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41,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겹호재 업은 증권주, 실적 주가 모두 '서프라이즈'

    ... 삼성증권 등 해외 주식 투자 부문에 강점을 갖고 있는 증권사 실적은 더 좋을 것으로 보인다. 해외 주식 거래는 수수료가 높고, 환전 수수료 수입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향후 전망도 밝다. 2분기 실적에 수수료가 기여한 부분이 큰데, 증시 대기자금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계좌에 들어 있는 예탁금은 지난 3일 기준 50조3546억원이다. 연초 대비 75% 증가한 수준이다. 증권사간 차별화 이뤄질것 지난 4일 정부가 발표한 ...

    한국경제 | 2020.08.05 15:56 | 박의명

  • thumbnail
    코스피, 동학개미 덕에 2300선 '안착'…또 연고점 경신

    ... 출발해 상승폭을 키웠다. 이는 전날(2279.97) 이후 하루 만에 새로 경신한 최고치다. 지수는 장중 한 때 2312.14까지 오르면서 2018년 10월 4일(장중 고가 2311.06)이후 장중 2300선을 돌파했다. 간밤 뉴욕 증시는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62%)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36%), 나스닥 지수(0.35%)가 모두 상승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이날도 사상 최고치 ...

    한국경제 | 2020.08.05 15:45 | 차은지

  • thumbnail
    "美증시 더 간다" vs "中에 올라타라"

    ... 수습했고 소비 활성화 기대도 높다. ‘하반기 해외 주식 비중을 늘려야 한다’ ‘성장주에 투자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양국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은 엇갈린다. 코로나19가 촉발된 중국 증시는 국내 증시 못지않게 뜨겁다. 하루 거래대금은 4000억위안가량, 신용 잔액은 1조3900억위안에 달한다. 미국 증시가 고점 논란에 휩싸이면서 최근 국내 개미들도 중국 주식에 뛰어들었다. 최근 한 달 새 중국 주식 거래액은 2000억원 ...

    한국경제 | 2020.08.05 15:26 | 박재원

  • thumbnail
    10명 중 7명 "더 오른다"…BBIG보다 車 등 중후장대株 관심을

    코스피지수가 연중 고점(1월 22일 2267.25)을 돌파하면서 주식시장의 향후 방향에 대한 투자자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이 서울 여의도 증권가에서 주목 받는 증시 전문가 10명에게 물은 결과 “증시의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절반 이상이었다. 다만 주식투자의 전체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절반 정도였고, 나머지 절반은 분야·종목별 비중을 조절하는 것을 추천했다. ◆코스피지수 지난달 7% ...

    한국경제 | 2020.08.05 15:13 | 양병훈

  • 5G 다시 주목받나! 2차 상승유망주 TOP5

    ... 5G 상용화가 “CDMA와 초고속인터넷에 이어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을 가속화시킬 수 있는 세 번째 도약의 기회”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 8월 선점해야 할 새롭게 떠오르는 5G 통신장비 수혜주 지지부진 증시 속 현명한 투자자라면 5세대 통신의 메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은 무조건 관심 종목 1순위에 넣어 둘 필요가 있다. 앞으로 5G관련 핵심 기술주들은 계속 주목을 받을 것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 갈 수 있기 ...

    한국경제 | 2020.08.05 15:07

  • thumbnail
    NH투자증권, 시장 상황에 맞춰 韓·美·유럽 ETF에 분산 투자

    각국 증시가 코로나19 이전 고점에 근접하면서 투자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유례없는 초저금리로 주식에는 투자하고 싶지만,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손실에 대한 우려도 상존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 투자하는 ‘초분산 투자’ 펀드를 추천하고 있다. ETF로 포트폴리오를 짠다는 뜻에서 EMP(ETF Managed Portfolio)로 불린다. ‘NH-아문디 QV글로벌포트폴리오’펀드는 ...

    한국경제 | 2020.08.05 15:06 | 박의명

  • thumbnail
    국내 중소형주 펀드 고공행진…3개월 수익률 25%

    미국 뉴욕증시에서 나스닥이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성장주가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 있어서다. 국내 공모펀드 시장에서도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에 돈이 몰린다. 그러나 국내에서 이들 미국 주식 투자펀드보다 좋은 수익률을 올리는 펀드가 있다. 중소형주 펀드가 대표적이다. 5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중소형주 펀드 65개의 3개월 평균 수익률은 24.67%에 달했다. 그 중 마이다스미소중소형주펀드와 신한BNPP뉴그로스중소형주펀드는 월등한 ...

    한국경제 | 2020.08.05 15:05 | 고재연

  • thumbnail
    한국투자증권, 잉여현금흐름 우수한 글로벌기업 골라 담은 펀드

    ... 위험이 선호되는 시장환경에서는 밸류에이션과 성장성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은 종목 비중을 늘리고, 위험 회피 상황에서는 현금흐름이 좋고 배당률이 높은 종목의 비중을 늘리는 식이다. 이런 전략을 택한 결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증시가 급등락한 지난 3월에도 비교적 양호한 수익률을 낼 수 있었다. 한국투자증권은 2016년 웰링턴매니지먼트와 전략적 사업제휴(MOU)를 맺고 화이트라벨링 펀드를 출시했다. 1928년 설립된 웰링턴자산운용은 세계 국부펀드와 연기금 자금을 ...

    한국경제 | 2020.08.05 15:04 | 오형주

  • thumbnail
    [카드뉴스] 바이오주 상승 언제까지? 전문가들 "실체 없는 바이오주, 거품 걷힐 수도"

    ... 돌리기'로 볼 수 밖에 없다"고 하며 "매매가 정지된다면 해당 종목 투자자는 피해를 볼 수 밖에 없으니 테마주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어요. 또한, 코로나19 관련 호재성 소식만으로 주가가 급등한 중소형 바이오주가 늘어나면서 증시 전문가들은 바이오 종목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어요.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빠르게 완료되어 신약이 상용화된다면 실체 없이 급등한 일부 바이오 종목의 거품이 걷힐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정용택 IBK투자증권 ...

    한경Business | 2020.08.05 14:17

  • thumbnail
    현명한 투자자들의 선택

    코로나19의 2차 대확산 우려로 글로벌 증시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차 방역에 성공한 국가들은 경제 재가동을 준비하며 실물경제 타격을 최소화 하려 했으나 다시 관망세로 돌아서는 형국이다 방역 체계의 교과서라 불리는 우리나라의 2차 대확산 진압 여부가 주목 받고 있다. 위기 뒤에는 늘 기회가 따라오기 마련이다. 이번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방역으로 ‘K바이오’라는 명칭이 탄생했고 또 글로벌 서플라이의 변화가 시작됨으로써 ...

    한국경제 | 2020.08.05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