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31-51240 / 56,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외부인사 영입에 소극적이었으나 제 입장만 관철할 수는 없다는 입장에서 이를 수용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면서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8.8 재보선 이후 후보 경선 수용은 재.보선을 자신의 책임으로 치른후 지방선거와 재보선에 대한 책임을 함께 묻겠다는 의미로, 후보 재신임을 조기에매듭지어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 '후보 재경선' 승부수]

    ... 성격을지니고 있다. 특히 그가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은 재.보선 이후 다시 국민경선을 실시해 `노풍'을 재점화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지도부 책임론에 대해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면서 "지도부는 (책임을)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 적이 없었고 그럴만한 시간도 없었다"며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지도부를 감싸안았다. 일단 지도부 인책론을 `후보 책임론'으로 집중시킨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 '후보 재경선-사퇴' 논란

    ... 없이 재보선을 하자는 것으로패배만 자초할 뿐"이라며 "후보자리 보전을 위한 술책"이라고 비난, 노 후보의 제안에 대한 거부입장을 분명히 했다. 송석찬(宋錫贊) 의원도 "참패의 책임을 어느 누구도 지지않고 있다"며 "후보와당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치호(李致浩) 당무위원도 "노 후보를 재신임하려면 빨리 하고, 아니다 싶으면 제3의 인물을 조속히 영입, 선택해야 한다"고말하는 등 노 후보의 입장발표가 새로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지도부 사퇴론에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 연석회의 발언록]

    민주당은 17일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선거참패에 따른 후보.지도부 재신임 문제와 향후 당의 진로문제등을 놓고 다양한 견해들이 표출돼 격론을 벌였다. 다음은 참석자들의 발언 요지. ▲이치호 당무위원 = 민주당은 존폐기로에 놓여있다. 즉각 민주당을 해체하고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하자. 오늘 노 후보의 뜻은 사퇴로 봐야 한다. 당무회의 중심으로 신속히 이 문제를 처리해야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 '선거참패' 논의 안팎]

    ... 않았고이인제(李仁濟) 의원과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 등도 참석하지 않았다. 120여명이 참석한 회의는 시종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이치호 당무위원,송석찬 의원, 함승희 의원 등 초반 발언자들이 `제3의 인물 조속 영입', `후보.지도부 총사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등 극약 처방전을 쏟아내 발언기조를 장악했다. 이어 별도의 점심시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10께까지 4시간 가량 진행된회의에는 모두 22명이 발언, 후보재신임, 지도부 인책론, 수습책,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후보-이인제대표 신당론 대두

    ... 함께 다뤄야 한다는 일부 주장도 있었다고 장 의원은 소개했다. 이들은 이와함께 "노 후보 재신임 문제를 조속히 매듭지어 노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고리를 풀어야 한다"는 점과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당지도부에 대한 재신임도 물어야 한다는 데 합의했으나, 재신임 방법에 대해선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해야 한다는 주장과 전당대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렸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재신임' 격론] (일문일답) "회피용 의심땐 당장 다시 경선"

    ...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17일 8·8 국회의원 재·보선 후 재경선에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만일 시간벌기용이라는 의구심이 있다면 지금 당장 (전당대회를) 해도 좋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그러나 한화갑 대표 등 현 지도부 인책론에 대해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재·보선 이후 재경선 입장 표명 배경은. "당에 선택할 수 있는 카드를 하나 더 드린 셈이다. 잔꾀 굴리고 이해득실 따지는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를 당장 해야 한다면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盧 '후보 재경선' 승부수]

    ...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은 외연확대를 통한 정계개편 입장을 수용한 것으로 볼 수있을 뿐 아니라 재.보선 이후 다시 국민경선을 실시해 `노풍'을 재점화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지도부 책임론에 대해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면서 "지도부는 (책임을)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 적이 없었고 그럴만한 시간도 없었다"며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지도부를 감싸안았다. 일단 지도부 인책론을 `후보 책임론'으로 집중시킨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이 군사작전 목표는 아라파트 퇴출"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에서 전개하고 있는 군사작전은 새로운 팔레스타인 지도부가 등장할수 있도록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을 배제시키는데 목적이 있다고 이스라엘 국방부 고위 관리가 17일 밝혔다. 이스라엘 국방부의 다비드 하샴 아랍 담당 보좌관은 "군사작전의 최종 목표는아라파트를 밀어내고 팔레스타인측에서 모하메드 다흘란이나 아부 마젠, 아부 압바스 등과 같은 새롭고 젊은 지도자들이 부상할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다흘란이그중에서도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그러나 '후보가 책임지고 재보선을 치른다는 뜻이냐'는 질문엔 "높은 나무에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흔들지 않겠다는 약속을 먼저 받고 올라가야 하는것"이라고 말해 전권을 위임받아야 한다는 뜻을 시사했다. 노 후보는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지도부 책임론에 대해선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며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kn020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고형규기자 khg@yna.co.kr

    연합뉴스 | 2002.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