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311-52320 / 57,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혼전지역 부동표잡기 총력전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6·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수도권과 충청권 등 전략 지역에서 막판 부동표 잡기에 안간힘을 쏟았다. 특히 양당 지도부는 최대 승부처인 서울 시장선거가 박빙의 혼전양상을 보임에 따라 당의 사활을 건 막판 총력전을 펼쳤다. 일부에서는 금품 살포와 흑색선전이 재연돼 과열 혼탁양상마저 보였다. ◆한나라당=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와 서울 강서구 정당연설회에 참석,이명박 서울시장후보와 손학규 경기지사 후보 등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정치권 총출동 "대~한민국"

    한나라당과 민주당,자민련 지도부와 지방선거 후보들은 월드컵 한-미전이 열린 10일 한국팀의 16강 진출을 기원하며 '붉은 악마'와 함께 응원전을 펼쳤다. 특히 각당 지도부는 관람지역 선택과 복장에 이르기까지 묘안을 짜내는 등 월드컵의 열기를 지방선거 득표로 연결시키기에 안간힘을 썼다.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경기 고양과 서울 강서지역 유세를 마치고 곧바로 대구 월드컵 경기장을 찾아 김무성 비서실장,박창달 유세본부장,대구지역 의원들과 함께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정치권 한미전 응원경쟁.. '축구 표심잡기'

    6.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각당 지도부는대구에서 열리는 한국과 미국의 월드컵 축구경기를 다양한 형태로 관람하며 '축구표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월드컵 대회가 한창인 때 지방선거를 치러야 하는 `특수 상황'에 직면한 각당은월드컵과 지방선거의 함수관계를 저울질하며 월드컵 열기를 지방선거 득표로 연결시킬 수 있는 묘안을 짜내기 위해 부심했다. 후끈 달아오른 월드컵 열기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낮아져 유권자들과의 만남에적잖은 애로를 겪고 있는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6.13 지방선거] 수도권 등 접전지역 총력지원

    ... 깍아내리는 것을 잘하면 시장감이 아니다"며 민주당 김민석 후보를 겨냥한뒤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고,확실한 신념과 비전으로 나서겠다는 후보를 서울시장으로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노무현 대통령 후보와 한화갑 대표 등 당지도부가 총출동,서울과 경기도 거리유세에 나섰다. 노 후보는 진념 경기도지사 후보 지원유세에서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는 부패를 언급할 자격조차 없다"며 "반면에 우리는 스스로 겸허한 자세로 당을 개혁하고 정치를 개혁해서 한국을 한단계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한나라 우세속 서울 등 5곳 접전

    ... 기초단체장 당선자는 29명으로 2기때의 60%에 그칠 전망이다. 50명을 공천한 자민련은 우세 11, 백중우세 8, 경합 7곳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도 적지 않아 각당 지도부에 비상이 걸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울산과 광주, 기초단체장은 ▲경남의 진해 거창 합천 ▲경북김천 안동 경주 ▲부산의 강서 중구 남구 영도 연제 ▲대구 서구 ▲전북 남원 군산익산 정읍 순창 완주 고창 임실 ▲전남 여수 광양 진도 ▲경기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D-3 총력전..지역감정 자극

    ... 전략지역에서 막판부동층 표심을 확보하는데 전력을 기울였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박빙의 혼전 양상인 서울지역 선거 결과가 이번 선거의 전체 승패와 함께 지방선거후 당의 진로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대통령후보와 당지도부가 총출동해 정당.거리유세 등을 통해 일대접전을 벌였다. 각당 지도부는 또 대구 경기장이나 서울 잠실야구장 등에서 일반 시민과 함께월드컵 한미전 경기를 관람하면서 응원 열기를 자당 지지로 유도하는 데 부심했다. 그러나 각당은 서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고향표심 '昌강세.盧약세'..각당 지도부 연고지 판세

    6·13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 대통령후보와 대표의 연고지역 표심은 어떨까. 특히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후보는 연고지가 민주당의 불모지이며,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선영이 있는 충남 예산은 자민련의 텃밭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회창 후보의 연고지인 충남 예산에는 한나라당 박종순 후보와 자민련 홍성찬 후보 2명이 출마했다. 한나라당은 박 후보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충남 15개 기초단체장가운데 예산은 천안 아산 보령 등과 함께 한나라...

    한국경제 | 2002.06.09 00:00

  • [6.13 지방선거] 수도권 등 접전지역 총력지원

    ... "민주당 김민석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홍보물에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 행정대학원 2년 졸업'이라고 표기한 것은 허위"라고 주장하며 허위사실 공표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민주당=노무현 대통령 후보와 한화갑 대표 등 당지도부가 총출동,서울과 경기도 거리유세에 나섰다. 노 후보는 진념 경기도지사 후보 지원유세에서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는 부패를 언급할 자격조차 없다"며 "반면 우리는 스스로 겸허한 자세로 당을 개혁하고 정치를 개혁해서 한국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

    한국경제 | 2002.06.09 00:00

  • [지방선거 현장] 3당, '청주-청원 공략'에 사활

    ... 김종필총재를 비롯한 중앙당 수뇌부가 청주.청원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10일 오후 1시 청주 중앙공원에서 김 총재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정당연설회를 열어 세 과시에 나서며 11, 12일에도 김 총재 등 지도부가 청주.청원에서 거리 유세전을 통해 막바지 부동표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자민련은 부정.부패에 관한한 한나라당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강조, 한나라당의 `심판론'을 견제하면서 김 총재에 대한 노.장년층 유권자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

    연합뉴스 | 2002.06.09 00:00

  • 콜롬비아 반군, 공습으로 최소 40명 사망

    ... 정보보고에 따르면 일부 파괴된 무기와 더불어 대략 반군 40명의 사체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습은 사실상 반군이 통제해온 스위스 면적 만한 정글 초원지대인 산 비센테 델 카구안 지역에서 30㎞ 떨어진 지점에서 이뤄졌다. FARC 지도부는 이번 공습에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앞서 콜롬비아 정부군은 앞서 7일 지난 24시간 동안 콜롬비아 전역에서 반군과 교전을 벌인 끝에 FARC 대원 12명을 사살하고 4명을 생포했다고 밝혔다. (보고타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09 00:00