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71-51280 / 53,2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노총, 노사정위 참여] (일문일답) 이갑용 <위원장>

    민주노총 이갑용 위원장 등 지도부는 5일 총파업 철회를 의결한 중앙위 회의결과를 발표한뒤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위원장은 "노사정위 참여문제는 10일 대의원대회에서 최종 결정하겠으나 집행부가 참여하는 쪽으로 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총파업을 철회하고 노사정위원회에 참여하기로 한 이유는. "정부가 제시한 수정안을 전향적인 것으로 판단했다. 노사정위에 참여한 뒤 합의사항의 이행을 지켜보기로 했다. 일부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가 10일 이전에 ...

    한국경제 | 1998.06.06 00:00

  • [6.4 지방선거] 3당 표정 : (자민련) 강원도 패배 공조미흡

    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

    한국경제 | 1998.06.05 00:00

  • [6.4 지방선거] 3당 표정 : (국민회의) "예상대로"희색

    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

    한국경제 | 1998.06.05 00:00

  • [6.4 지방선거] 3당 표정 : (한나라당) 텃밭고수 안도

    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

    한국경제 | 1998.06.05 00:00

  • [6.4 지방선거] '지방선거 끝낸 3당 향후 정국 대책'

    ... 걸었던 강원지사 선거에서 패배한데다 텃밭인 충청권의 31개 기초 단체장중 청주를 비롯, 모두 10곳에서 국민회의와 국민신당 무소속 후보들에 패배하는 등 "수모"를 당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박태준 총재 지역구인 포항을 비롯 당지도부 출신 지역구의 기초 단체장 선거에서도 대부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당 일각에서는 "이러다가 공동정부의 보조당으로 전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또 향후 벌어질 정계개편에서도 국민회의에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겠느냐는 ...

    한국경제 | 1998.06.05 00:00

  • [6.4 지방선거] 국민회의, 압승 자신 .. 투표일 각당 표정

    여야는 지방선거 투표일인 4일 차분한 분위기에서 선거결과를 기다렸다. 여야지도부는 이날 오전 간부간담회 갖고 자기당의 승리를 장담하는 등 유세기간때와는 달리 비교적 여유를 찾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초반 투표율이 저조하자 성명을 통해 유권자들의 기권방지를 당부 하며 돌발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선거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는 등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을 비롯한 지도부는 아침 일찍 투표를 마친뒤 오전 8시30분부터 여의도 ...

    한국경제 | 1998.06.04 00:00

  • 민주노총, 노사정 불참 재확인

    ... 교섭권을 집행부가 맡게됨에 따라 앞으로 정부의 물밑접촉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민노총 집행부는 정부와의 협상결과에 대해 중앙위원회나 대의원대회의 추인을 받아야한다는 부담이 없어져 보다 과감한 결정을 내릴수 있게된 셈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민노총 지도부가 결정권을 갖게돼 대화하기가 한결 수월해졌다"며 "정부와 민노총이 합의점에 도달할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졌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5일자 ).

    한국경제 | 1998.06.04 00:00

  • [6.4 지방선거] '민의' 앞세워 정계개편 .. 결과와 향후정국

    ... 자민련간 공조의 틈새가 더욱 벌어지면서 책임론 공방에 휘말릴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이중 강원지사 선거 패배는 자민련에게 상대적으로 더 큰 충격과 부담이 될 전망이다. 강원지역 장악을 지지기반 확충의 발판으로 여겨온 자민련 지도부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는 셈이다. 무엇보다 여권의 정계개편 추진 방향과 속도도 수정이 불가피하다. 나아가 내심 대통령제 고수를 원하고 있는 국민회의와 내각제 개헌을 목표로 하고 있는 자민련간 헤게모니 다툼이 본격화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1998.06.04 00:00

  • 4일 지방선거 투표 .. 오전6시부터 1만6,161개 투표소서

    ...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여야는 이번 선거 결과가 향후의 정계개편 등에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그동안 총력전을 벌여 왔다. 투표를 하루 앞둔 이날 이번 선거의 승패를 좌우한다고 볼수 있는 서울과 경기 강원 등지에 당지도부를 대거 투입, 마지막 유세전을 펼쳤다. 중앙선관위는 3일 최근 경제난과 비방 선거전 등에 따른 유권자들의 무관심으로 이번 선거에서 총 유권자 3천2백53만7천8백15명중 약 60% 안팎만이 투표에 참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

    한국경제 | 1998.06.03 00:00

  • [6.4 지방선거 '4일투표'] '3당 마지막 호소' .. 한나라당

    한나라당은 이날 조순 총재 이회창 명예총재 등 당 지도부가 총동원돼 수도권과 강원 부산 등 최대 격전지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또 서울 경기 등 10개 시.도지부를 비롯 전국 1백여곳에서 일제히 정당 연설회를 개최, "여당견제론"과 "반 DJP론"을 전파하며 부동표 흡수에 총력전을 펼쳤다. 한나라당은 마지막 하루의 득표전이 "표심"을 좌우한다고 보고 부총재단과 스타의원들로 구성된 유세단별을 투입, 바닥표 "사냥"에 혼신의 힘을 다했다. ...

    한국경제 | 1998.06.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