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111-52120 / 57,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 압승 민주 참패

    ... 한나라당은 `미니 대선'으로 불린 서울을 비롯, 수도권을 장악하고 충청권 3곳 중 2곳을 수중에 넣음으로써향후 정국의 주도권을 쥐게 됐고 `이회창(李會昌) 대세론'도 다시 탄력을 받게 됐다. 반면 민주당은 당분간 선거 참패에 따른 지도부 인책론과 노무현(盧武鉉) 후보재신임론 등 `제2의 쇄신파동'에 휩싸이고, 자민련은 김종필(金鍾泌) 총재의 급격한위상 추락과 소속의원들의 동요로 정계개편의 진원지가 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그러나 민주당은 선거 후유증을 조기에 극복,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노무현 후보 일문일답]

    ... --위기돌파를 위한 메시지가 있다면. ▲민주당 5년간 가장 큰 문제는 자생력의 결핍이다. 또다시 스타나 보스에 매달리면 영원히 자생력없는 체제가 된다. 위기돌파 지혜도 당의 중추인 일반의원들의역량이 솟아 오르도록 기회를 줘야한다. 당지도부도 기다릴 수 있으면 기다려야 한다. 내가 앞장서 바람 일으키는 방법도 있으나 당의 자발적 역량을 믿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 --정책주도 정계개편론은 유효하나 ▲유리해지면 하겠다. 실책이고 조급했다. 내용은 옳았으나 경선과정서 일찌감치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정치권 `월드컵 응원' 명암

    ... 16강 진출여부가 가려질 14일 인천 문학경기장의 한-포르투갈전에 대한 정치권의 응원전도 전날 지방선거의 승패에 따라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선거에서 압승한 한나라당은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徐淸源) 대표 등 지도부가 대거 인천을 방문, 응원전에 가세키로 했으나 참패의 충격에 휩싸인 민주당과 자민련 지도부는 대부분 자택에 머물며 TV 중계를 시청할 예정이다.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는 붉은 색 점퍼 차림으로 인천의 한 보육원 운동장을 찾아 역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6.13 빅뱅] 민주당 진로 '혼미'

    ... 합당이후 처음으로 `호남 고립'의 소수정파로 전락하게된 민주당이 갈등과 내홍에 흔들리다 사분오열될 것인지, 급속히 당 전열을 정비하고 대선 채비에 나설 것인지에 따라 국면이 180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충격파 속에 지도부 책임론, 노 후보 재신임 방법 등이 현안으로 불거지면서 곧 있을 8.8 재.보선 공천 등을 둘러싼 당내 주류, 비주류간 갈등도 예상되는 등 당분간 극도의 혼미 상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 기초단체장의 몰락으로 향후 총선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민주 '선거참패' 후유증 극심

    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함에 따라 14일긴급 최고위원.상임고문단 연석회의를 갖고 선거패배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으나 지도부 책임론과 후보 재신임 및 향후 당진로 등을 놓고 논란을 거듭했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원.의원 연석회의를 잇따라 열어 당론을 수렴키로 했으나 이날 회의에서 나타난 견해차이로 볼 때 극심한 진통이 예상된다. 특히 신기남(辛基南) 의원 등 개혁파 일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모임을갖고 ▲당쇄신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민주 '책임론.盧체제' 갈등]

    ... 드러냈다. ◇인책론 논란 = 조순형(趙舜衡) 의원은 "노무현 후보가 먼저 재신임 문제를 얘기를 한 만큼 재신임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한다"면서 "특히 대선후보는 물론이고 당대표 등에 대해 전면적으로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도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은 "어떤 형태로든 책임질 것은 져야 한다"고 가세했고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도 "누구의 책임인지 먼저 가릴 것은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김태랑 최고위원은 "집단지도체제인만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6.13 참패' 흔들리는 민주당 .. 대선후보 인책론 '대립'

    민주당이 선거참패로 흔들리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6.13 지방선거패배 인책론과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재신임, 노 후보 체제로의 전환, 조기전당대회 개최 등 위기 타개책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런 현안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갈등이 표면화돼 당이 최악의 위기상황을 맞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14일 최고위원.상임고문 연석회의를 열고 노 후보와 한화갑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묻기로 하고 구체적인 절차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응원전 明暗 .. 이회창 "인천서" 노무현 "집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여부를 판가름한 14일 인천 문학경기장의 한-포르투갈전에 대한 정치권의 응원전도 전날 지방선거의 승패에 따라 명암이 엇갈렸다. 선거에서 압승한 한나라당은 이회창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 대표 등 당지도부가 대거 인천을 방문, 홀가분한 마음으로 국민적 축제를 즐겼다. 그러나 참패의 충격에 휩싸인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 자민련 지도부는 자택에 머물거나 사무실 등에서 TV를 보며 대표팀을 응원했다. 붉은 점퍼차림의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노후보 "선대위 재보선후 출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14일 지방선거 참패후 당내 일각의 선대위 체제 조기전환 주장에 대해 "선대위 체제는 8.8 재.보선 이후에 출범시키면 좋겠다는 의견을 당 지도부에 전했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8.8 재보선이 대단히 중요한정치행사인 것은 틀림없지만 또한 재.보선은 재.보선이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당의결정에 따를 것이며 책임을 주면 감당할 각오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언급은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한나라 압승 민주 참패

    ... 됐다. 한나라당은 또 대선 전초전 성격으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압승함으로써 `이회창(李會昌) 후보 대세론'이 다시 탄력을 받게 됐고, 연말 대선가도에 유리한 고지를선점하게 됐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당분간 선거 참패에 따른 지도부 인책론과 노무현(盧武鉉)후보 재신임론 등 `제2의 쇄신파동'에 휩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자민련은 김종필(金鍾泌) 총재의 급격한 위상 추락은 물론 소속의원들의 동요로`자민련발(發) 정계개편'이 이뤄질 가능성도 ...

    연합뉴스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