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141-52150 / 57,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 우세속 서울 등 5곳 접전

    ... 기초단체장 당선자는 29명으로 2기때의 60%에 그칠 전망이다. 50명을 공천한 자민련은 우세 11, 백중우세 8, 경합 7곳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도 적지 않아 각당 지도부에 비상이 걸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울산과 광주, 기초단체장은 ▲경남의 진해 거창 합천 ▲경북김천 안동 경주 ▲부산의 강서 중구 남구 영도 연제 ▲대구 서구 ▲전북 남원 군산익산 정읍 순창 완주 고창 임실 ▲전남 여수 광양 진도 ▲경기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정치권 한미전 응원경쟁.. '축구 표심잡기'

    6.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각당 지도부는대구에서 열리는 한국과 미국의 월드컵 축구경기를 다양한 형태로 관람하며 '축구표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월드컵 대회가 한창인 때 지방선거를 치러야 하는 `특수 상황'에 직면한 각당은월드컵과 지방선거의 함수관계를 저울질하며 월드컵 열기를 지방선거 득표로 연결시킬 수 있는 묘안을 짜내기 위해 부심했다. 후끈 달아오른 월드컵 열기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낮아져 유권자들과의 만남에적잖은 애로를 겪고 있는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6.13 지방선거] 수도권 등 접전지역 총력지원

    ... 깍아내리는 것을 잘하면 시장감이 아니다"며 민주당 김민석 후보를 겨냥한뒤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고,확실한 신념과 비전으로 나서겠다는 후보를 서울시장으로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노무현 대통령 후보와 한화갑 대표 등 당지도부가 총출동,서울과 경기도 거리유세에 나섰다. 노 후보는 진념 경기도지사 후보 지원유세에서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는 부패를 언급할 자격조차 없다"며 "반면에 우리는 스스로 겸허한 자세로 당을 개혁하고 정치를 개혁해서 한국을 한단계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한나라 우세속 서울 등 5곳 접전

    ... 기초단체장 당선자는 29명으로 2기때의 60%에 그칠 전망이다. 50명을 공천한 자민련은 우세 11, 백중우세 8, 경합 7곳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도 적지 않아 각당 지도부에 비상이 걸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울산과 광주에서, 기초단체장은 ▲경남의 진해 거창 합천 ▲경북 김천 안동 경주 ▲부산의 강서 중구 남구 영도 연제 ▲대구 서구 ▲전북 남원군산 익산 정읍 순창 완주 고창 임실 ▲전남 여수 광양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팔' 자치정부 개각 단행

    ... 빚어온 경찰 및 정보기관들을 통합, 효율성을 제고하는 한편 이스라엘과 미국의 테러연루 비난을 무마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PA 개혁을 평화협상 재개 조건의 하나로 내세워온 이스라엘은 그러나 "진짜 문제는 아라파트와 팔레스타인 지도부가 정치적 수단으로서의 폭력을 포기했느냐로 우리는 두고 볼 것"이라며 냉담한 반응을 나타냈다. 아베드 랍보장관은 살람 파야드 재무장관등 신임 장관 5명이 들어간 새 내각이10일 첫 회의를 가진다고 밝혔는데 이날은 샤론 이스라엘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정치권 총출동 "대~한민국"

    한나라당과 민주당,자민련 지도부와 지방선거 후보들은 월드컵 한-미전이 열린 10일 한국팀의 16강 진출을 기원하며 '붉은 악마'와 함께 응원전을 펼쳤다. 특히 각당 지도부는 관람지역 선택과 복장에 이르기까지 묘안을 짜내는 등 월드컵의 열기를 지방선거 득표로 연결시키기에 안간힘을 썼다.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경기 고양과 서울 강서지역 유세를 마치고 곧바로 대구 월드컵 경기장을 찾아 김무성 비서실장,박창달 유세본부장,대구지역 의원들과 함께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혼전지역 부동표잡기 총력전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6·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수도권과 충청권 등 전략 지역에서 막판 부동표 잡기에 안간힘을 쏟았다. 특히 양당 지도부는 최대 승부처인 서울 시장선거가 박빙의 혼전양상을 보임에 따라 당의 사활을 건 막판 총력전을 펼쳤다. 일부에서는 금품 살포와 흑색선전이 재연돼 과열 혼탁양상마저 보였다. ◆한나라당=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와 서울 강서구 정당연설회에 참석,이명박 서울시장후보와 손학규 경기지사 후보 등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지방선거 D-3 서울 총력전

    ... 막판 부동층 표심 확보에 당력을 총결집했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여전히 박빙의 혼전 양상인 서울지역 선거 결과가 이번 선거의 전체 승패와 함께 지방선거후 당의 진로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대통령 후보와 당지도부가 총출동해 정당.거리유세 등을 통해 일대접전을벌였다. 또한 이날 월드컵대회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의 최대고비인 한.미전이 개최됨에따라 각당 지도부는 대구 경기장을 찾거나 서울 잠실야구장 등에서 일반 시민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D-3 총력전..지역감정 자극

    ... 전략지역에서 막판부동층 표심을 확보하는데 전력을 기울였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박빙의 혼전 양상인 서울지역 선거 결과가 이번 선거의 전체 승패와 함께 지방선거후 당의 진로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대통령후보와 당지도부가 총출동해 정당.거리유세 등을 통해 일대접전을 벌였다. 각당 지도부는 또 대구 경기장이나 서울 잠실야구장 등에서 일반 시민과 함께월드컵 한미전 경기를 관람하면서 응원 열기를 자당 지지로 유도하는 데 부심했다. 그러나 각당은 서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고향표심 '昌강세.盧약세'..각당 지도부 연고지 판세

    6·13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 대통령후보와 대표의 연고지역 표심은 어떨까. 특히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후보는 연고지가 민주당의 불모지이며,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선영이 있는 충남 예산은 자민련의 텃밭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회창 후보의 연고지인 충남 예산에는 한나라당 박종순 후보와 자민련 홍성찬 후보 2명이 출마했다. 한나라당은 박 후보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충남 15개 기초단체장가운데 예산은 천안 아산 보령 등과 함께 한나라...

    한국경제 | 2002.06.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