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81-51290 / 56,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3黨3色' .. 한나라당 "환호"

    ... 후보들이 선전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부패정권 심판론'이 먹혀들었기 때문"이라고 나름대로 분석하면서 환호했다. 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이날 중앙당 10층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소속의원들과 전국의 개표현황을 지켜봤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전국 각 개표소에서 시시각각으로 결과가 나올 때마다 환호하거나 탄식했으며 수도권과 울산 대전 등 혼전지역의 개표 추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선거상황실을 개표상황실로 전환,상황실 뒷면에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한나라 11 민주 4 자민 1곳 승리

    ... 됐다. 한나라당은 또 대선 전초전 성격으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완승함으로써 '이회창(李會昌) 대세론'이 다시 탄력을 받게 됐고, 연말 대선가도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당분간 선거 참패에 따른 지도부 인책론과 노무현(盧武鉉)후보 재신임론 등 `제2의 쇄신파동'에 휩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자민련은 김종필(金鍾泌) 총재의 급격한 위상 추락은 물론 소속의원들의 동요로 '자민련발(發) 정계개편'이 이뤄질 가능성도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선거후 정치권 `격랑' 가능성

    ... 비추어 민주당 수도권 3곳 모두 패배할 경우 심각한 당내 분란이 초래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특히 그동안 한번도 패한적이 없는 서울시장을 놓칠 경우 충격파가 더욱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 일각에서는 만약 민주당이 참패할 경우 지도부 책임론과 후보 재신임, 제2쇄신 등을 놓고 격론이 일 것으로 전망하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 중심으로 당을 환골탈태하려는 정계개편 움직임도 나타날 것이라는 견해가 제기되고 있다. 자민련의 핵심 관계자도 "6.13 선거에서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노무현 '충격' .. 문 잠그고 TV 시청

    ... 후보는 부산시장선거 참패에 대한 소감을 묻자 "천천히 얘기해도 된다"며 직답을 피했다. 그는 "선거는 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서둘러 당사를 떠났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당사 상황실에서 한화갑 대표 등 지도부와 출구조사 보도를 시청하려 했다. 그러나 부산·경남지역은 물론 선거전 막판 공을 들였던 수도권 지역에서도 완패한 것으로 나타나자 급히 계획을 변경,후보실 문을 걸어 잠그고 김원기 정치고문과 TV를 지켜봤다. 당초 예정돼 있던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3黨3色' .. 자민련 "당혹"

    자민련 당사 주변은 13일 저녁 내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믿었던 대전과 충북에서마저 자기 당 후보들이 고전했기 때문이다. 이날 자민련 지도부는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자기 당 대전시장후보가 한나라당 후보에 근소한 표차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대전이 자민련의 텃밭임을 상기시키면서 막판에 역전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포기하지 않았다. 충남에선 심대평 후보가 예상대로 초반부터 여타 후보를 손쉽게 따돌리자 "당연하다"는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3黨3色' .. 민주당 "침울"

    민주당 여의도 당사는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침울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출구조사에서 호남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한나라당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당 지도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박빙의 승부처로 여겼던 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득표율이 기대에 못미치자 불안해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오후 6시께부터 30분 가량 당사 1층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TV화면을 지켜보던 노무현 대통령 후보,한화갑 대표,김원길 사무총장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향후 정국 어떻게 갈까'

    6.13 지방선거가 한나라당의 승리와 민주당의 패배로 막을 내림에 따라 정치권에 엄청난 후폭풍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선거에서 패한 민주당은 지도부 인책론과 노무현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제2쇄신 등을 둘러싼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한나라당은 지방선거 승리의 여세를 몰아 대선정국에서 보다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게 됐다. 충청권 수성에 실패한 자민련은 내부 동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민주당의 갈등 전개양상과 한나라당의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국민 뜻 겸허히 받아들인다"

    한나라당 민주당 자민련등 각 당 지도부와 주요 후보들은 13일 아침 투표를 마치고 당사로 나와 투표율 추이에 촉각을 세우며 선거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각 당은 이날 개표결과가 나오자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서청원 대표는 부인 이선화씨와 함께 서울 동작구 상도 4동 수도교회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끝낸 뒤 "부정부패 정권을 심판하자는 국민의 뜻이 드러날 것"이라며 "우리 당의 승리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盧 재신임 거론 '가시방석'

    ... 태도를 보였다. 노 후보는 투표장을 나와 시내 모처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5시30분께 당사 후보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이어 7시부터는 특보단과 향후 행보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선 선거패배에 대한 지도부 책임론,후보 재신임 문제 등의 문제가 집중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채 후보비서실장은 "대통령 아들 문제 등 전체적인 분위기가 선거에 불리하게 작용한 만큼 지도부의 행보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상황책임론'을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한화갑대표 사퇴 검토

    ... 인사를 영입해 비상체제를 이끌어 가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한 초선 의원도 "선거 패배에 누군가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옳다"면서 "이 경우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최고위원들중 일부는 "이번 선거는 누가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면서 사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어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kn0209@yna.co.kr

    연합뉴스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