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921-51930 / 57,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선거참패' 내홍 조짐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민주당이 지도부 인책론및 당진로 문제 등을 놓고 계파간 내부갈등을 겪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권파 등 주류측은 '부패비리'에 패인을 돌리면서 김홍일(金弘一) 의원 탈당 등 DJ와의 결별과 '노무현당'으로의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중부권 의원 등 비주류 일각은 대통령후보 사퇴론과 제3후보 영입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당지도부와 대통령후보 재신임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 '제3세력 결집론' 고개

    ... 송석찬(宋錫贊) 의원도 "이번 선거는 민주당 간판을 내리라는 경고"라면서 "지난 국민경선에 나왔던 사람들은 이미 당원과 국민의 심판을 받았기 때문에 제3의 세력을 중심으로 국민적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만일 후보와 지도부가 자리에 연연한다면 월드컵 직후 엄청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기 출신 강성구(姜成求) 의원 역시 "외부인사 영입을 통한 제2창당 형태의 당쇄신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희규(李熙圭) 의원도 "민주당으로는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 최고위원 지역구 대부분 패배

    ... 후보에게 졌다. 다만 한화갑(韓和甲.전남 신안) 대표와 정대철(鄭大哲.서울 중구), 이 협(李 協.전북 익산) 위원의 지역구 소속 단체장은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당의 한 관계자는 "전체적인 선거분위기가 우리당에게 불리했지만 지도부들이 자신들의 지역구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당쇄신과 개혁을 외치기전에 자신들의 모습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 '선거참패' 내홍 조짐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민주당이 지도부 인책론및 당진로 문제 등을 놓고 계파간 내부갈등을 겪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권파 등 주류측은 '`부패비리'에 패인을 돌리면서 김홍일(金弘一) 의원 탈당 등 DJ와의 결별과 '노무현당'으로의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중부권 의원 등 비주류 일각은 대통령후보 사퇴론과 제3후보 영입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당지도부와 대통령후보 재신임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한나라 11 민주 4 자민련 1곳 승리

    ... 민주당(30%)에 크게 앞섰다. 민주당이 수도권 광역단체장 세곳 모두를 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민주당은 98년 지방선거때 수도권 3곳을 포함해 모두 10곳에서 승리했었다. 민주당은 선거참패로 노무현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과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갈등이 표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자민련 의원들의 추가 탈당설이 나돌고 있어 정국이 정계개편의 소용돌이에 휩쌓일 가능성도 있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한나라당이 전국적으로 1백40여곳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등 ...

    한국경제 | 2002.06.14 04:54

  • 李-盧 고향선거도 명암

    6.13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압승을 거두고 민주당이 참패한 가운데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도부 고향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이같은 현상이 그대로 반복됐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의 선영이 있는 충남 예산군수 선거에서는 한나라당 박종순 후보가 자민련 홍성찬 후보를 누르고 승리를 낚았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 앞서 두차례 한나라당 당적으로 출마, 번번이 낙선했으나 이번엔 이 후보가 네번이나 방문하는 지원사격끝에 당선되는 기쁨을 누렸다.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6.13 빅뱅] 민주당 진로 '혼미'

    ... 합당이후 처음으로 `호남 고립'의 소수정파로 전락하게된 민주당이 갈등과 내홍에 흔들리다 사분오열될 것인지, 급속히 당 전열을 정비하고 대선 채비에 나설 것인지에 따라 국면이 180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충격파 속에 지도부 책임론, 노 후보 재신임 방법 등이 현안으로 불거지면서 곧 있을 8.8 재.보선 공천 등을 둘러싼 당내 주류, 비주류간 갈등도 예상되는 등 당분간 극도의 혼미 상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 기초단체장의 몰락으로 향후 총선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당선자 프로필) 김혁규 <경남지사>

    ... 측근. 미국에 있을 때 뉴욕한인회 이사장 등을 지내면서 김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92년 대선 당시 김영삼 후보가 연설할 때 프롬프터를 도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선거에서도 김영삼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한 당 지도부의 판단에 따라 공천을 받았다. 지방행정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93년 경남 도백으로 발탁됐으며 3회 연속으로 민선 도백에 선출됐다. 경제에 대한 식견과 국제감각이 뛰어나다. 신중하며 합리적 성격에다 남다른 친화력과 포용력으로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盧후보 14일 대국민 성명

    ... 후보는 부산시장선거 참패에 대한 소감을 묻자 "천천히 얘기해도 된다"며 직답을 피했다. 그는 "선거는 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서둘러 당사를 떠났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당사 상황실에서 한화갑 대표 등 지도부와 출구조사 보도를 시청하려 했다. 그러나 부산·경남지역은 물론 선거전 막판 공을 들였던 수도권 지역에서도 완패한 것으로 나타나자 급히 계획을 변경,후보실 문을 걸어 잠그고 김원기 정치고문과 TV를 지켜봤다. 당초 예정돼 있던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민주 개혁파 "DJ와 결별해야"

    민주당 개혁파 의원들은 14일 당 지도부와 노무현(盧武鉉) 후보에 대해 "친인척 비리, 인사실패, 부패비리 연루 등 구시대적 정치행태에 대해 단호한 결별을 선언해야 한다"며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의 차별화를 공식 제안했다. 신기남(辛基南) 추미애(秋美愛) 최고위원,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 등 20여명의 현역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6.13 선거 패배에 따른 대책회의를 갖고 "대통령의 아들과 측근 비리 문제에 대해 ...

    연합뉴스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