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161-52170 / 57,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D-2 접전지 부동층 공략]..민주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민주당 지도부는서울과 경기, 제주 등 경합지역에서 부동층 공략에 주력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와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진 념(陳 稔) 경기지사 후보 및 경기지역 지구당 위원장들과 함께 최고위원.지구당위원장 연석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월드컵 열기로 인한 지방선거 무관심, 정치혐오증 등으로 아직도 지지정당과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이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6.13 지방선거 'D-1'] 광역단체장 경합지역 : '울산'

    ... 판세를 토대로 부동표 잡기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 9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전승을 거뒀으나 6.13 지방선거에서는 한나라당이 3곳을 석권하는 목표를 잡고 있다. 이에 따라 양당 지도부가 나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 울산시장 선거는 진보정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출현하느냐 여부가 관심이다. 민주노동당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thumbnail
    [특파원코너] '阿Q처럼 둘러대지 마라'

    ... '중국팀은 마지막 남은 자존심을 지켰다'는 자위도 있었다. 바이옌쑹은 이를 반박했다. 그는 "0-4란 치욕적인 패배를 두고 할 만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큐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축구협회 등 축구관련 지도부를 정면 공격했다. "중국 축구협회 지도자들은 축구를 정치적 업적의 수단으로 여긴다. 그들에게 축구는 부속품일 뿐이다. 그들에게 어찌 중국 축구의 장기적인 발전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축구 그 자체를 위해 일할 사람을 앉혀야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D-2 접전지 부동층 공략]..한나라

    한나라당은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徐淸源) 대표 등 지도부가 수도권과 충청 등 전략지로 총출동, 부동층 공략에 전력을 투구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그동안 상대적 취약층으로 분류됐던 20-30대의 젊은 층에 대해 "부정.부패와 맞서 싸우는 것이 정의와 젊음"이라는 논리를 내세우며 대대적인 공략을 시도했다. 이회창 후보는 이날 영등포, 양천, 강북, 중랑구 등 서울과 대전, 충남 예산을 방문해 '부패정권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6.13 지방선거 'D-1'] 昌 "일정대로" 盧 "그때그때"

    6.13 지방선거전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선거전을 이끌어온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도부의 선거운동방식이 대조적이어서 화제다. 양당의 선거전 방식은 이회창, 노무현 두 대통령 후보의 리더십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플랜 중시:과감한 결단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는 미리 마련된 선거전 계획을 중시한다. 선거판세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취약지와 우세지를 구분한 후 지역별로 세밀한 방문일정을 마련했다. 취약지와 위험지역을 먼저 다지고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정치권 한미전 응원경쟁.. '축구 표심잡기'

    6.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각당 지도부는대구에서 열리는 한국과 미국의 월드컵 축구경기를 다양한 형태로 관람하며 '축구표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월드컵 대회가 한창인 때 지방선거를 치러야 하는 `특수 상황'에 직면한 각당은월드컵과 지방선거의 함수관계를 저울질하며 월드컵 열기를 지방선거 득표로 연결시킬 수 있는 묘안을 짜내기 위해 부심했다. 후끈 달아오른 월드컵 열기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낮아져 유권자들과의 만남에적잖은 애로를 겪고 있는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지방선거 D-3 서울 총력전

    ... 막판 부동층 표심 확보에 당력을 총결집했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여전히 박빙의 혼전 양상인 서울지역 선거 결과가 이번 선거의 전체 승패와 함께 지방선거후 당의 진로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대통령 후보와 당지도부가 총출동해 정당.거리유세 등을 통해 일대접전을벌였다. 또한 이날 월드컵대회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의 최대고비인 한.미전이 개최됨에따라 각당 지도부는 대구 경기장을 찾거나 서울 잠실야구장 등에서 일반 시민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한나라, D-3 부동층 공략

    ... 집권하면 부패척결과 공정한 인사를 통한 국민대통합으로 성장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논리를 펴나가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이 후보와 서청원(徐淸源) 대표 등 당지도부가 남은 기간 이들 지역에 지원유세를 집중하는 등 총력전을 펴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와함께 막판 열세를 만회하기 위한 민주당의 각종 부정선거 활동이 난무할 것으로 보고 지역별로 선거부정감시단을 풀가동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한나라 우세속 서울 등 5곳 접전

    ... 기초단체장 당선자는 29명으로 2기때의 60%에 그칠 전망이다. 50명을 공천한 자민련은 우세 11, 백중우세 8, 경합 7곳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도 적지 않아 각당 지도부에 비상이 걸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울산과 광주, 기초단체장은 ▲경남의 진해 거창 합천 ▲경북김천 안동 경주 ▲부산의 강서 중구 남구 영도 연제 ▲대구 서구 ▲전북 남원 군산익산 정읍 순창 완주 고창 임실 ▲전남 여수 광양 진도 ▲경기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한나라 우세속 서울 등 5곳 접전

    ... 기초단체장 당선자는 29명으로 2기때의 60%에 그칠 전망이다. 50명을 공천한 자민련은 우세 11, 백중우세 8, 경합 7곳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도 적지 않아 각당 지도부에 비상이 걸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울산과 광주에서, 기초단체장은 ▲경남의 진해 거창 합천 ▲경북 김천 안동 경주 ▲부산의 강서 중구 남구 영도 연제 ▲대구 서구 ▲전북 남원군산 익산 정읍 순창 완주 고창 임실 ▲전남 여수 광양 ...

    연합뉴스 | 2002.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