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61-51270 / 53,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민회의 서울시장 후보선정 '난항' .. 외부영입설 대두

    국민회의의 주요 광역단체장 후보선정 문제에 난기류가 흐르고 있다. 당선가능성을 후보선정의 최우선 요인으로 고려하겠다는 지도부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지만 유력한 당내 후보선정 과정에서 잡음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후보의 경우 당내에서 가장 유리한 입지를 점하고 있는 한광옥 부총재가 인지도 면에서 떨어진다는 지적이 일면서 고건 전총리 등 외부인사 영입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 유력한 경기지사 후보인 임창열 전부총리도 환란의 책임론이 부각되면서 ...

    한국경제 | 1998.04.20 00:00

  • [정치면톱] "여의도는 아직 겨울" .. 거야권 '대여권 강공'

    ... "모종의 중대결심"을 밝히기로한 것은 이같은 맥락에서다. 여권이 지방선거에서 안기부 경찰 등과 유기적으로 협조, 관권선거를 획책하고 있다고 걸고 넘어지고 있는 것도 강수를 두기에 앞선 "명분쌓기" 성격이 짙다. 한나라당이 지도부를 강성라인으로 구축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점도 눈여겨볼만한 대목이다. 서청원 사무총장을 유임시킨데 이어 중간당직 개편에서 김철 의원을 대변인, 박종웅 의원을 제1사무부총장으로 기용한 것은 예사롭지 않다. 여권은 한나라당의 강경한 ...

    한국경제 | 1998.04.16 00:00

  • [국제I면톱] 미-일 '엔화안정' 공조 합의 .. G7 회담서

    ... 가능하다"면서 이 정도면 엔화가 더이상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경기부양책과 동시에 G7이 다함께 달러매각.엔매입을 통해 시장개입 에 나서면 엔화는 충분히 회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미국 재무관리들과 IMF 지도부가 일본의 조세시스템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채 감세확대 등의 추가 경기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본국에서도 지원사격을 했다. 대장성의 구로다 하루히코 국제금융국장은 기자들을 만나 "현재로서는 미국과 ...

    한국경제 | 1998.04.16 00:00

  • [국제I면톱] 엔화회복 방법론 견해차..일본 "시장개입 시급"

    ... 가능하다"면서 이 정도면 엔화가 더이상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경기부양책과 동시에 G7이 다함께 달러매각.엔매입을 통해 시장개입에 나서면 엔화는 충분히 회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미국재무관리들과 IMF지도부가 일본의 조세시스템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채 감세확대등의 추가 경기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본국에서도 지원사격을 했다. 대장성의 구로다 하루히코 국제금융국장은 기자들을 만나 "현재로서는 미국과 ...

    한국경제 | 1998.04.15 00:00

  • [정치면톱] 여야 지방선거 D-50 총력전..새정부 첫 중간평가

    ... 선거결과가 "여소야대"구도와 당 존립여부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감안, 영남권은 물론 서울 경기 등 수도권도 석권할 묘책마련에 착수했다. 이를위해 조순 총재 이회창 명예총재와 5명의 부총재에게 권역별 책임을 맡기는 등 당지도부가 전면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은 김덕룡, 경기 이한동, 부산.경남 이기택 신상우, 대구.경북은 김윤환 부총재가 각각 맡게된다. 조 총재와 이 명예총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선거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나라당은 ...

    한국경제 | 1998.04.15 00:00

  • [정치면톱] '지방선거 결과가 거야권 운명 가른다'

    ... 분석이다. 또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권에 기선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도 릴레이식 공세를 펼 수 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당내 목소리가 높다는 점도 강경기조를 예고해 주는 대목이다. 이같이 예상되는 조총재를 비롯한 한나라당 지도부의 행보는 "6.4 지방선거 승리"를 1차 목표점으로 하고 있다. 지방선거에서의 승패는 지도부는 물론 당의 사활에도 결정적 변수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봉합된 당내분은 지방선거까지는 일단 수면 아래로 잠복할 것이라는 얘기다. ...

    한국경제 | 1998.04.10 00:00

  • [정치면톱] '김대통령, 정계 개편 본격 나서나'

    ... 소용돌이에 빠져들 가능성도 없지 않다. 김대통령은 이와관련, 지난 8일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정계개편에 대해 내가 얘기할 단계는 아니나 현재의 정치가 대단히 안타까운 것은 사실" 이라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또 "한나라당 지도부와 진지하게 나라를 위해 도와달라고 얘기해 뭔가 결론을 낼 작정"이라고 말했다. 여야 협조가 잘 되면 김대통령도 인위적인 정계개편을 도모하지는 않을 것이나 그렇지 못할땐 어떤 형태로든 변혁을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정치권에서는 ...

    한국경제 | 1998.04.09 00:00

  • [정치면톱] 여권, 정계개편 재시동 .. 재보선 참패 '충격'

    ... 고 밝혔다. 이 당직자는 "국민신당과 한나라당 민주계 인사들간에 다각적인 접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여권관계자들은 대체로 한나라당 전당대회이후 정계개편의 향배가 드러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나라당 새지도부가 어떤 결정을 하고 어떻게 대여협상에 나오느냐에 따라 개편시기와 폭이 좌우될 것이란 지적이다. 여권의 정계개편 추진 움직임에 대한 한나라당의 강경한 입장은 조금도 변하지 않고 있다. 지방선거이후 있을 총재경선을 겨냥한 계파간 ...

    한국경제 | 1998.04.08 00:00

  • [정치면톱] 한나라, 후보 교통정리 '골머리'

    ... 지방선거에 당운을 걸고 있는 한나라당이 출마희망자 "교통정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해법"찾기가 쉽지 않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이명박 최병렬 전의원과 손학규 장경우 전의원이 경합중인 서울과 경기의 경우 당지도부가 사전 조율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은 분위기다. 당선가능성과 지명도 등을 들어 지도부에서는 일부 인사에게 도전의사 철회를 종용하고 있으나 당사자들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경선이 불가피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1998.04.07 00:00

  • 남은 3석 서로 '눈독' .. 한나라당 부총재 자리 경쟁

    ... 특히 부총재단의 위상으로 봐서 자파 출신 부총재 한명을 늘리는 건 곧바로 세확산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계파간 합의가 쉽지 않다. 또 당장 부총재수에서 열세인 이회창 명예총재 김윤환 고문 등 비당권파가 "자기몫"을 주장할 경우 지도부의 선택은 딜레마에 빠질게 분명하다. 따라서 당권파는 3인의 부총재를 차기 전당대회에서 지명하는 방안을 심도있게 거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무튼 한나라당 부총재단이 여러모로 향후 정국의 열쇠를 쥐게 될 "파워그룹"이 ...

    한국경제 | 1998.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