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21-51230 / 56,3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내분 봉합될까

    민주당이 18일 최고회의.상임고문 연석회의를 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을 의결하는 한편 19일 당무회의에서 노 후보 재신임 추인 여부와 당 지도부 재신임을 묻기로 함으로써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내 논란을 일단락지었다. 이날 회의에선 노 후보에 대한 재신임 원칙하에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 및 지도부 책임론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됐으나, 지방선거 참패 책임과 향후 당 진로를 놓고 빚어졌던 극심한 분열과 갈등 양상은 일단 봉합국면으로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노무현, "8.8재보선후 경선하자"

    ... 외부인사 영입에 소극적이었으나 제 입장만 관철할 수는 없다는 입장에서 이를 수용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면서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8.8 재보선 이후 후보 경선 수용은 재.보선을 자신의 책임으로 치른후 지방선거와 재보선에 대한 책임을 함께 묻겠다는 의미로, 후보 재신임을 조기에매듭지어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02.06.17 09:49

  • [민주 盧.지도부 재신임 격론]

    민주당이 17일 지방선거 참패대책 논의를위해 개최한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지지파와반대파간에 ▲후보 재신임 여부 ▲지도부 사퇴 여부 ▲전당대회 개최 여부 ▲탈DJ화 방법 등 쟁점을 놓고 논란을 벌였다. 특히 당초 이 회의에 불참할 예정이었던 노 후보가 참석, "8.8 재보선 이후 원점에서 후보경선을 다시 해도 좋다"고 전격적으로 `후보 재경선' 카드를 제시하면서선거참패 대책을 둘러싼 백가쟁명식 논란이 새로운 국면에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재신임' 격론] "盧후보 국가경영자로 신뢰못해" .. 연석회의

    ... 요지. △이치호 당무위원=즉각 당을 해체하고 원점에서 시작하자. 노무현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상처투성이가 될 것이다. 노 후보를 빨리 재신임하거나 제3인물을 조속히 영입해야 한다. △송석찬 의원=후보와 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 현 민주당으로 8·8 재·보선과 대선을 치른다는 것은 패배를 자초하는 것이다. △함승희 의원=속죄하는 의미에서 전 당직자가 모두 사표를 내자. 한동안 조용히 지내다가 이회창이 대통령이 되어선 안되겠다는 사람들을 모아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盧재신임' 격론] (일문일답) "회피용 의심땐 당장 다시 경선"

    ...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17일 8·8 국회의원 재·보선 후 재경선에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만일 시간벌기용이라는 의구심이 있다면 지금 당장 (전당대회를) 해도 좋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그러나 한화갑 대표 등 현 지도부 인책론에 대해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재·보선 이후 재경선 입장 표명 배경은. "당에 선택할 수 있는 카드를 하나 더 드린 셈이다. 잔꾀 굴리고 이해득실 따지는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를 당장 해야 한다면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그러나 '후보가 책임지고 재보선을 치른다는 뜻이냐'는 질문엔 "높은 나무에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흔들지 않겠다는 약속을 먼저 받고 올라가야 하는것"이라고 말해 전권을 위임받아야 한다는 뜻을 시사했다. 노 후보는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지도부 책임론에 대해선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며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kn020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고형규기자 khg@yna.co.kr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외부인사 영입에 소극적이었으나 제 입장만 관철할 수는 없다는 입장에서 이를 수용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면서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8.8 재보선 이후 후보 경선 수용은 재.보선을 자신의 책임으로 치른후 지방선거와 재보선에 대한 책임을 함께 묻겠다는 의미로, 후보 재신임을 조기에매듭지어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당 중개포 "당 깨져선 안돼"

    ... 대통령후보 재신임 문제 등 당의 진로를 논의할 예정이어서 회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에 앞서 정균환, 유용태(劉容泰) 박병석(朴炳錫) 김성순(金聖順) 의원 등 중도개혁포럼 운영위원 10여명은 17일 밤 긴급모임을 갖고 노 후보 재신임 여부 및 지도부 인책론,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의 차별화 여부 등 지방선거 참패 이후의 당내 쟁점을 논의, 이같이 결정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특히 중개포는 19일 모임에 원내외 위원장 등 회원 100여명을 대거 참석시킬 예정이어서 이날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 '선거참패' 논의 안팎]

    ... 않았고이인제(李仁濟) 의원과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 등도 참석하지 않았다. 120여명이 참석한 회의는 시종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이치호 당무위원,송석찬 의원, 함승희 의원 등 초반 발언자들이 `제3의 인물 조속 영입', `후보.지도부 총사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등 극약 처방전을 쏟아내 발언기조를 장악했다. 이어 별도의 점심시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10께까지 4시간 가량 진행된회의에는 모두 22명이 발언, 후보재신임, 지도부 인책론, 수습책,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노후보 일문일답]

    ... 제기되는데. ▲ 재신임이 부결되면 사퇴하는 것과 마찬가지 아니냐. --한화갑(韓和甲) 대표 체제와 재보선까지 같이 가는 것인가 ▲한 대표 체제라는 것은 정확치 않다. 현 최고회의 체제다. 한 대표는 그중의 하나이다. --지도부 인책론은 불필요하다는 얘기인가. ▲지금 지도부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치 않다. 그 다음 문제는 당에서알아서 할 일이다. 그러나 후보 재신임 등 이런 걸 주관해야 할 당의 중심은 있어야하는 것 아닌가. --재보선용 특별기구가 ...

    연합뉴스 | 2002.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