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4,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간전망]7일 삼성전자 실적 발표…실적개선株 '주목'

    이번주(6~10일) 국내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상승이 제한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올 2분기 기업실적이 발표되는 만큼, 종목장세가 연출될 것이란 관측이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6월29일~7월3일)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17.76포인트(0.83%) 오른 2152.41로 장을 마쳤다. 코로나19 2차 확산 우려에 상승폭은 크지 않았다. 미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4만명대를 기록한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고은빛

  • thumbnail
    상반기 증시 주도한 10종목 시가총액 100조원 늘어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위주…기존 대장주는 위축 올해 상반기 증시에서 바이오, 2차전지, 정보기술(IT) 업종 성장주들의 시가총액이 크게 늘어났다. 증가 상위 10개 종목을 합쳐 100조원 넘게 불어났다. 반면 제조업과 은행 등 기존 대장주들은 시총이 쪼그라들었다. 5일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와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 증시에서 시총이 가장 많이 증가한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시총이 작년 말 28조6천494억원에서 ...

    한국경제 | 2020.07.05 07:10 | YONHAP

  • [뉴욕증시 주간전망] 코로나19 추이 촉각…美 부양책도 주시

    이번 주(6~10일) 뉴욕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주시하는 가운데 변동성 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시장에 방향성을 제공할 수 있는 주요 지표가 많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대응한 지방정부나 기업의 조치 등에 따라 주가가 출렁댈 수 있다. 미국 정부의 추가 부양책 관련 논의도 한층 중요해질 전망이다. 경제 회복 기대와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불안감이 뒤섞인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7.05 07:00 | YONHAP

  • thumbnail
    5대은행 대출 1200조…올해만 69조↑ '과속'에 건전성 비상

    ... 고신용자의 부동산·주식 투자 목적으로 추정되는 대출까지 겹쳐 증가세를 이어갔다. 정부의 거듭된 규제에도 지난달 서울 주택 가격은 2개월 연속 하락을 멈추고 상승 전환하는 등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불안정한 모습이다. 증시 대기 자금으로 불리는 투자자 예탁금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46조1천819억원을 기록, 작년말 27조3천937억원에 비해 약 69%가 늘었다. 특히 지난달에는 이들 은행에서 신용대출이 이례적으로 3조원 가까이 증가하며 역대급 기록을 ...

    한국경제 | 2020.07.05 06:15 | YONHAP

  • thumbnail
    '진짜 경제'와 격차, 증시 폭락 부를까 [노경목의 미래노트]

    ... 코로나19에 따른 미국 국내총생산 감소폭은 이의 4배인 8조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코로나19가 잦아들며 재가동에 들어간 중국 공장들은 해외 주문 감소로 다시 구조조정에 들어갈 판이다. 기업 이익이 줄어드는 가운데 주가만 급등하며 증시가 전례 없는 고평가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S&P500 구성 종목들은 평균 PER은 최근 21배까지 올라섰다. 20년래 최고치다. 미국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최소 내년말까지는 코로나 충격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

    한국경제 | 2020.07.04 09:03 | 노경목

  • thumbnail
    고수익 좇는 2030 동학개미…인구당 주식계좌 한국이 미국 2배

    ... 세계은행 기준)으로 나누면 1인당 0.61개의 계좌를 가진 셈이다. 반면 미국의 주식 계좌 수는 한국의 절반 수준인 인구당 0.31개에 그친다. 미국의 인구는 3억2700만명으로 개인 주식계좌 수는 1억200만개 수준이다. 증시에 뛰어드는 개인 투자자들은 과반이 2030 청년세대다.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20∼30대 연령층의 주식계좌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늘었다. 국내 대형 증권사 중 한 곳인 NH투자증권은 올해 1∼5월 ...

    한국경제 | 2020.07.04 08:30 | 채선희

  • thumbnail
    '세계 최대' 일본 공적연금…코로나 사태로 200조 날렸다

    일본공적연금(GPIF)이 올 초 3개월간 약 200조원을 손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증시가 출렁인 탓이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 공적연금을 운영하는 연금적립금 관리운용 독립행정법인은 지난 1~3월에 17조7000억엔(약 198조원) 손실을 입었다고 이날 밝혔다. 출범 이래 최대 분기 손실을 냈다. 일본공적연금에 따르면 이번 분기 손실폭은 운용 자산의 11% 규모다. 일본공적연금은 ...

    한국경제 | 2020.07.04 08:20 | 선한결

  • thumbnail
    유럽 증시, 코로나19 우려에 하락…미국은 독립기념일 휴장

    간밤 유럽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때문이다. 미국 뉴욕 증시는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장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1.33% 하락한 6157.30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0.64%,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0.84% 밀렸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스톡스50지수도 0.77% 하락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7.04 08:18 | 한민수

  • thumbnail
    [유럽증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일제히 하락

    유럽 주요국 증시는 3일(현지시간)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33% 하락한 6,157.30으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64% 떨어진 12,528.18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0.84% 하락한 5,007.14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전날 종가에서 0.77% 떨어진 ...

    한국경제 | 2020.07.04 01:42 | YONHAP

  • thumbnail
    홍콩보안법 강행·미중 갈등 속에서도 중국 증시는 랠리(종합)

    ... 상승 코로나 타격 중국경제 선회복 기대감…"미중긴장 그림자 여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강행을 계기로 미중 갈등이 전과는 차원이 다른 새 영역에 접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서도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가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다. 3일 중국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2.01% 급등한 3,152.81로 장을 마쳤다. 이는 작년 4월 이후 1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로만 보면 중국 ...

    한국경제 | 2020.07.03 17: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