    한국경제 | 2021.06.08 15:09 | YONHAP

  • [뉴욕유가] WTI 장중 70달러 돌파…차익실현에 0.6%↓

    ... 합의가 있을 것으로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란의 대통령 선거는 6월 18일로 예정돼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란과 핵 합의 당사국들이 핵 합의 복원에 합의할 경우 이란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완화되고, 그에 따라 이란의 원유 증산량이 하루 50만~10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원유 시추업체 베이커휴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 채굴 장비 수는 지난주에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는 유가가 올랐음에도 미국 생산업체들이 생산을 늘리고 있지 ...

    한국경제 | 2021.06.08 03:51 | YONHAP

  • thumbnail
    시총 1조위안 돌파한 CATL, 지금 사도 될까요? [강현우의 차이나스톡]

    ... 분량이니까 전기차 20만대 이상에 공급하는 물량입니다. Q5. CATL이 공격적인 투자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죠? 지난 5월말 주주총회에서 정위췬 회장이 현재 설비 확대에 1000억위안, 약 17조원을 투입하고 있고, 이에 따른 증산 규모가 총 500GWh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작년 말 기준 연산 109GWh 규모 공장을 돌리고 있는데 앞으로 다섯 배는 더 늘어난다는 겁니다. 앞서 말씀 드린 독일 공장도 연간 생산량을 기존 14GWh에서 증설을 통해 연 100GWh로 ...

    한국경제 | 2021.06.05 09:31 | 강현우

  • thumbnail
    국제유가, 여름까지 상승세...원유 투자로 돈버는 법 2가지

    ... 100달러로 올라서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에너지 시장은 공급 만으로 정확히 예측되지 않고, OPEC이 모든 열쇠를 쥐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OPEC+는 지난 1일 각료회의에서 석유 수요 회복 전망과 이란의 증산 가능성 등을 고려해 협조감산을 7월까지 점진적으로 줄일 방침을 확인한 바 있다. 대니얼 예긴(Daniel Yergin) IHS 마킷 부회장은 1분기에서 3분기 사이에 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며 하루 700만 배럴을 전망하며, 올해 ...

    한국경제TV | 2021.06.03 09:43

  • [뉴욕유가] 글로벌 원유 수요 기대에 1.6%↑

    ... 5월에는 하루 60만 배럴(OPEC+ 35만 배럴과 사우디 25만 배럴), 6월에는 70만 배럴(OPEC+ 35만 배럴과 사우디 35만 배럴), 7월에는 88만1천 배럴(OPEC+ 44만1천 배럴과 사우디 40만 배럴)을 각각 증산하기로 했다. 7월까지 3개월에 걸친 증산 규모는 하루 218만 배럴에 달한다. 이란 핵 합의 복귀 가능성으로 공급 우려가 상존하지만, 당장 이란과 핵 협상 당사국들이 협상 타결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란 핵 합의 ...

    한국경제 | 2021.06.03 03:52 | YONHAP

  • thumbnail
    "내년 브렌트유 배럴당 75달러 도달할 것" [독점 UBS리포트]

    ... 하루 60만 배럴(OPEC+ 35만 배럴과 사우디 25만 배럴), 6월에는 70만 배럴(OPEC+ 35만 배럴과 사우디 35만 배럴), 7월에는 88만1000 배럴(OPEC+ 44만1000 배럴과 사우디 40만 배럴)을 각각 증산하기로 했다. 5∼7월 OPEC+의 하루 증산 규모는 218만1000 배럴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 UBS는 내년에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75달러에 이르는 등 유가가 견조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그 이유는 이렇다. ...

    한국경제 | 2021.06.02 17:16 | 박상용

  • thumbnail
    '수요 폭발'에 자고나면 오르는 유가…2년 만에 70달러 돌파

    ... 급등세다. 원자재 정보업체인 우드맥킨지의 앤 루이스 히틀 분석가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현재의 원유 공급량은 갑자기 늘어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유국 모임 “즉각 증산 어렵다” 유가가 고공행진을 하는 건 주요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줄면서 경제 재개 속도가 빨라져서다. 최대 경제국인 미국 내 원유 재고도 감소하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주 쿠싱에 보관 중인 현물 재고는 ...

    한국경제 | 2021.06.02 17:11 | 조재길

  • thumbnail
    원유 수요증가 전망에 국제유가 2년만에 최고치(종합2보)

    OPEC+의 낙관 예상에 유가 배럴당 70달러 넘어서 주요산유국들 7월까지 증산 합의 유지…"경기 회복·수요 개선 확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이란 핵합의 복원 등 불확실성은 여전 OPEC+(OPEC 회원국과 비회원 주요 산유국의 협의체)가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낙관적으로 전망하면서 국제유가가 2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OPEC+은 지난 회의에서 정한 감산 완화 방침을 7월까지 유지하기로 했다고 AFP·블룸버그 통신 등이 ...

    한국경제 | 2021.06.02 10:57 | YONHAP

  • [뉴욕유가] OPEC+ 감산 완화 정책 유지에 2.1%↑

    ... 생산량 결정을 미루고 향후 시장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며 지난해 4월 말에 합의한 내용이 종료될 때까지 매달 회의를 열기로 한 결정도 유지했다. 우드 맥킨지의 앤-루이스 히틀 매크로 오일 담당 부사장은 마켓워치에 "4월에 계획한 증산 계획을 고수하는 것은 시장에 필요한 것이었다"며 "OPEC+의 계획된 증산을 고려하더라도 현재 수요 증가세가 공급 증가세를 앞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세로 하반기 원유 수요에 대한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6.02 03: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