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4871-234880 / 241,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회사채 차환발행 급증 기업자금난 심화될듯

    금년에도 기업들의 증시를 통한 자금조달이 회사채에 편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증권당국이 올해 회사채 발행물량을 지난해 수준에서 제한할 방침인데다 만기가 도래, 차환발행해야 하는 사채가 급증함에 따라 기업들의 자금난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욱이 대기업은 연간 회사채 발행액이 1천8백억원이내로 제한돼 자금 확보에 더욱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증권업협회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회사채의 과잉공급에 따라 유통수익률이 ...

    한국경제 | 1991.01.04 00:00

  • 세계증시 91년 벽두부터 큰폭 하락세로 출발

    91년 벽두의 세계금융시장은 주가하락과 달러약세속에서 출발, 올 한해의 세계경제전망을 어둡게 투영시켰다. 2일 첫장을 연 세계증시는 페만사태에 대한 우려가 재차 확산되면서 주가는 일제히 떨어졌고 주요외환시장에서의 미달러시세는 미경기침체심화 조짐으로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공업평균지수는 작년 폐장지수보다 23.02포인트가 하락한 2,610.64에 91년 첫장을 끝냈다. 유럽대륙의 증시현황을 대표하는 런던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 한경시황 (3일) > 91년 첫 증시 우울한 출발...680선 붕괴

    91년을 여는 새해 첫장인 3일 증시는 페르시아만사태 긴장고조등으로 종합주가지수가 이론배당락폭보다도 더 큰폭으로 떨어지고 거래도 저조한 수준에 그치는 우울한 출발을 했다. 이날 종합주가지수는 679.75에 그쳐 지난해 폐장지수대비 16.36포인트가 하락하면서 68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이같은 낙폭은 이론배당락폭 10.87포인트보다 5.49포인트 더 큰 것인데 개장 첫날지수가 이론배당락지수를 하회한 것은 지난 87년이후 4년만의 일이다. ...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91년 증시 개장 단일장으로 주식거래

    91년도 증시가 3일 상오 10시30분 증권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장식을 갖고 정식 개장됐다. 고병우 증권거래소이사장은 개장사를 통해 "금년중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증권산업의 개방, 내년의 외국인 직접투자 허용, 그리고 90년대 중반쯤 가능하리라 생각되는 외국기업의 국내증시 참여를 염두에 두고 증권시장 개방에 대비한 제도나 규정 등의 정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석 증권감독원장은 치사를 통해 "신규 주식공급물량을 탄력적으로 ...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 91년도 중요 국제 캘린더 (1월-12월) <<<

    1 월 3 일 미국 제102회 의회 개원 4 일 동경증시 개장 6 일 제27차 조명전 (런던, 10일까지) 6 일 독일 3현인의 날 (뒤셀도르프) 9 일 국제모터쇼 (사우디아라비아, 16일까지) 15 일 UR협상 각료회의 (제네바) 15 일 이라크, 쿠웨이트 철수시한 15 일 일본 성년의 날 15 일 환태평양 컴퓨터 통신쇼 (밴쿠버, 17일까지) 18 일 제68회 상용차쇼 (브뤼셀, 27일까지) 21 일 제 7회 중동전자통신쇼 ...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일본기업인의 71%, 올 연말께 일본경제성장 멈출것이라고 예측

    ... 것으로 점치고 있는 것은 고금리와 자본지출위축 및 미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일본경제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다. 교도통신은 또 올 4월부터 시작되는 91회계연도중 일본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71%가 3.5%-4.0%로 응답했다고 말했다. 미달러화에 대한 일본 엔화환율에 대해서는 52%가 올한햇동안 1백25- 1백30엔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67%가 동경증시의 일경평균주가지수는 3만엔선을 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금융/보험주, 주도주 부각 가능성 높아

    지난해 증시에서는 은행, 증권, 단자 등 금융주와 보험주의 거래비 중이 크게 늘어나 올해의 시장주도주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조립금속.기계, 화학.석유를 비롯한 제조업주의 거래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아져 이들 업종의 시장인기가 퇴조한 양상을 보였다. 3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주식거래량 가운데 금융주와 보험주의 거래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42.9%에 달해 89년도의 31.7%에 비해 11.2% 포인트나 높아 ...

    한국경제 | 1991.01.02 00:00

  • 보험료 등 생보사 수입 11조원 넘어

    정부의 부동산투기 억제정책과 증시침체에도 불구하고 생명보험회 사가 90사업연도(90.4-91.3) 들어 거둔 수입이 11조원을 넘어섰다. 3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28개 생보사가 90사업연도가 시작된 작년 4월부터11 월말까지 벌어들인 수입규모는 수입보험료가 9조4천1백74억원 투자수입이 1조6 천2백94억원 기타가 1백23억원 등 모두 11조5백92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수입규모는 전년 동기의 8조2천2백억원에 비해 ...

    한국경제 | 1991.01.02 00:00

  • 중소기업 상업어음 재할 잠정비율 연장 적용...한국은행

    ... 상업어음재할인 잠정 인상비율의 적용시한을 금년 3월말까지 3개월간 연장키로 했다. *** 한은 자금난 완화 위해 올 3월말까지 *** 3일 한은에 따르면 이같이 중소기업의 상업어음재할인 잠정비율의 적용시한을 연장한 것은 수출부진, 증시침체 등으로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이 계속 악화돼 있기 때문이다. 한은의 상업어음재할인은 중소기업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이 재할인비율은 당초 50%였으나 지난 89년 5월25일부터 89년 11월30일까지 60%로 잠정 인상. ...

    한국경제 | 1991.01.02 00:00

  • 내달 회사채 1조2천992억 발행 승인

    ... 기채조정협의회는 내년에도 회사채가 대량 발행돼 회사채 거래를 둘러싼 각종 변칙행위가 성행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증권사에 대해 기업들에게 "꺾기" (양건), 청약단구성 강요 등의 불공정행위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증시관계자들은 올해 무려 11조3백억원의 회사채가 발행돼 수급 불균형으로 한때 유통수익률이 연 19%를 넘어서기도 했다면서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회사채가 대량발행되면 채권시장은 심각한 공급과잉 상태에 빠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경제 | 1991.01.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